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체의 인간학 - 약함, 비열함, 선량함과 싸우는 까칠한 철학자
나카지마 요시미치 지음, 이지수 옮김, 이진우 감수 / 다산북스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니체의 철학에 대한 내용을 깊이있게 전개하지는 않는다. 현대사회의 대중을 비판하는데 니체라는 도구를 사용한 것 뿐이다. 니체는 칸트를 늙은 너구리 정도로 폄하했는데 반면 칸트주의자인 저자는 니체를 소심한 찌질이 정도로 묘사한다. 여기에 대한 반론은 강신주 박사의 말이다. 강신주 박사는 "네가 강의하는 대로 살고 있냐"는 질문을 받는다고 한다. 여기에 대한 답변은 "아니다"이고 "그렇게 살지 못하기 때문에 더 절실하게 말할 수 있다"는 애기다. 니체가 엄청나게 소심하고 예민했다는 것은 다른 학자들도 누누이 말하고 있는 바 초인이 되어야 한다는 니체의 애기가 더 절절한 이유는 그가 초인이 아니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아마도 악플러같은 키보드워리어를 보면서 저자는 니체가 말하는 "선량한 약자"를 떠올렸나 보다. 선량한 약자들은 자신이 약하기 때문에 선량하다고 믿고, 때문에 자기비판정신이 결여되어 있다. 그는 그만큼 태만하기 때문에 자신도 모르는 사이 타인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자신만의 신념이나 미학이 없다. 자신의 신념이나 미학을 지키기엔 타인과의 갈등을 견딜 만큼 강하지 않기 않기 때문이다. 그가 원하는 것은 무엇보다 신체의 보전이고 그것을 위해선 자신의 성실성은 언제든지 희생할 준비가 되어 있다. 이지메 당하는 동료를 모른 척하다 그 동료가 죽으면 울음을 터뜨리는 약자를 생각하면 된다. 읽다 보면 자연스럽게 자신의 모습이 언뜻언뜻 겹친다. 현대사회의 대중이라면 누구든지 이 책에서 비판하는 "선량한 약자"의 속성을 조금씩 가지고 있을 것이다. 논지 자체가 엄청나게 주도면밀하게 펼쳐지지거나 니체의 철학을 전개하지는 않지만 읽고 나면 시원한 사이다 한 잔 마신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니체의 사상이 원래 깐죽대는 가벼움이 있는데다 책장도 쉽게 넘어가기 때문에 가벼운 마음으로 한 번 읽어보면 좋을 것 같다. 물론 드문드문 저자의 통찰도 있으니 그런 것도 챙겨두면 좋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