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래가 마르지 않아도 괜찮아
타카노 후미코 지음, 박정임 옮김 / 이봄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기 30대 중반의 싱글녀인 루키짱과 엣짱이 있다.
서로 친구인 그들이지만 성격은 사뭇 다르다.
하지만 서로 다른 점이 있기에 둘은 서로를 잘 이해하는 친구이다.

나도 결혼 전에는 나름 싱글의 삶을 즐겼다.
루키짱처럼 재택근무를 하면서 한 달치 일을 빠른 시간에 끝내고 나머지 시간을 여유있게 지낼 수 있는 것은 아니었지만 말이다.
퇴근 후에는 비슷한 나이의 회사 후배와 함께 운동을 했고, 운동 후에는 가끔 스스로에게 주는 상이라며 맛있는 것을 사 먹기도 했다.
주말이면 전시회나 뮤지컬을 보며 문화생활을 즐겼고, 휴가 때에는 꼬박꼬박 해외여행도 다녔다.
그러니까, 결혼 전 30대 초중반까지 말이다.^^

같은 부서에, 그리고 같은 회사 관사에 비슷한 나이의 후배가 있었고, 그녀와 함께 즐거운 추억을 많이 쌓았다.
마치 루키짱과 엣짱처럼...
그래서일까, 루키짱과 엣짱의 모습을 보는 내내 행복했다.
이젠 둘 다 결혼하고 서로의 집도 멀어 예전같이 편하게 만나 놀지는 못하지만, 내 싱글 생활이 외롭지 않고 오히려 너무 좋았던 건 내 옆에 있어준 후배 덕분이었다.
간만에 그 시절 우리 모습이 떠올라 좋았다.

만화여서 읽기 편했고,
공감가는 내용들이 많아 읽는 내내 행복한 기분을 느꼈다.
책표지에 적혀 있는 것처럼, 싱글 여성에게 필요한 사람은 자신을 이해해주는 속 깊은 동성친구다.
그리고 역시 후배랑 우리만의 시간을 즐겼던 그 시절이 그리워졌다ㅋ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나 2019-04-09 10: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읽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