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요 네스뵈 지음, 노진선 옮김 / 비채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만에 장르물..

 

요 네스뵈.... 정말 요물같다.

너무 재밌어, 너무 재밌어.

사실 이 책 잡고 있은지 제법 되었다.

요네스 뵈를 알게 된 건 2013년...'레드 브레스트'를 읽으면서이다. 그 때부터 '스노우맨', '레오파드', '네메시스', '박쥐', '데빌스 스타'.... 그의 책이 나오면 안 보면 안 될 것 같아 찾아 읽곤 했다.

항상 두껍고 내용이 좀... 잔인(?암튼... 호수처럼 잔잔하고 평온하지는 않다.)한 그의 글에 정신을 못 차리는 나... 분명히 힘들게 재미있게 읽었는데... 이상하게 그의 책은 서평을 쉽게 못 쓴다.

어젯밤에 다 읽었으니까 진짜 바로 안 쓰면 까먹을까... 급하게 서평을 남긴다.

 

이 책은 흔히 말하는 '해리 홀레' 시리즈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형사가 나온다. 그리고 배경은 오슬로....나는 오슬로 근처도 안 가봤지만 최근 노르웨이, 스웨덴 작가 글을 제법 접하게 되어서 굉장히 친근하게 느껴진다. 마약, 범죄... 이런 어두운 부분만 부각되는 소설들임에도 불구하고...

 

여기 주인공은 진짜 아들이다. 아브 스트로브 전직 형사... 아주 검소하고 강직했던 형사.... 그러나 첩자임을 밝히며 자살한 형사... 한때 촉망받는 레슬링 선수이자 성격 좋고 머리 좋던 그의 아들 소니...는 자신의 롤모델이었던 아버지의 자살 이후, 어머니의 죽음 그리고 마약으로의 현실도피 등 엉망의 삶을 살다 두건의 살인을 자백하고 스텐백 교도소에서 12년째 수감 중이다. 말이 없으면서 모두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고 치유의 힘이 있다고 소문이 난 그는 감옥에서 성자로 불리며 많은 사람들에게 고해성사를 해주고 용서를 해주며 약을 제공받는 평온한 삶을 산다. 그렇게 편안하게 이야기를 듣던 아들의 삶이 바뀌게 되니, 그것은 암으로 죽을 날을 기다리던 감옥의 오랜 붙박이 노인 요하네스의 고해로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렇게 훌륭했던 아버지의 자살이 실제는 아버지가 첩자를 밝히려는 것을 막으려던 어떤 세력의 음모였고 아버지는 자기의 아들과 부인을 살리기 위해 거짓 유서를 쓰고 죽을 수 밖에 없었다는 이야기...

그 이후, 아들은 마약을 중단하고 좋은 머리와 굳은 의지를 가지고 복수를 위해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감옥에서의 탈옥을 감행하고, 자신에게 죄를 뒤집어 씌운 사람들과 아버지를 죽음에 이르게 한 이들에게 서서히 복수를 하게 된다.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참 매력적이다. 살인에 다가 십여년을 약에 찌들어 살았음에도 불구하고 성스러운 분위기를 풍기고 여럼 사람을 감화시키기도 하고 이 주인공 아들과 함께 비중있게 나오는 사람이 과거 아들 아버지의 친구이자 한때 도박 중독에 빠졌던 나이든 형사 시몬....그는 아들과 관련되고 나중에는 아들이 일으키는 여러 범죄들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특유의 기질과 노련미를 발휘하여 능력있는 신입 수사관 카리와 함께 수사를 진행한다.

그리고 또 한명의 중요 인물... 마르타... 아들이 머물게 되는 마약중독자에게 숙식을 제공하는 쉼터에서 일하고 있는 그녀... 나중에 아들과 마르타는 사랑에 빠지게 된다.

 

아무튼... 참 재미있게 읽었다.

요즘 거의 에세이 위주로 책을 읽어서.. 뭔가 아쉬운 점이 있었는데....역시... 나는 소설이 취향이고... 특히, 장르물을 좋아한다고 느끼며.. 오랜만에 글 읽는 재미에 푹 빠졌다는 걸 남기며...

 

형사인 홀레가 항상 망가지는 것이 너무나 슬펐는데... 이 아들은.... 뭔가 정말 잘못 많이 하지만... 공권력을 피해가길 바라고.. 끝까지 복수 잘 하고 살아남아서... 제발 행복하기를 바라다니... 좀 그런가? 암튼... 정의 구현과 복수... 참 나쁜 놈들은 많던데... 처벌 안 받는 현실에서 나름 시원했지만... 현실이 그렇게 되면 곤란하겠지...하는 생각을 남기며.. 이만 총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