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포스트휴먼이 몰려온다
신상규 외 지음 / 아카넷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멋진 신세계에서는 가족제도가 없다. 시민들은 ‘촉감영화’라고 불리는 포르노 영화를 보고 ‘소마’라는 약물을 복용하여 온갖 쾌락을 느낄 수 있다. 이처럼 헉슬리가 그린 ‘멋진’ 신세계는 ‘끔찍한’ 신세계다. 그러나 사이보그 사회가 이런 끔찍한 사회가 될 것이라는 디스토피아적 예측은 과학적 근거가 없고 문학적 상상력에 근거하고 있다는 점에서 사이보그 사회에 대한 보다 과학적인 분석이 필요하다.

-알라딘 eBook <포스트휴먼이 몰려온다> (신상규 외 지음) 중에서

역사학자 유발 하라리Yuval Harari는 『호모 데우스』(2015)에서 새로운 천년의 과제를 불멸, 행복, 신성으로 보고 ‘신이 되고자 하는 인간’을 분석한다. 인간의 오랜 목표인 행복과 불멸을 달성하게 되면 인간은 신성을 얻으려고 한다는 것이다. 이제 기성 종교는 힘을 잃고 새로운 종교인 ‘데이터이즘Dataism’이 성행하게 된다.

-알라딘 eBook <포스트휴먼이 몰려온다> (신상규 외 지음) 중에서

그러나 분명한 것은 하라리가 주장한 ‘슈퍼휴먼’의 시대가 데이터와 정보시스템의 지배를 받는다는 점에서 반드시 디스토피아는 아닐지라도 적어도 유토피아는 아니라는 점이다.

-알라딘 eBook <포스트휴먼이 몰려온다> (신상규 외 지음) 중에서

랍스터가 아무리 맛있다고 해도 어릴 때부터 먹어 온 습성 때문에 서양인에게 횟감은 익숙하지 않은 징그럽고 맛없는 음식일 뿐이다. 선입관에 의해 음식 맛도 이처럼 달라진다. 선입관은 삶의 문화적 습관에서 나온다. 그런 문화의 습관에 따라 사물이나 동물도 다르게 보인다.

-알라딘 eBook <포스트휴먼이 몰려온다> (신상규 외 지음) 중에서

과거 사회가 틀렸고 우리가 맞다는 게 아니라 삶의 습관과 문화적 습관, 우리의 삶을 조직하고 구성하는 틀이 바뀌었다는 얘기다

-알라딘 eBook <포스트휴먼이 몰려온다> (신상규 외 지음)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에코페미니즘(개정판)
마리아 미스, 반다나 시바 외 지음 / 창비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체르노빌 원전사고의 위험을 새삼 깨닫게 해 준 책이다. 환경 친화적으로 산다는 건 어떤 삶일까에대해서 고민하게 만드는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포스트휴먼이 몰려온다
신상규 외 지음 / 아카넷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학기술은 인간의 정체성을 규정하는 핵심적인 요소인 동시에 우리 삶의 형태 및 문명의 모습을 조각하는 결정적인 요인이다.

-알라딘 eBook <포스트휴먼이 몰려온다> (신상규 외 지음) 중에서

로버트 페페렐Robert Pepperell은 『포스트휴먼의 조건』에서 포스트휴먼이 도래한다는 것을 근대가 끝났다는 의미로 해석한다

-알라딘 eBook <포스트휴먼이 몰려온다> (신상규 외 지음) 중에서

만화영화가 그려 낸 전뇌와 의체의 결합은 사이보그의 정의와도 잘 부합한다. ‘사이보그cyborg’라는 말은 인공두뇌학을 뜻하는 ‘사이버네틱스cybernetics’와 ‘생명을 갖는 것’을 뜻하는 ‘유기체organism’의 합성어다.

-알라딘 eBook <포스트휴먼이 몰려온다> (신상규 외 지음) 중에서

실재성과 허구성이라는 상반된 차원을 동시에 가진 사이보그의 출현으로 당연시되어 온 전통의 경계들이 무너지게 된다. 첫째는 유기체와 기계 간 경계가 무너졌는데, 사이보그가 그 대표적인 예다. 두 번째는 물리적인 존재와 비물리적 존재의 경계가 무너졌다

-알라딘 eBook <포스트휴먼이 몰려온다> (신상규 외 지음)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간으로 사는 일은 하나의 문제입니다 - 정치적 동물의 길
김영민 지음 / 어크로스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당신을 위로하는 사람이라고 해서 그 위로하는 좋은 말들처럼 평탄한 인생을 살고 있다고 생각하지 마라. 그의 인생 역시 어려움과 슬픔으로 가득 차 있을 것이다. 당신의 인생보다 훨씬 더 뒤체져 있을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그 좋은 말들을 찾아낼 수조차 없었을 것이다.
- 라이너 마리아 릴케, 《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 중

권력자의 힘을 과장하지 않는 데서 시작해야 한다. 권력자의 힘은 늘 한계가 있다. 자신이 가진 힘 이상으로 상대가 두려워하는 것이야말로 권력자가 원하는 바이며, 그렇게 정도 이상으로 두려워하게 만드는 것이야말로 권력의 작동이다. 권력은 약자로 하여금 권력의 증강 현실을 체험하게 한다. - P65

궁극의 인플루언서는 전문성이 있어서 인플루언서가 되는 게아니라 인플루언서이기 때문에 인플루언서가 된다. 이 단계가 되면 그는 명함에 자신의 전문 분야를 적는 대신에 그냥 인플루언서라고 적으면 된다. 그가 시킨 음식은 맛이 있기에 인플루언서가되는 게 아니라 그가 시킨 음식이기에 그 음식이 맛있게 느껴진다. 궁극의 달변가는 달변을 통해 그가 달변가라는 사실을 증명하지 않아도 된다. 그가 어눌하게 말하면, 진정한 달변이란 눌변을포함하기 마련이라고 달변의 정의가 바뀌게 된다. - P6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에코페미니즘(개정판)
마리아 미스, 반다나 시바 외 지음 / 창비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국의 복지권리운동 조직자인 테레사 푸니치엘로(Theresa Funiciello)는 "공정한 어떤 잣대로 재봐도, 미국 최고의 아동살인범은 가난이다"라고 말했다.10

-알라딘 eBook <에코페미니즘(개정판)> (마리아 미스, 반다나 시바 외 지음) 중에서

여성의 주변화와 생물다양성의 파괴는 함께 진행된다. 다양성의 상실은 단일문화, 획일성, 동질성을 향해 무자비하게 몰아붙이는 가부장적 진보 모델이 치른 대가이다.

-알라딘 eBook <에코페미니즘(개정판)> (마리아 미스, 반다나 시바 외 지음) 중에서

여성의 노동과 지식은 생물다양성의 보존과 이용에 핵심적인데, 왜냐하면 여성들은 나누어진 ‘분야들’ 사이에서 일하며 복합적인 작업을 수행하기 때문이다.

-알라딘 eBook <에코페미니즘(개정판)> (마리아 미스, 반다나 시바 외 지음) 중에서

자본주의 가부장제가 야기한 생산과 재생산의 분리는 생산자들로 하여금 스스로를 자신을 둘러싸고 있고 자신들 내부의 자연과는 분리된 더 우월한 존재로 생각하게 만들고, 재생산자로서 여성들에게는 자신이 수동적이며 자기 신체와 생식능력과 주체성에서 소외되어 있다고 경험하게 한다.

-알라딘 eBook <에코페미니즘(개정판)> (마리아 미스, 반다나 시바 외 지음) 중에서

히틀러의 독일에서 벌어진 인종학살을 ‘파시스트’라 비난하기는 쉽지만, 우생학의 기치하에 활보하는 인종학살을 알아보는 사람은 드물며, 그것을 파시스트라 비난할 태세를 갖춘 사람은 더욱 드물다. 그러나 우생학운동에서 나치 독일을 거쳐 태아검진·유전자조작·시험관수정 등의 새로운 재생산기술으로 이어지는 역사적 연속성이 존재한다. 이 기술의 주창자들과 시행자들은 이러한 역사적 유산에는 눈을 감아버린다.

-알라딘 eBook <에코페미니즘(개정판)> (마리아 미스, 반다나 시바 외 지음) 중에서

자본주의 가부장제가 야기한 생산과 재생산의 분리는 생산자들로 하여금 스스로를 자신을 둘러싸고 있고 자신들 내부의 자연과는 분리된 더 우월한 존재로 생각하게 만들고, 재생산자로서 여성들에게는 자신이 수동적이며 자기 신체와 생식능력과 주체성에서 소외되어 있다고 경험하게 한다.

-알라딘 eBook <에코페미니즘(개정판)> (마리아 미스, 반다나 시바 외 지음)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