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니문 인 파리
조조 모예스 지음, 이정임 옮김 / 살림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 그 이후의 결혼에 대한 고민

 

 

사랑을 하게 되면 누구나 그 사람과 결혼하여 평생을 행복하게 살기를 꿈꾼다. 모든 로맨스 소설이나 동화 등을 살펴보면, 이런 저런 문제들이 생기고 다투더라도 결국 진실한 사랑을 깨닫거나 결혼을 하게 되어 행복하게 끝나게 된다. 하지만 우리의 현실도 정말 사랑하는 연인들이 행복한 결혼 생활을 이뤄나가는 것일까? 이 책은 사랑, 그 이후에 다가오는 결혼에 대해서 고민해 볼 수 있는 책이다. 얇아서 금방 읽을 수 있고, 게다가 파리의 여러 장소와 결혼에 대한 물건들에 대한 사진이 함께 있어서 감성적인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책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분량이 조금 적은 감이 있어서 아쉬운 생각도 들었다.

 

이 책은 파리의 현재, 즉 2002년의 파리로 신혼 여행을 온 리브와 데이비드 부부가 등장한다. 데이비드는 아주 멋진 남자로서 모든 게 완벽한 사람이었다. 리브는 23살의 젊은 나이지만 데이비드와 만난 지 석달 만에 초스피드로 결혼식을 올리게 된다. 그리고 5일 간의 신혼여행을 파리로 떠난다. 리브는 이제 결혼을 했으니, 두 사람의 멋진 인생이 펼쳐질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데이비드는 건축 설계를 하는 사람으로서 몇 년 동안 추진해 온 프로젝트를 골드스타인이라는 억만장자와 논의하게 된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았다. 그래서 신혼 여행 도중임에도 불구하고 리브를 기다리게 하고 데이비드는 골드스타인을 만나러 간다. 리브는 이 결혼에 대해 회의감이 들고 만다. 평생 데이비드와 이런 관계가 될 것 같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파리의 과거, 즉 1912년의 파리에 둥지를 튼 신혼 부부가 있다. 그들은 에두아르와 소피로서 그림을 그리는 에두아르의 모델로 만나서 소피는 결국 그와 결혼까지 하게 되었다. 그들 부부는 돈이 없어 가난하면서도 서로의 사랑으로 어려움을 이겨내고 있었다. 하지만 전에 에두아르의 모델이었던 미미를 만나게 되면서 소피는 에두아르에게 의심을 품게 된다. 소피 자신도 에두아르의 그림 모델로 만나 그와 결혼하게 되었는데, 미미도, 아니 그 이전의 모델들도 에두아르와 깊은 관계를 맺었다는 말은 마음이 넓은 소피도 도전히 용납되지 않는 문제였던 것이다. 에두아르가 얼마 지나지 않아 자신에게 질리게 되면 그 전처럼 모델들과 염문을 뿌리지 않을까 의심이 들었던 것이다,,,

 

이 두 커플은 100년에 가까운 시간을 뛰어 넘어 그림 한 장으로 서로 만나게 된다. 바로 <화가 난 아내>라는 미술 작품이었다. 리브는 그 그림에서 여자의 맑은 눈망울과 붉게 물든 두 뺨, 몸에서 느껴지는 간신히 억누른 분노와 좌절감을 응시하다가 불현듯 어떤 생각을 깨닫게 된다. 그 그림 속에서 화를 내고 있는 것이 바로 리브 자신이라는 사실을 말이다. 리브는 자신의 결혼 생활이 앞으로도 이럴 것이라는 생각을 뼈저리게 느끼고 만다,,,

 

우리는 진심으로 서로를 사랑한다. 그래서 떨어지면 죽고 못 사는 열렬한 커플로서 결혼 생활을 시작한다. 하지만 그렇게 죽고 못 사는 커플도 얼마 지나지 않아 결혼 생활을 버거워 한다. 결국 못 견디고 이혼하는 신혼 부부들도 많다. 결혼은 이상적인 연애가 아니라, 현실적인 결합이기 때문에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 십 수년 동안 자기 마음대로 살아왔는데, 결혼을 하는 순간 상대방의 방식에 얽매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가장 가깝게 존재하는 부부가 서로에게 가장 멀게 느껴질 때가 있어서 씁쓸할 때가 있다. 이 소설의 작가인 조조 모예스는 결혼에 대한 희망의 끊을 놓지 않는다. 부부 생활을 하면서 서로에게 맞지 않고 서운해서 화내면서 싸울 때가 많지만,,, 서로에게 사랑만 있다고 한다면 어떠한 어려움도 극복할 수 있다고 보았다. 이상적인 얘기일 수 있지만 삶이란 것이 이런 게 아닐까 싶었다. 돈이 많고 이상적인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첫눈에 반한 사람이라고 하더라도,,, 모두 나름대로의 고민과 걱정이 있고 다툼이 있는 것이다.

 

'나'로서 세상에 존재하고, '나'로서 상대방에게 다가간다. 부부 관계를 이상적으로 만들기 위해서는 서로를 존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어느 누가 떠받들고 떠받듦을 받는 것이 아니라,,, 그저 서로 상대방을 눈에 담고 바라보는 것이다. '함께' 걸어가는 것,,,

 

파리에 가면 정말 사랑이 이루어질까? 오늘 밤,,, 파리를 꿈꿔본다.

 

 

* 네이버 책콩 서평단으로서 해당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