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신공 5W4H1T - 아직도 글쓰기가 어려운가? 공식대로만 쓰면 된다!
윤영돈 지음 / 경향미디어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통령의 글쓰기> 저자 강원국 작가가 강연회에서 한 발언이 화제가 되었다. 대한민국에서 글쓰기하면 내로라하는 유시민 작가를 이른바 디스해서다.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은 우리네 일반인에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다독과 다작은 유 작가와 같은 천재에겐 어울리지만, 범인에겐 문장력을 키우는 데 요원하기 때문이다. 첩경까진 아니라도 공식과 비법이 필요하다.



<글쓰기 신공 5W4H1T>는 제목 그대로 10가지 글쓰기 법칙이다. 예컨대, '챕터 1. Who 이 글을 누가 읽을 것인가', '챕터4 Target 어떤 타깃을 갖고 있는가?'와 마지막 '챕터 10. How Long 어느 정도 시간이 걸리는가?'까지다. 즉, 글쓰기의 Input부터 Output, 착상 → 구상 → 집필 → 편집 → 퇴고의 전 과정을 다루고 있다. 글짓기 전반을 조망하고 장악하도록 유도한다.



특히 비즈라이팅에 촛점을 맞췄다. 비즈라이팅은 비즈니스 글쓰기다. 일상에서 문학적 작문보다 활용 빈도가 높다. 회사에서 기획, 제안, 보고서부터 오픈마켓 QnA 등, 작가나 비평가가 아니라면 문장력이 필요한 곳은 비즈니스 글짓기 현장이다. 많은 직장인이 이구동성으로 말한다. 문서 잘 쓰는 직원이 인정받는다고.



비즈라이터 맞춤형인만큼 구체적인 조언을 포함하고 있다. 물론 구양수, 퇴고 일화, 문장십다(文章十多)처럼 널리 쓰이는 글쓰기 책 내용을 곁들였지만, 문학 글쓰기와 비즈니스 글쓰기의 차이점, 씽킹 리스팅, 테마 포커싱, 인덱스 그루핑같은 아이디어 착상법이나 비즈라이팅의 10C전략 등 문장 일반론에서 나아가 심층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문학적인 수사, 기교가 살아있는 명문장을 쓰고 싶은 욕망은 누구나 있다. 하지만 먼저는 자기 생각을 간단 명료하게 논리적으로 표현하는 글쓰기가 우선이다. 비즈라이팅은 정중하면서도 비굴하지 않고, 상대방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며, 나아가 설득하는 글쓰기다. 누구나 천재 작가는 될 수 없지만 유능한 비즈라이터는 될 수 있다. 다행이지 않은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7-09-09 07:4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기교를 포기했어요. 요즘 제가 추구하는 글쓰기는 책의 핵심 주제를 쉽게 풀어 쓰는 것입니다. 좋은 문장을 쓸려고 하면 생각이 많아져요. 그러면 시간을 많이 잡아먹어요.

물감 2017-09-09 12:22   좋아요 1 | URL
공감합니다. 쉽게 쓴다고 수준이 낮아지는 것도 아니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