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대성당 (반양장) - 개정판
레이먼드 카버 지음, 김연수 옮김 / / 2014년 5월
평점 :


대성당, 레이먼드 카버, 김연수 옮김, 문학동네


✏절벽 사이를 건너다 다리가 끊어진 모습을 볼 때처럼 각 단편소설들이 갑자기 끝나버려 당황스럽다. 시를 읽을 때처럼 누군가의 해설(마지막 부분에 소설가이자 번역가인 김연수작가의 해설이 있다. 이 해설도 쉽지는 않다.)을 듣고서야 ‘아, 그랬구나~.‘라고 약간 이해하는 내 모습이라니. 리얼리즘이란 이런 것인가?

그런데 묘하게 끝까지 읽게 만드는 매력이 있다. 읽는 이로 하여금 무언가를 생각하게 하고 그 생각에 뿌듯함을 느끼게 하는 무언가. 학창시절 소설이나 시를 읽고 문제를 풀었던 기억으로 인해, 작가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이미 정해져있으며 독자는 그 메시지를 느끼고 깨달아야 책을 읽은 보람이 있다고 생각하는 강박관념이 있다.  마지막에 실린 표제작「대성당」을 읽고 떠오른 이 생각도 작가가 의도한 ‘정답‘인지 확신이 없다. 난 오히려 독자들이 ‘오답‘을 많이 양산해내야 독서의 부가가치가 증대된 것이 아닌가싶다. ˝마음으로 보는 연습이 필요하다. 눈으로 보지 못하는 것을 보기 위해서는.˝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레이먼드_카버 #김연수 #문학동네 #소설가 #번역가 #시같은소설 #리얼리즘 #20살에첫아이를낳고생계를꾸려온가장의무거운어깨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둑쌤 2018-02-11 13: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외국 소설을 읽다보면 짜증나는 현상인데...번역이 매끄럽지 않아서 일 거야. 역시 우리 글이 읽기도 수월하고 깊은 뜻도 우러나오고 좋더라.

머리쓰기&글쓰기 2018-02-11 13:12   좋아요 0 | URL
이 책은 김연수씨 번역이라 번역의 잘못이라기 보다는 내가 이런 소설에 익숙하지 않아서인 것 같아. 생각할 꺼리를 많이 안겨줘서 재미있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