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의 모험으로 떠나는 어린이 인문학 교실
카르메 마르틴 로카 지음, 이지혜 옮김 / 생각의날개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린이들에게 우리 사회의 질문을 던지다

 

 

'생각'에도 모험이 있을까? 이 책은 아이들에게 우리 사회의 아니, 우리 인생에 대한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는 책이다. 최근 인문학에 대한 공부 열풍이 불고 있는 만큼, 이제 아이들도 다양한 생각을 해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이 책에서 던지는 질문들은 근본적으로 정답이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어린 아이들이 오랫동안 고민하고 생각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이러한 질문들을 친구들과 얘기 나눌 수 있다면 생각을 넓히는 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먼저, 차례에는 '출발! 탐험의 세계로!'에서부터 시작한다. 탐험의 세계로 들어가기 전에 우리가 어디서 왔을지, 우주의 중심에는 무엇이 있을지 질문을 던져보는 것이다. 그리고 자신의 '내면으로 떠나는 여행'을 한다. 나는 누구인지, 나의 성격과 감정이란 무엇인지, 우리가 왜 꿈을 꾸는지 생각해 보는 것이다.

 

이렇게 이어지는 질문은 인간이란 무엇인지, 진실이란 무엇인지, 함께 살아가는 사회 속에서 규칙의 의미를 살펴보고, 사람 간의 의사소통의 중요성을 파악해 본다. 그리고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방법, 예술의 의미 등을 살펴보고 난 후에 마지막으로 우리 인생에서 왜 철학이 중요한 것인지, 내 삶의 의미를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주고 있었다.

 

이 책에 나오는 여러 질문들은 정말 그 하나의 질문만 가지고도 오랫동안 생각하고 고민할 수 있는 것들로 우리 삶의 근원을 이루는 것들이었다. 이러한 질문들에 대한 답을 어린이 혼자 생각하고 답을 내리기에는 어려울 것 같았고, 그저 질문을 던지고 그 의미를 한번 생각해 보는 것만으로도 좋은 시간이 될 수 있을 것 같았다.

 

 

 

 

단지, 얇은 책 한 권에 너무 많은 이야기를 담으려고 한 게 아닌가 싶었다. 하나의 소주제에 조금 더 다양한 내용을 다뤘으면 하는 아쉬움이 들었던 것이다. 하나의 챕터에 2~4장 정도의 분량만 있어서 그에 대한 배경지식을 위해서는 더 많은 시간이 있어야 할 것 같았다. 그래서 조금은 산만하다는 느낌도 들었다. 그렇기 때문에 초등학교 고학년이나 중학생이 읽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들에게 학교 공부의 성적만을 높이도록 학원에 보내는 것보다는, 이렇게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힘을 기를 수 있는 다양한 질문을 던지는 책을 읽는 것이 자기 자신의 정체성을 형성해 나가는 데 더 좋을 것이다. 그리고 정답이 없는 질문들을 아이들에게 던짐으로써 그들이 우리의 세계를 조금씩 이해해 나갈 수 있는 과정을 겪기를 바란다.

 

그리고 이 책을 읽으며 어른의 생각이 아닌, 어린이 스스로 생각하여 내린 창의적인 답변을 실제로 들어보고 싶기도 했다. 그래서 조카나 다른 아이들에게 이 책 속의 다양한 질문들을 던져보고 싶었다. 그들은 뭐라고 답하며 나를 놀래킬까?

 

 

* 인터파크 신간리뷰단으로서 해당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