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를 읽고 리뷰 작성 후 본 페이퍼에 먼 댓글(트랙백)을 보내주세요.
정자가 들려주는 이야기 한국사 어린이 한국사 첫발 6
청동말굽 지음, 조예정 그림 / 조선북스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알라딘 신간평가단 활동을 하면서 좋은 점은 평소 접할 일이 없던 책을 알게 된다는 점에 있는 것 같아요. 이번 책도 평소 역사와는 거리가 먼 저에게는 그런 느낌의 책이는데요 ㅎㅎ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해서 그런지 책이 두껍지 않고 손에 들고 읽기에 버겁지 않은 간편한(?) 느낌이었습니다. 특이한 점은 청동말굽이라는 작가분이 어린이 책 기획팀인 두 자매라고 해요. 좀 더 아이들의 눈높이에 적합한 글을 읽을 수 있을 것 같은 기대감이 생겼습니다.

 

 

머리말에는 이 책을 기획하게 된 과정이 설명되어 있었습니다. 저는 평소 책을 읽기 전에 머리말과 목차를 먼저 보는 습관이 있는데요. 그 이유는 책의 기획 의도를 알고 내용을 보면 더 알기 쉽게 책의 내용이 다가오기 때문이에요.

이번 머리말을 보고 제가 알게 된 내용은 '왜 정자인가' 하는 점이었습니다. 정자는 문화를 나누는 곳이자 교육의 장소였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정자에서 시를 쓰기도 하고 학문을 탐구하기도 했다고 하는데요. 정자는 휴식하는 공간이라고만 생각했던 저에게는 신선하게 다가왔네요.

바람부는 정자에서 공부를 하면 한결 더 즐거운 마음으로 지식을 습득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다음으로 목차를 둘러보니 이런 식의 분류가 되어있었습니다.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이 담긴 정자, 왕위를 둘러싼 이야기를 품은 정자, 학문과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정자, 혾란의 시대를 함께 한 정자... 탑골공원 팔각정에서 만세운동이 일어났다는 사실은 처음알게 되었습니다. 우리 생활과 가까운 곳에 있는 정자에 얽혀 있는 역사 이야기를 들으니 좀 더 실감나게 다가옵니다. 머나먼 이야기가 아닌 우리가 숨쉬고 살아있는 곳곳에 역사의 이야기가 숨겨져있었네요. 아는만큼 보인다고 모르기 때문에 지나쳤던 이야기들이 많았습니다.

 

책 내용은 단순히 이야기만 나열되어있지 않고 사진과 일러스트와 함께 어우려져 있습니다. 글씨 크기도 큼지막하여 역사에 문외한인 저도 술술 읽히는 느낌이에요.

전문 일러스트가 분의 삽화는 더 많은 상상력을 자극합니다. 요즘도 산이나 들, 공원에 많은 정자들이 세워지고 있는데요. 그 정자에 앉아 우리 조상들의 이야기를 되새겨볼 수 도 있을 것 같아요.

오래전부터 우리 민족은 자연과 하나 되어 사는 것을 즐겼던 것 같습니다. 왜 정자인가, 하는 물음에 우리 조상들이 자연을 대하는 태도를 깨달을 수 있었어요. 정자에 둘러 앉아 아름다운 경치를 느끼고, 맛있는 음식을 먹고 즐거운 대화가 나누고 싶어졌습니다.

 

 

 

* 알라딘 공식 신간평가단의 투표를 통해 선정된 우수 도서를 출판사로부터 제공 받아 읽고 쓴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즐거운상상 2014-09-23 22: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뷰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