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 프롬 - 개정판 문예출판사 세계문학 (문예 세계문학선) 74
이디스 워튼 지음, 손영미 옮김 / 문예출판사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군가를 처음에는 좋아하다가 어느 순간 싫어지는 경험 한 번쯤은 있기 마련이다.
항상 좋은 감정을 가질수는 없다.
인간의 복잡 미요한 심리는 알다가도 모르는 요지경 이다.
그래서 인간관계는 복잡하고 어렵다.
사회생활을 하면서 겪는 가장큰 고충도 일의 강도보다도 관계에서 오는 다양한 감정의 변화가 아닐까 생각한다.
듣기 싫은 말과행동을 수 없이 듣고 당하다 결국 참지 못하고 폭발 해버린 감정 또한 인내의 끝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힘든 시간을 훌훌 털어 버리니 체증이 다 내려간듯 마음이 시원하고, 몸도 가벼워지는것 같다.
이야기의 요지는 책의 내용과 관계없이 주관적인 일상사의 소소한 이야기일 뿐이다.

이선 프롬은 쉰 줄에 접어든것 치고는 많이 늙어서 고생한 흔적이 역력하고 지금도 가장의 길을 충실히 하고 있다고 한다. 그에게 지난날 어떤 일들이 있었기에 그토록 힘들게 살고있을까 하는 의문에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아픈 어머니를 같이 돌보다 결혼한 아내 지나는 시간이 지나면서 몸이 아파 일을 할 수가 없다. 그녀를 대신해 친척 매티가 집안일을 도우러오고 이선은 그런 그녀에게 마음이 끌린다.
아픈 아내를 사이에 두고 매티와 벌이는 연애 감정은 글쎄 생각하기에 따라 다르겠지만 좋아보이지는 않는다.
그들의 사랑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는 생각하기 나름이지만 좋지는 않을거라는 생각이 대부분 일꺼다.
복잡한 감정의 변화와 아내와젊은 매티 사이 에서 갈등하는 이선의 심리는 또 다른 생각 거리를 준다.
과연 옳바른 선택은 무엇일지 간접 경험도 도움이 될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출판사 에서 받은 책을 나눔하려고 합니다.
두권씩 세분께 드릴려고 합니다
죄송하게도 착불로요!
다 깨끗하고, 맨 얼라이브 한권만 형광펜 으로 밑줄 그었네요!
친구 우선순위로 하고 먼저 글올리시는 분께 드릴 께요! 오전까지 받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ttps://www.facebook.com/groups/agorabooks/permalink/534574967424739/
신간이 나오면 다양한 방법을 통해 홍보를 하는데 얼마나 책을 안 읽으면 하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정신 없이 일하다 보면 하루가 간다
그 와중에 낙이라면 sns하다가 본 이웃들의 책 이야기가 그나마 소소한 행복의 일상이 되어버렸다.
힘들고 지치는 하루, 하루 지만 책 이야기 를 읽다보면 어느새 힘이난다.
일 끝나고 자주가는 책방에서 책 고르는 재미에 푹 빠졌다.
언젠가는 읽겠지 하면서 마구 마구 사다보니 어느새 책장과 방은 탑을 이루고 점점 좁아지는 공간은 책으로 뒤덮힌지 오래다.
읽고, 치우고 반복해도 줄어들지 않아 마치 개미 지옥 같다.
눈에 모터라도 달아 순식간에 해치우고 싶은 마음은 굴뚝 같은데 몸이 따라 주지 못하니 어쩔 수가 없다며 그냥 살지 하고 자포자기하는 심정이다.
그래도 책장에 정리하다보니 기분은 좋네! 이제 천천히 읽을 날만 남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moonnight 2020-06-21 11: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개미지옥ㅜㅜ 매우 공감합니다-_-; 책장에서 저도 갖고 있는 책 네 권 발견하고 기뻐합니다. 호호^^

아침에혹은저녁에☔ 2020-06-21 11:34   좋아요 0 | URL
빠져 나올수 없는 늪 같습니다 같은책 네권 궁금 하네요?

페크(pek0501) 2020-06-23 18: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탐스러운 책들입니다!!!

아침에혹은저녁에☔ 2020-06-23 19:33   좋아요 1 | URL
보기만 해도 흐뭇 하지요 다 읽는그날이 오면 더 없이 기쁠것 같네요!
 
브레이크 다운
B. A. 패리스 지음, 이수영 옮김 / arte(아르테)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군가를 믿는다는것은 그만한 사정과경험 그리고 여러가지가 있을텐데 사람이란 도데체가 믿을수가 없어서 영 개운치가 않다.
항상 뒤통수 조심 하는 수 밖에 없을것 같다.
왜 이런 이야기를 하냐면 바로 뒤 통수 맞은 이야기 니까!

내용인즉슨 비가 엄청오는 저녁 집으로 가는 여주인공 캐쉬는 남펀 으로부터 지름길로 오지 말라는 전화를 받는다.
하지만 뭐가 그리 급했던지 그녀는 숲속의 지름길을 택하고 또 다른 자동차를 만난다. 차안에 앉아있던 여성과 눈이 마주치지만 고장난 차인지, 도움을 줄것인가 말것인가 갈등하다가
비도오고 귀잖아서 그냥 지나친다.
하지만 다음날 뉴스에서 그녀가 살해 됐다는 소식을 듣는다.
더군다나 그녀는 자신과식사까지 했던 사이라는것을 알고 죄책감에 빠진다.

이때부터 악몽은 시작되는데 하루하루 사라져가는 기억들(엄마의 치매경력 )과 아무말없는 전화의 공포까지 겹치면서 하루하루를 힘겹게 보낸다.
믿고 의지할 사람은 남편과 친구 레이철 뿐 이다.

하지만 여러사람이 한 사람을 바보로 만들기는 쉽다.
결국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으로 간신히 버티는데.

이야기는 다소 진부 하지만 끝까지 참고 견디다보면 뜻밖에 도움으로 사건의실마리는 풀린다.
너무 황당 하다 싶을정도로
그다음 마지막 반전은 여주의 통쾌한 복수극이 그나마 지루했던 시간을 보상이라도 해주듯 시원하게 해준다.

믿고 의지 했던 사람에게 배신 당하는 기분 그 기분은 겪어보지 않으면 절대 알지못한다.
여러모로 헛점 투성이 인 이야기 지만 돌다리도 두드려 보라는 교훈이 생각나는 이야기에 그나마 만족한다.
사람의 심리를 교묘하게 이용하는 가스라이팅 스릴러 라는데 읽는동안 아주 복창 터질뻔했다.
왜 이리 답답 한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