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매일 이처럼 살아간다면우리 서원 더욱 크게 익어 가리니느낌에 대한 수관을 통해저 드높은 뜻 성취되기를이 마음 고에서 완전히 해탈하기를!
- P21

비구들이여, 이들 세 가지 느낌이 있나니, 무엇이 그셋인가?
즐거운 느낌, 괴로운 느낌, 또 괴롭지도 즐겁지도 않은 느낌. 이들이, 비구들이여, 곧 세 가지 느낌이니라.
- P22

삼매에 들어 분명히 알며마음챙기는 부처님의 제자는느낌을 알고 느낌이 어떻게 비롯되는지)그 기원을 알며

어디서 느낌이 그치는지 그리고 느낌의 멸진으로

이끄는 길을 아느니라
느낌의 멸진에 다다랐을 때 비구는
갈증이 풀려 열반을 성취한다 - P22

즐거움이든 괴로움이든
괴롭지도 즐겁지도 않음마저도,

(또) 내가 겪는 남이 겪든
 그 어떤 느낌에 접하든 간에, 

그 모두를 괴로움으로 아나니,
거짓되고 부서질 수밖에 없는 것.
그것들이 부딪치고 또 부딪쳐 왔다가사라져 가는 양을 지켜봄으로써
그는 느낌으로부터 초연함, 즉 열정에서벗어남을 얻는다.
- P24

즐거움을 느끼면서도
느낌의 본성은 알지 못한다면
그는 탐욕에 마음이 쏠려
해탈을 얻지 못하리라.

괴로움을 느끼면서도
느낌의 본성은 알지 못한다면
그는 미움에 마음이 쏠려
해탈을 얻지 못하리라.

그리고 저 괴롭지도 즐겁지도 않은 느낌 - P26

대지혜자 그것을 평화롭다고 말씀하셨지만,
그것 또한 맛들여 매달린다면,
그는 결코 고로부터
벗어나지 못하리라.

그러나 열심인 비구가
분명히 알아차리는 공부를 소홀히 하지 않으면
그는 모든 느낌의 본성을 두루 꿰뚫어 보는현자가 되리니.

또 느낌들을 꿰뚫어 보았기에
그는 바로 이생에서 번뇌가 다할 것이며,
지혜가 무르익고,
법法의 길을 확고히 걸어
(언젠가) 수명이 다하여 몸이 무너질 때에는어떤 헤아림으로도 개념으로도
그를 가늠할 길은 없으리라.
- P27

고통스런 육체적 느낌이목숨을 앗아갈 듯 일어나는 것을견뎌내지 못하는 사람,
그는 괴로움을 당하면 부들부들 떤다.
그는 울부짓고 큰소리로 통곡한다.
허약하고 무력한 사람,
그는 그 구렁텅이에 맞서지 못하며,
발판도 마련하지 못한다. - P29

그러나 바로 자신의 목숨이
위협 받는데도 떨지 않고,
괴로운 신체적 느낌이 일어나는 것을
견뎌내는 사람,
그는 진실로 그 구렁텅이를
버티어 낼 뿐만 아니라
그 깊은 속에서도
능히 안전한 발판을 확보한다.
- P30

비구가 즐거운 느낌을 괴로움으로 볼 줄 알며 괴로운 느낌을 가시로 볼 줄 알며 괴롭지도 즐겁지도 않은 느낌을무상한 것으로 볼 줄 안다면 그는 바로 보는 사람이라불린다. 그는 갈애를 끊었고 (몸을 받게 하는) 족쇄를 풀었으며, 아만을 철저히 꿰뚫어 보아 고를 끝낸 것이다.
- P31

(법을) 배우지 못한 범부는 육체적인 괴로움을 겪게 되면 (그것으로 멈추지 않고 정신적으로까지) 근심하고 상심하며 슬퍼하고 가슴을 치며 울부짖고 광란한다. 결국 그는 이중으로 느낌을 겪고 있는 것이다. 즉, 육체적 느낌과 정신적 느낌이다.
- P33

비구들이여, 그러나 잘 배운 성스러운 제자는 육체적으로 괴로운 느낌을 겪더라도 근심하지 않고 상심하지 않고 슬퍼하지 않고 가슴 치며 울부짖지 않고 광란하지않는다. 그는 오직 한 가지 느낌, 즉 육체적 느낌만을경험할 뿐이며 결코 정신적 느낌은 겪지 않는다.
- P35

느낌에 동요되지 않나니,
지혜 있는 이, 많이 들은 이(潤),
즐거움이나 괴로움에도 움직이지 않으니,
현자와 범부 간에 능숙함의 차이가
이렇듯 크나니.

법을 터득한 이, 많이 들은 이,
이 세상과 피안의 세계를 올바로 보는 이,
기꺼운 법에 그 마음 설레지 않고
역겨움에 혐오심 내지 않나니.

순順 역逆이 모두 흩어지고 꺼져서
이미 존재하지 않나니.
번뇌 없고 근심 없는 길을 알아
올바로 통찰하는 자
존재의 피안에 도달했다고 이르나니.
- P3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