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Hata Motohiro - Best of Green Mind '09 [2CD]
하타 모토히로 (Hata Motohiro) 노래 / 소니뮤직(SonyMusic) / 2010년 6월
평점 :
품절


태양빛을 닮은 기타 위에 작은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자켓이 눈길을 끈다.
가방을 들고 있는 여자, 공을 들고 있는 아빠, 걸음마를 하고 있는 아기,
풍선을 들고 있는 어린이, 기타 모서리에 걸터앉아 어딘가를 바라보는 남자들.
너무나 평범하고 너무나 일상적인 그들의 모습에 왠지 모를 따스함이 느껴진다.
자세히 보면 기타를 들고 있는 한 남자를 여러 사람이 주목하고 있다.
아마도 음반의 주인공, 하타 모토히로인가보다. 

싱어송 라이터인 하타 모토히로는 어쿠스틱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하는 가수다.
지난 6월에 발간된 이 음반에 담긴 노래는 녹음(綠陰) 위에 빛나는 싱그러운
초여름 햇살처럼 너무 화려하지 않고 소박하면서도 가슴을 울리는 뭔가가 담겼다. 

2CD로 구성된 음반의 첫 곡은 <온화한 오후에 늦은 아침 식사를>이다.
바쁜 생활의 흐름 속에서 부릴 수 있는 작은 사치. 그것을 말하고 싶었던 걸까?
사랑이라는 곡은 의외로 소박하다. 애절함이 뚝뚝 묻어나는 것이 아니라
말 그대로소박함 그 자체다. 아마도 하타가 생각하는
최소한의 소리로 재구축한 노래여서인가. 

하타는 기타연주를 하며 노래할 때 먼 곳을 응시한다고 한다.
마이크가 아닌 청중을 향해, 궁극적으로 자신을 향해 노래하는 모습이 이런 걸까.
하루 종일 음반을 틀어놓았는데 음악이 그냥 들려지는 것이 아니라
너무나도 자연스럽게 나의 일상의 한 부분인 것 같은 착각이 들었다.
음반에 수록된 노래마다에서 우리들의 삶 한 조각 한 조각을 찾을 수 있었다.
나보다 아래 연배인 그는 내가 어느 날 발견했던 것들을 좀 더 일찍 찾은 듯. 

우리말로 번역된 가사가 함께 들어있긴 해도 일본어로 된 노래이니 당연히
알아듣지는 못하지만 어쩐지 친근하다. 기타 줄을 내리치며 부르는 모습.
그 모습을 바로 눈앞에서 보는 것과 같은 착각?
아마도 나 역시 기타를 친 적이 있어서 공감대가 형성된 이유일 게다.
고등학교 1학년, 난 그 때 기타에 매료돼 있었다.
부모님께 차마 사달라는 말씀을 드리기가 죄송해 용돈을 한 푼 두 푼 모아
낙원상가로 달려갔더랬다. 교복을 입은 학생이라고 아저씨께서 좀 더 저렴하게
주셨던 기억도. 그리고 독학하기에 좋은 교본을 사서 코드를 누르고
손가락으로 줄을 뚱똥뚱똥 퉁겼다. 기타를 잘 치는 친구에게 주법도 배워가면서
어느 날 제법 잘 치게 됐을 때 친구와 온갖 노래를 기타 치며 불렀던
행복한 기억이 하타의 목소리 위에 오버랩 된다. 

기술로 기타를 연주하고, 몸으로 노래하며, 마음이 그것을 듣고 있다.
콘서트홀이나 라이브 하우스뿐만 아니라 미술관이나 야외극장에서도
녹음됐다는 이 앨범은 살아가면서 때때로 일상의 한 조각이 되어줄 것 같다.
처음 듣는 그의 노래가 이처럼 오랜 친구처럼 잔잔한 감동을 주는 건.
내 생각엔 그렇다. 아마도 하타는 기타를 손에 들고 연주하는 것이 아니라
가슴에 꼭 끌어안고 연주하는 이유일거라고. 아니 기타와 하나가 된 것이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King's Singers - Swimming Over London
킹스 싱어즈 (King's Singers) 노래 / 시샵코리아 / 2010년 7월
평점 :
품절


들을 때마다 느낌이 달라 한여름 밤 천 개의 꿈을 꾸는 것 같은 음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King's Singers - Swimming Over London
킹스 싱어즈 (King's Singers) 노래 / 시샵코리아 / 2010년 7월
평점 :
품절


개인적으로 기악을 좀 더 좋아한다만 사람의 목소리가 가장 아름다운 악기임이
틀림없다고 생각하는 한 사람이다. 그래서 천상의 목소리라고 하는 게 아닌가 싶다. 

세상에는 많은 아카펠라 그룹이 있을 테고 그래서 아카펠라 음악을 심심치 않게
우리는 듣고 있다. 아카펠라 a cappella. 이는 이탈리아어로써 반주 없는 합창을
의미하는데 중세시대 교회에서 대부분 반주 없이 합창을 한 데서 유래한 말이다. 

악기 연주를 배경삼아 부르는 노래도 참 듣기 좋지만 사람의 목소리만으로
완벽한 화음을 만들어 낸 소리를 들어본 적이 있는가.
풍성한 몸매에 횡격막을 이용해 “우어어어~~”하며 화려한 비브라토를
만들어내는 성악가의 노래보다는 맑고 고요하며 깨끗한 소리를 참 좋아한다. 

여기 마치 크리스털처럼 투영한 음색을 소유한 이들이 있다.
물론 출중한 실력을 갖춘 이들이 많겠지만 여기, 엄지손가락을 높이 들어
추천하고픈 그룹, BBC뮤직매거진이 < 금사와 같은 목소리 >라고
극찬한 킹스 싱어즈이다. 올 해 창단 42주년을 맞은 이 그룹은 세계인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영국의 6인조 그룹이다. 한국에서도 2번에 걸쳐 내한공연을 했다. 

멋진 수트를 갖춰 입고, 신사다운 무대매너를 선보이지만 유머러스한
퍼포먼스로 청중들이 배꼽을 잡으며 쓰러지게 할 줄도 아니
탤런트 기질이 참으로 다분하다. 재킷에 담긴 멤버 한 사람 한 사람의
표정을 보니 개구쟁이다운 면모가 엿보인다. 그 미소들이 어찌나 천진한지. 

96년도에는 국내가요 중 하나인 < 마법의 성 >을 불렀는데 직접 들어보니
정확한 발음과 음색이 그 노래의 가치를 더 빛내주는 듯 했다. 

지난 1968년에 결성된 그룹인데 지금은 그 창단멤버가 한 명도 남아있지 않다고
하니 킹스 싱어즈의 앞선 음반들도 모두 들어봐야겠다. 지금의 멤버들과는
혹시 얼마나 다를지 궁금하기도 하고. 

총 14곡이 수록된 이 음반의 타이틀곡은 Swimming over London.
제목부터 위트가 넘쳐 보인다. 현실에서 제목처럼 해보면 좀 힘들겠다는
엉뚱한 생각도 슬쩍 해보고. 실제로 이 곡을 들으면 정말 감미롭다. 

각기 다른 수제 초콜릿이 들어 있는 상자처럼 14개 곡이 모두 색다른 느낌이어서
좋지만 특히 마음에 드는 곡은 타이틀인 Swimming over London과 더불어
I'm yours, Angel, By the time, Home이다.
지금도 어깨를 들썩이게 하는 곡이 하나 있는데 바로 < Recipe For Love >이다.
제목마저 사랑스러운 이 곡은 통통 튀는 것 같은 멜로디가 뇌리에 콕 박혀버렸다! 

어떤 이들은 다소 지루하다고도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이런 클래식하고
중후하면서도 세련미를 갖춘 것 같아서 참으로 마음에 든다.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이지만, 비단 나만의 생각은 아니지 않나 싶다. 

천 개의 느낌을 가진 음악
이 노래 수상하다.
보통 듣는 사람에 따라 하나의 음악이 여러 느낌으로 다가올 수도 있다는 것에는
대부분 공감을 할 것이다. 그런데 이건 뭐랄까. 각도에 따라 다른 빛깔을 볼 수 있는
영롱한 보석 같다고 할까? 며칠 전 음악을 들을 땐 분명 내가 가지고 있는
음반 중 크리스마스 아카펠라 캐럴처럼 한여름의 크리스마스를 느끼게 해줬다.
그리고 오늘 아침에는 이슬이 촉촉한 숲 속의 오솔길을 걷는 느낌을 들게 해주더니,
지금은 지중해 바닷가 어딘가의 해먹에 누워 저물어가는 노을을 바라보며
상큼한 칵테일 한 잔을 즐기는 것 같은 그런 느낌?  

무덥고 지치는 이 여름날, 킹스 싱어즈는 내게 파라다이스를 선물해 주었다.
한여름 밤에 꾸는 천 개의 꿈. 그것이다.
내일은 어떤 꿈을 꾸게 될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7080 FM Golden Pops [3CD]
다니엘 분 (Daniel Boone) 외 노래 / ㈜서울미디어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황금빛 케이스에 클래식한 분위기의 마이크, 그리고 라디오가 눈을 끈다.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고 70~80년대를 아우르던 그 팝 뮤직들.
요즘 젊은 사람들은 잘 모르겠지만 나처럼 30대 중반을 지나는 사람에겐
이런 음악들이 특히나 반갑다. 단지 옛날 노래여서가 아니라
어떤 음악을 들을 때에는 특정한 추억들이 떠오르기 때문이다. 

7080 FM Golden Pops는 총 3개의 음반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음악들은 라디오 FM의 각 방송 프로그램에 소개된 음악을 수록한 것이다. 

첫 번째 음반의 타이틀은 < Good Morning FM >이고,
아침과 어울리는 경쾌하고 상큼한 팝을 엄선했다고 한다.
그 안에는 너무나도 유명한 My way나 영화 주제곡으로도 잘 알려진
Raindrops Keep Falling On My Head 등이 실려 있다.
My way를 들을 때는 아직 인생의 황혼기를 맞은 건 아니지만
내 인생길을 되돌아보게 되고, Raindrops~를 들을 때는 통통 튀는 빗방울 사이를
자전거로 달리는 영화 주인공들의 표정들이 생생하게 떠오른다. 

두 번째 음반의 타이틀은 < 2시의 FM 데이트 >.
점심시간을 지나 나른한 2시경 음악을 들으며 추억을 회상할 수 있다면
그것도 큰 행복이 아닐까. 이 음반에는 Beautiful Sunday와
사뭇 여인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던 영화 프리티 우먼의 주제가인
Pretty Woman, 그리고 내가 정말 좋아하는 팝 뮤직 중 하나인
Tie A Yellow Ribbon Round The Old Oak Tree가 있다.
Tie A Yellow Ribbon~을 들으면 내 마음을 서운하게 했던 모든 것들에 대해
용서를 하고 싶은 마음이 생긴다고 할까. 이미 용서하고 기다리던 남편이
혹시라도 보지 못할까봐 기차가 지나가던 길가의 나무에 온통 노란 리본을
달았다는 어떤 이야기도 생각나고 말이다. 

세 번째 음반의 타이틀은 < 별이 빛나는 밤엔 FM과 함께 >이다.
검푸른 반구에 보석보다 아름다운 별이 빛나고 옛 노래를 들을 수 있다는 것은
그야말로 축복이다. 단발머리 여학생시절 라디오 소리를 살짝 줄여 놓고
몰래 음악을 들으며 꾸었던 꿈은 지금까지도 잊지 못할 추억이리라.
이 음반에는 그 꿈에 날개를 달아주었던 If You Love Me, Rain,
In Dreams, Mr. Lonely 등의 노래가 실려 있다. 

세 개의 음반을 들으면서 가장 내 마음을 애잔하게 만들었던 것은 바로
< Words - F.R David >이다. 초등학교 1학년 때였나, 2학년 때였나.
여름방학 때마다 시골 외갓집에 내려갔는데 삼촌의 방에서 라디오 하나를
발견했더랬다. 삼촌이 무척이나 아끼던 라디오여서 삼촌이 계실 때는
감히 들어볼 생각도 못했는데 삼촌이 집을 비우신 어느 날,
나는 삼촌 방으로 몰래 들어가 라디오를 살며시 켜봤다.
팝송이라는 것을 처음 들어본 내가 그 때 만난 것이 바로 Words였던 것이다.
물론 그 땐 내용도 모르고 그저 멜로디만을 들었을 뿐이지만
그 때 상당히 신선한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있다.
지금도 이 음악을 들을 때면 집 근처로 달리던 기차와 외갓집의 기와,
그 곳의 하늘, 바람, 한가로움 그런 것들이 생생하게 새록새록 떠오른다. 

지금은, 다시는 갈 수 없는 그 곳. 추억 속에 묻혀 버린 그 곳.
아무도 기다리는 사람도 없는 그 곳을 나는 이 음악으로 추억한다.
그리고 잊지 않기 위해 추억의 볼륨을 높여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Rossano Sportiello Trio - Chopin in Jazz
쇼팽 (Frederic Chopin) 작곡, 로사노 스포티에로 트리오 (Rossano Sp / 강앤뮤직 (Kang & Music) / 201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클래식을 잘 아는 사람은 물론이거니와 클래식을 잘 모르는 사람도
쇼팽이라는 음악가를 잘 알 것이다. 정말 혹시라도 모르는 이름이다 해도
가장 대표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야상곡’의 선율을 들으면
“아! 이 음악.”하고 탄성이 나올 테니까. 

나 역시 어렸을 때 쇼팽의 음악을 듣고 낭만적인 감정에 빠졌더랬다.
물론 지금도 좋아하는 만큼 잘 알지는 못하지만 들으면 행복한 음악,
그런 것 있잖은가? 피아노 학원에 다니는 친구를 따라가 친구가 쇼팽을
연주할 때면 반은 정신을 놓고 뚱똥거리는 소리를 듣고 오곤 했다. 

폴란드가 낳은 시대의 낭만주의 음악가 쇼팽. 그가 재즈를 만났다!
재즈와 클래식이라니 참 흥미롭지 않은가? 얼핏 잘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두 장르는 의외로 사람의 마음을 확 끌어당겨 그 곳에 깊이 빠지게 하는
매력이 있다. 재즈클래식, 바로 그것이다.
내가 재즈클래식을 처음 알게 된 것은 클로드 볼링의 플루트를 위한 곡이었다.
음악이 좋았기에 용돈을 모아서 산 플루트를 배우던 당시,
선배가 가지고 있던 음반을 듣고 신선한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있다. 

이번에는 쇼팽이다. 우연히 들른 한 재즈 바에서 쇼팽을 마주친 느낌.
멋진 수트를 갖춰 입고 사뿐사뿐한 걸음으로 나와 우아한 손길로
연주를 할 것 같은 그 쇼팽이 로사노 스포티에로 트리오와 만나
듣는 이로 하여금 어깨로, 손끝으로, 발끝으로 박자를 맞추게끔 한다.
열정적이지만 우아하고 감성이 풍부한 낭만주의자 쇼팽은 어느 새
로사노 스포티에로에 의해 현대적이고 위트 있으며 세련된 신사로 변모해 있었다.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빗방울 전주곡에서는 통통 튀는 선율에서
위트와 유머러스함마저 느끼게 된다. 나도 모르게 지어지는 미소. 

쇼팽 인 재즈가 너무나 자연스럽고 듣는 나로 하여금 심취할 수 있게 된 것은
로사노의 쇼팽관 덕분도 있지 않을까. 이탈리아 음악 학교 시절부터 쇼팽의 작품에
관심을 가지고 왔으며 멜로디가 아름다워 지금까지도 연주를 많이 한다는데
그냥 연주자가 한 작곡가의 음악을 연주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로사노가 쇼팽과 하나가 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이전에도 쇼팽이 좋았지만 쇼팽 인 재즈로 인해 쇼팽이 더욱 좋아졌다.
감성이 더욱 풍부해지는 느낌.
사랑하는 이와 함께 들으면 사랑이 더욱 솟아날 것 같은 그런 느낌.  

난 오늘도 재즈 바로 쇼팽을 만나러 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