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 암 치료의 기적 - 서양의학에서 포기한 암 환자에게 주는 마지막 희망
호시노 에쓰오 지음, 조기호 옮김 / 리스컴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암을 극복할 수 있다면 그 무엇이든!!!

 

 

자신이든, 내가 아는 그 누구든 암에 걸렸다면, 나을 수 있는 방법을 열심히 찾아다닐 것이다. 병이 나을수만 있다면 그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마음 가짐을 가지고 있을 것이다. 최근에는 의료 기술이 많이 발달해서 암에 걸렸다고 해서 꼭 죽는 건 아니다. 그래도 '암'이라는 단어에서 주는 절망감이나 충격은 어떻게 극복하기가 힘든 부분이 있다. 아무리 생존률이 높아졌다고는 해도 완치되기가 힘든 병이기 때문이다. 치료가 되었다고 해도 다시 재발하거나 전이될 확률도 높기 때문에 계속 정기검진을 받아야 하고 운동과 식습관을 조절해야 하기 때문에 꾸준한 관리가 필요한 병이다.

 

그래도 어쨌든 낫기만 한다면 그 무엇을 바랄 수 있을까?? 이 책은 어떤 종류의 암이든,,, 그것을 극복한 방법을 제시하고 있었다. 특히, 그 방법을 활용해서 실제로 병이 나은 사람들의 실제 사례까지 제시하고 있어서 더욱 신빙성을 높이고 있었다. 그 방법이라는 것은 '한방치료'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한방, 한의학은 몸에 좋은 재료들을 섞어 보약을 만들어 몸을 보호해 주는 기능을 하는 것이라 알고 있다. 어떤 병이 나타나기 전까지 몸의 기운을 북돋워 주는 것에 포인트를 잡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 책에서는 그것에만 멈추지 않고 암의 세포도 죽일 수 있을 정도로 효과가 높은 점을 입증하고 있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이 책을 쓴 호시노 에쓰오는 무조건 한방치료만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서양의 외과적 치료와 동양의 한방 치료, 민간 치료 등을 모두 활용해야 한다는 주의였다.

 

이 책에서 중요한 부분은 암 환자에게 어떤 음식이 좋은지 정리해 놓은 부분이었다. 솔직히 앞 부분은 아픈 부위에 따른 보약제로서 어떤 한방약이 좋은지 제시되고 있었다. 하지만 한의학이나 의학 관련 쪽으로 배경지식이 많이 없는 나로서는 여기에 나오는 용어들이 거의 새로워서 이해하는 것이 힘들었다. 어쨌든 암 종류에 따라 자기에게 필요한 부분만 발췌해서 보면 좋을 것 같았다.

 

그리고 복부의 징후에 따라 어떤 한방약이 좋은지 나오는 부분이 있었다. 그런데 복부의 징후를 그려놓은 기호가 어려운 암호문을 보는 것처럼 이해하기 힘들게 되어 있었다. 여기에 나오는 복부징후를 나타내는 기호를 조금 더 설명해 줬으면 책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아쉬운 부분이었다.

 

그리고 암에 좋은 건강기능 보조식품을 발견할 수 있었다. 항암효과가 뛰어난 회화나무버섯과립이라는 것이었는데,,, 특히, 암이 나았던 실제 사례에서도 나오고 있어서 눈여겨 볼 만했다. 실제 사례에서는 복용하고 난 이후 2개월 만에 폐에 전이된 암이 거의 사라졌다는 것이다. 평소에도 조금씩 복용한다면 암을 막아주는 데에도 효과가 있을 것 같았다.

 

최근에 어떤 일본인이 출판한 책에서 몸의 온도를 1'c를 올리면 병에 잘 걸리지 않는다는 내용을 볼 수 있었다. 그것을 보면 몸의 온도를 높이는 것도 몸의 면역력을 높이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 같았다. 그래서 먹는 음식도 따뜻한 음식을 찾아 먹는다면 조금 더 건강해질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이 책의 마지막에는 실제 사례자들의 수기가 있었는데,,, 읽으면서 정말 암이 무섭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나라도 암이 가장 많이 발생한다고 하는데,,, 암은 나았다고 해도 재발과 전이되는 점이 더 무섭게 느껴졌다. 그래서 암에 걸리기 전에 몸의 면연력을 높여 놓을 필요가 있었다. 암에 걸렸다고 해도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몸관리를 해서 더 오래 살아간 사람도 많기 때문이다.

 

평소에 건강관리도 열심히 하고,,, 어떤 병에 걸리더라도 나을 수 있다는 희망과 긍정적 마인드를 놓지 말아야겠다. 내가 걸리든, 내 주변 사람이 걸리든 말이다. 100세 시대라고 하는데,,, 병이 없이 지낸다면 얼마나 좋겠는가.

 

 

* 네이버 책콩 서평단으로서 해당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