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이 오른다
히라타 오리자 지음, 정경진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연극에 열정을 쏟아붓는 아이들

 

 

최근 오디션 프로그램이 많은 인기를 끌었다. 노래를 잘 부르는 사람들이 왜 이렇게 많은지,,, 정말 실력 있고 목소리가 좋은 사람이 무척 많았다. 그런 프로그램이 우후죽순처럼 생기는 것을 별로이지만,,, 그래도 이런 기회를 통해 평범한 사람들이 더 많은 기회를 갖게 되는 것은 좋은 현상이라고 생각한다. 단지, 모든 사람들이 노래를 부르는 것에는 반대지만 말이다. 그래도 나이를 많이 먹어도 끝까지 포기할 수 없는 꿈이란 게 누구한테나 있는 게 아닐까? 그런 기회를 가질 수 있는 것이 꿈만 같은 일일 것이다.

 

그래도 가장 많은 기회가 열려 있는 청소년 시기에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찾아 열성을 퍼부을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은 더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때처럼 풋풋하면서도 순수할 시기가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 소설은 특유의 일본 문학, 청소년 문학의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등장인물들은 어떤 대회를 준비하려고 한다. 위에 학년은 수험 준비를 하거나 졸업을 해 버리고 이제부터 순수하게 2학년들이 동아리를 끌고 가야 한다. 그래도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지 고민하며 좌충우돌한다. 그러면서 실력 있는 고문 선생님께 지도를 받으며 조금씩 실력을 쌓을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를 얻게 된다. 그러면서 후배들이 조금 들어오면서 의욕이 상승하며 동아리가 활성화 된다. 이제 대회에서 우승하기 위해 앞으로 나아간다. 중간에 여러 문제들이 발생하지만 그것을 해결해 가면서 동아리 아이들은 더 뚤뚤 뭉치게 된다. 실력도 쌓이면서 뭔가 되어가는 기분을 느끼게 된다. 그리고 대회에 나가서 전과는 비교할 수 없는 성과를 거두게 된다. 그리고 그 학년이 졸업을 하게 되고 그 후배들이 선배들의 꿈을 이어가게 된다. 더 높은 곳을 향해서,,,

 

이렇게 써 놓고 보면 기본 스토리는 평범하기 그지없을 것이다. 유사 이래 모든 소설은 이런 류의 스토리를 가지고 있지 않을까? 여기서 내용을 어떻게 구성하느냐에 따라 소설이 재미있느냐, 아니냐가 판가름이 되는 관건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소설은 극적이거나 드라마틱하지 않다. 스토리의 전개도 조금 빠른 편이라 내용과 다음 내용에 텀이 많을 때도 있었다. 고2가 되는 아이들이 3학년이 되어 마지막 연극 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이 드러나 있기 때문이다. 고3,,, 수능이 있는 아주 중요한 해이다. 일본 학교도 마찬가지로 대학교나 진로를 결정할 수 있는 센터시험이나 추천 입학 등의 시험이 있기 때문에 아주 중요한 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지금의 고3 아이들은 연극부를 끌고 나가면서도 자신의 진로를 고민하면서 방황하기도 한다.

 

연극이 좋아서 연극을 하고 있지만 앞날의 현실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연극이 연극만으로 끝나지 않는 것이다. 연극을 통해서 자신의 정체감을 형성하고 나의 미래, 인간의 근원적인 본질까지도 고민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면서 아이들은 조금씩 성장해 나간다.

 

나도 학교를 다니면서 연극을 한 적이 있기 때문에 많은 부분이 공감이 되면서 예전의 즐거운 추억들이 많이 생각났다. 그리운 추억들에 잠겨들면서 흐뭇하기도 했고 다시 돌아갈 수 없는 그 시간들이 너무나 아깝게 느껴지기도 했다. 다른 아무 생각도 하지 않고 오직 자신이 좋아하는 그 일에만 집중할 수 있는 청소년 시기의 그 열정이 너무나 그립게 느껴졌다.

 

앞으로 어떤 어려움이 닥치더라도 지금의 그 '희망'을 놓치지 말고 당당하게 앞으로 나가기를 염원해 본다. 소극장에서 관객과 배우가 아주 가까이에서 소통하는 연극이 너무나 그리운 순간이다.

 

아무튼 내가 읽은 소설들은 이런 이야기를 굉장히 섬세하게 잘 그려내고 있었다. 하지만 이런 소설로 각본을 쓰자니 뭔지 모를 괴리가 느껴졌다. 그럴 것이 우리는 실제로는 우리 자신에 대해 이렇게 잘 알고 있지 않다. 알고 있지 않기 때문에 고민이 많다. 이렇게 글로 읽으면 아아, 그래, 하고 공감하지만 정작 자신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 (310쪽)

 

 

* 예스24 서평단으로서 해당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