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심
고은채 지음 / 답(도서출판) / 201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연심>_사랑의 이상과 현실에서 방황



먼저 작가의 이력이 눈에 들어 왔다. 현재 21살, 책 한 권을 내기에는 아직 어린 나이라 할 수 있었다. 게다가 이 책은 고등학생일 때 써서 출판사로 보낸 것이라고 하니, 한 권 분량의 책을 고등학생으로 썼다는 점이 대단해 보였다.


이 책은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이상의 <날개>를 여자의 입장에서 다시 새롭게 적은 글이다. 익숙하게 잘 알고 있는 글을 다시 적을 때는 장단점이 있다. 익숙해서 편하기도 하지만, 예상이 가능하기 때문에 재미가 반감될 위험도 있다. 이 책은 과연 내가 예상 가능할 수준을 뛰어 넘었는지 궁금했다.

이 책의 주인공인 은휘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에서도 여학교를 다닐 정도로 엘리트이고 자유 연애를 꿈꾸는 부잣집 아가씨이다. 학교를 졸업하고 성인이 되었을 때 양장을 입고 카페에 나가 커피를 시켜 먹는 낭만적인 시간을 보낸다. 그때 만난 첫사랑이 바로 재우였다. 재우는 고아로 자라나 외국인 선교사에 의해 교육을 받을 수 있었다. 영국인이 사장으로 있는 신문사에 기자로 일하며 바이런의 영어 시집을 읽는 멋진 남자였다.

그렇게 사랑에 빠진 은휘는 자신을 맘에 두고 있던 부잣집 남자인 박동빈을 마다하고 재우와 살림을 차린다. 그렇게 작은 행복 속에서 즐거운 신혼 생활을 보내고 있을 때였다. 재우와 다른 기자들이 일본 경찰에 끌려가 일주일 고문을 당하다 나온다. 행복했던 은휘의 신혼 생활이 처참하게 깨지게 되었다.

재우는 고문의 상처로 앓아 누워 정신을 못 차리고, 은휘가 도움을 청할 대상인 아버지는 돌아가시고 유일한 혈육인 오빠는 모든 재산을 가지고 도망쳐 소식이 끊긴 상태였다. 은휘는 돈을 벌기 위해 일을 시작하지만 자신을 써 줄 곳을 마땅히 찾을 수 없었다. 힘들게 겨우 찾은 레스토랑에서 박동빈을 다시 만나게 된다. 박동빈은 돈을 미끼로 그런 은휘를 자기 맘대로 휘두르려고 한다.

은휘는 재우를 사랑해서 모든 걸 극복할 수 있을 거라고 선택해서 결혼했지만, 결혼 생활은 현실이었다. 결국 은휘는 재우를 원망하면서 박동빈의 뜻대로 움직일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자유를 원하고 자유 연애를 꿈꾸던 신여성 은휘의 '사랑'은 시들시들 말라 죽어 가게 된다. 바로 사랑에 대한 이상과 현실의 모습인 것이다.

이 책의 장점은 은휘의 심리와 감정을 1930년대의 옛 문투로 살려 내려고 애쓰고 있다는 점이다. 단어들의 사용이 일반적이지 않아 낯설고 걸리기도 했지만, 그것이 이 책에서는 글의 분위기를 형성하는데 영향을 미치고 있기도 했다.

그런데... 은휘가 신여성인데 반해, 자기 주장이 더 강하고 분명하게 드러내서 상황을 전환시킬 수 있는 주인공이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들었다. 그 당시 시대상이 여자가 혼자 살아갈 수 없고, 돈이 없어 박동빈에게 휘둘릴 수 없는 상황이기는 했지만,,, 은휘가 조금 더 자기주도적이고 당당했으면 했다. 재우와의 결혼을 선택할 때는 그렇게 결단력 있던 은휘가, 그 이후에는 휘둘리기만 하고 당하기만 했다. 감정적으로 당하고 좌절하고 사랑에 매달리는 은휘가 전혀 새롭지 않았다. 요즘 일어나고 있는 미투 운동과 비교해 봐도 수동적이고 대가를 바라게 되는 그 상황들이 답답했다.

연애는 이상이지만, 결혼은 현실이다. 사랑은 언제나 존재하기는 하지만 상황에 따라 그 형태가 변한다. 그게 사랑인지 아닌지, 사람의 '생존'에 대한 문제에서는 그 힘이 약해지고 만다. 자신의 삶에 여유가 있어야 사랑도 한다. 언젠가 이 땅에서 '사랑'이 없어질까? 그것도 멀지 않은 미래일 것 같다...


* 출판사로부터 책을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