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치는 대로 끌리는 대로 오직 재미있게 이동진 독서법
이동진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동진 독서법, 이동진, 예담

📖저는 지금이 허영조차도 필요한 시대라고 생각합니다. 영화든 음악이든 책이든 즐기면서 그것으로 자신의 빈 부분을 메우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것, 그것이 바로 지적 허영심일 거예요. 저는 ‘있어 보이기 위해서‘ 책을 읽는 것, 지적인 허영심을 마음껏 표현하는 것이 매우 좋다고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전문성이란 깊이를 갖추는 것이겠죠. 그런데 깊이의 전제는 넓이입니다. 국경과 시간적 제약이 점점 무의미해지는 현대에는 넓이에 주목하는 게 더욱 중요해진다고 생각해요.

📖우리는 기본적으로 생각하는 법, 세상을 대하는 법을 배우기 위해 책을 읽는 것이지 그 구체적인 내용을 일일이 기억하기 위해 책을 읽는 건 아닙니다. 책을 읽는 목적은 책의 마지막까지 내달려서 그 끝에 있는 무언가를 얻어내는 데 있지 않습니다.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기는 데 걸리는 시간, 그 과정에 있는 겁니다.

📖서로 다른 분야의 책들을 병행해서 읽으면 책에 대한 흥미가 떨어지지 않고 상승효과를 일으켜서 좋습니다. 한사람의 저서를 집중적으로 읽는 것보다는 유사한 스펙트럼에 있는 다른 사람의 책을 비교하면서 읽는 게 더 좋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독서는 신비스럽게도 이중적인 성격을 갖고 있습니다. 길을 찾게도 만들고 마음껏 헤매게도 만듭니다. 그리고 세계 앞에 홀로 서게 만듭니다.

📖초반에 비판적 독서를 한다는 것은 굉장히 어려운 일이죠. 초반에는 좋은 책을 ‘골라 읽기‘가 필요하죠. 그다음에, 비판을 하려고 하지 말고 요약을 하려고 하라는 거예요. 초반에는 그게 중요해요. 비평을 잘하는 사람들은 줄거리를 자기화하거든요. 줄거리를 재구축하는 방식이 비평으로 들어가는 첫 단계입니다. 줄거리 요약을 잘하는 사람이 강연도 잘하겠죠.

📖결국 모든 사람들이 이야기를 남기는데 우리는 과연 어떤 이야기를 남길 것인가가 실존적으로 굉장히 중요한 거죠.

📖접해보지 못한 것을 욕망할 수는 없어요. 많은 경우에 사람들이 자기가 ‘취향‘이라고 생각하는 ‘교양‘의 경계에 갇혀서, 그 좁은 우물 안에 갇혀서 좁은 하늘을 보는 거예요.

📖행복은 강도가 아니라 빈도라는 말이 있잖아요. 행복은 반복이라고 생각해요. 행복은 반복되는, 소소한 일상에 있는 일들이라고. 행복한 사람은 습관이 좋은 사람인 거예요. 우리 삶을 이루는 것중 상당수는 사실 습관이고, 이 습관이 행복한 사람이 행복한 거예요.


#이동진 #빨간책방 #책스타그램 #북스타그램 #아님_말고 #초병렬_독서법 #줄거리_요약 #이야기 #습관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dys1211 2017-07-02 20: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 지적인 허영심˝이란 말 멋지네요. 저도 세상을 대하는 법을 끊임없이 배우고 싶은 1인이네여.^*

yureka01 2017-07-02 23: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목에 금목걸이 주렁주렁 매단 채 배 나온 아저씨의 쩝쩝거리는 졸부근성의 허세보다는 지식의 허세가 백번 낫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