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 밤의 일기
조제프 퐁튀스 지음, 장소미 옮김 / 엘리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든 노동은 위대하고, 아름답고, 존엄 하다.
감히 비교할 수 없는 신성한 행위이자 밥벌이 인 것이다.
일하지 않은자 먹지도 말라.
자신의 몸을 도구로 삼으며 일하는 정신적, 육체적 노동자들이여 오늘도 열심히 일하느라 정말 수고가 많았습니다.
사회의 구성원들이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일하기 때문에 오늘도 우리 사회는 무탈없이 잘 돌아가고 있는 것이겠죠.
하지만 변수가 생기게 되면 지금의 코로나19같은 상황이 발생하면 일을 하고 싶어도 못하게 되는 상태가 일어나기도 합니다.
때론 자신의 고학력이나사회적경험이 풍부해도 노는 경우도 허다합니다.
그래서 노동은 더욱 소중 합니다.

이 책은 전공 분야에서 취업되기를 기다리며 소파에서 뒹굴뒹굴하는 나를 보는 것에 아내가 신물이 났기때문에 생산 라인 일명 공장에서 일하게 된 조제프 퐁튀스의 자전적 노동체험기이자 밥벌이 일기다.

생선가공식품 공장과 도축장에서 임시직 노동자로 일하면서 겪었던 다양한 경험을 통해 생산 라인의 힘들고 고된 실상을 아주 자세히 묘사 하고 있다.
담배는 잠깐의휴식 시간에만 필 수있고 자신의 라인에 서서 충실히 일하지 않으면 생산 라인 전체가 마비되고 차질이 생기는 경험도 하게된다.
육체적 한계를 느끼며 그때마다 사랑하는 아내와음악 그동안의 독서로 접한 수 많은 글귀를 떠올리며 육체적 고통을 견뎌낸다.
위대한 노동끝에 탄생한 한 자 한 자를 읽으면서 다시 한 번 노동의 위대함을 알게 해준 소중한 책임을 실감한다.

트레네
미친 비가

다림질의 날고요히 잠든 집에서가정부는 얌전하지 않지만아무튼 두고 보아요.
어제저녁은 나무 문 뒤에서채반을 들고 신이 나서 들썩이는그녈 보았죠.

할아버지의 수염과 잔소리로 질서가 바로 잡혔지만 골이난  가정부가 할아버질 물어버릴 뻔 했죠 슬레이트 지붕으로 비가 내려요.
양계장에 비가 내려요.
산딸기 나무에 비가 내려요.
내 사랑에 비가 내려요.
나는 테이블 밑에 숨죠고양이가 살짝 할퀴고 가네요 길들여지지 않는 아기 호랑이 고양이가 불장난을 하네요 할머니의 슬리퍼는 밤이 이슥하기도 전에 죽어버렸죠 시골집에선 잠을 잡시다.
자요, 소리 없이 잠을 잡시다.
요람의 커튼을 다독이며 천사가 몸을 숨겨요.
내가 눕힐 뻔한

약장엔
감기를 위한 약
심장을 위한 약
안개를 위한 약
불행을 위한 약

폭풍우의 복수가 집을 휩쓸었죠.
크리스마스 이틀 전에
몸이 단
사내 아이들에겐
부드러운 풍경
아이들은 아무 의심 없이
모든 것을 받아들이고, 그다음은 엉망진창
삶, 죽음, 공원들
전기 기차들
기차역의 눈물들
아이들 앞에 펼쳐지는
인형극과 매질
아세틸렌 용접기그리고 어느 찬란한 여름날
엘렌의 미소..

내게 네 개의 널판지를 주세요.
관을 짤 수 있도록
착한 다람쥐가
나뭇가지에서 떨어지네요.
난 엄마를 좋아하지 않았죠
난 내 운명을 좋아하지 않았죠
난 전쟁을 좋아하지 않았죠
난 죽음을 좋아하지 않았죠
난 내가 왜 산만한지
이유를 댈 방법을 알지 못했죠
난 웃을 줄 몰랐죠.
이런저런 즐거움에도
난 길 위에서 혼자였죠
네, 라고도 아니, 라고도 말하지 못한 채
내 영혼은 분해되었죠.
먼지, 그게 바로 내 이름이었죠.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20-02-18 11: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덕분에 좋은 책을 알았습니다. 감사합니다.

아침에혹은저녁에☔ 2020-02-18 18: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별 말씀을 신간 소식은 언제쯤 인가요!

2020-02-22 12: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아침에혹은저녁에☔ 2020-02-22 19:5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걱정이 큽니다 마치 유령도시 같은 동네를 지나가다 보면 그 많던 사람들이 다 집에만 있는지 하는 생각이드네요 책 작업 잘하시고 좋은 책이 되길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