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 - 그리며 배우는 한국지리 손으로 그려 봐야 잘 알지
구혜경.정은주 지음, 김효진 그림, 류재명 추천 / 토토북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등 중학년부터 사회과목의 내용이 점차 알차지고 어려워집니다.  

첫단추를 잘 꿰어야 바르게 옷을 잘 입을 수 있다는 우리 옛말처럼 점점 어려워지는 사회 과목도 처음 배울 때 기초를 잘 다지고 무엇보다 사회 과목이 재미있고 즐거운 거라는 걸 심어주는 일이 중요할 것 같습니다. 

아이 교과서에 지도 그리는 법과 지도의 종류와 쓰임에 관해 나왔습니다. 시험을 앞두고 마음이 급해진 엄마는 일단 외우고 보자고 했는데 진작 이 책을 볼 걸 그랬습니다. 

워크북을 샤라락 펼쳐보고는 여기다 바로 그리고 색칠하며 공부하란 말이지? 그거 괜찮은데 했다가 책을 처음 열자마자 눈이 휘둥그레집니다.  

말랑말랑한 표지만큼이나 말랑말랑하게 할아버지와 아이의 대화로 이어가는 한국지리의 지식과 정보가 재미있습니다. 거기다 페이지를 가득 채우는 커다란 지도와 바로 베껴 그려볼 수 있도록 배려한 잘 비치는 기름종이, 직접 색칠하며 또 읽은 내용을 떠올리고 새길 수 있는 부분들이 알차고 다채롭게 갖춰져 있습니다. 

한국지리가 이렇게 재미있는 것이었구나, 새삼 신기하고 즐거운 마음이 듭니다. 지식을 머릿속에 채우기에 급급해 무조건 외워라가 아니라 이렇게 공부한다면 일부러 외우려 하지 않아도 절로 공부가 되고 눈으로 머릿속으로 쏙쏙 들어올 것 같습니다. 

지도와 지리에 관한 가장 기초적인 부분에서부터 우리나라 각 지역을 돌아 초등 지리가 한 권에 쏘옥 담겨있네요.  

정말 이 책 한 권이면 초등 지리 완벽 정복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