점과 선
마쓰모토 세이초 지음, 김경남 옮김 / 모비딕 / 201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 사회파 미스터리 거장, 마쓰모토 세이초의 작품을 처음 읽었다.

1960년 작품으로 지금 읽어도 기차 시간표를 이용한 트릭이 매우 기발하고 참신하다.

개인보다 조직을 중시하는 일본 사회의 구조적 모순과 그 안에서 희생될 수 밖에 없는 개인의 비극을 현실적으로 보여줌으로써 "내용은 시대를 반영하고, 사상의 빛을 받아 변모해간다" 는 세이초의 신념이 잘 드러난 작품이다.

 

철도시간표를 이용한 트릭이 중요한 요소이기에 이 작품에는 여러 지명과 철도 노선이 나오지만 지도와 함께 상세한 설명이 나오기 때문에 복잡한 트릭을 이해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다. 그저 작가의 치밀함과 꼼꼼함에 놀랄 뿐이다.

 

일본의 경제 성장과 함께 야기될 수밖에 없는 부조리와 모순, 그 안에 처한 힘없는 인간들의 삶을 추리소설의 형식으로 사실적으로 설득력있게 그려냈다. 

요즘 여러가지로 문제가 많은 일본이지만 1950년대 시대의 모순에 정면으로 대항한 마쓰모토 세이초라는 사회파 추리소설 작가가 있는 일본은 부럽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삭매냐 2019-08-19 00: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회파 추리소설의 맹점 중의 하나는
그 시절에는 맞았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다는 게 아닐까요...

coolcat329 2019-08-19 22:52   좋아요 0 | URL
네,그런 점도 있겠네요. 특히 세이초의 작품들은 50~60년대가 배경이라 패전 뒤 한창 경제성장을 이루려는 일본의 시대적 상황을 알면 더 재밌게 읽을 수 있는거 같아요. 그 시대에 급행열차도 많이 생겨서 이런 소설도 나온거라 하네요 ^^ 무엇보다 거의 모든 작품에 불륜이 소재로 등장하는데 당시 대체로 그랬나봐요. 지금 받아들이기에 좀 그런 부분들이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