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개자리 빌리암 비스팅 시리즈
예른 리르 호르스트 지음, 이동윤 옮김 / 엘릭시르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리 열쇠상, 마르틴 베크상 수상작가인 예른 리르 호르스트의 작품이다.

 

자신의 정직한 신념 하나로 경찰 생활을 하던 한 경찰관이 조작된  진실을 다시 파헤쳐가는 과정을 그린 이야기는 언제나 흥미롭다.

 

 만일 이 모든 것을 뒤집는 일이 실제 발생한다면 당시의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에 대한 물음과 함께 억울하게 옥살이를 한 사람은 어떤 위로와 위안을 받을 수 있는지에 대한 생각을 해보게 되는 이야기는 북유럽 소설만의 특징을 살려 재미를 준다.

 

17년 전 한 여자를 납치 감금한 뒤 살해한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루돌프 하글룬은 자신의 무죄를 주장했지만 증거가 나옴으로써 결국 수감이 된다.

 

하지만 이후에도 끊임없이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는 그, 당시 그의 주장대로 목격자가 있었다는 정황이 다시 밝혀지면서 이 사건의 진짜 범인은 누구인지, 도대체 누가 이런 가짜 증거조작을 했는지에 대한 책망과 해결은 결국 이 사건을 담당해서 일약 유명한 형사로 알려진 비스팅에게로 눈길이 쏠린다.

 

결국 자신의 결백한 행동과 그동안 경찰로서 지켜온 양심 앞에 부끄럼이 없었지만 증거조작으로 나온 이 사건의 범인 몰아가기는 결국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하지 않을까 하는 윗선의 지시로 정직 상태가 된다.

 

하지만 결코 물러설 수없었던 비스팅은 이후 기자이자 누구보다 이 사건에 대한 취재와 조사를 통해 공조수사를 벌인 딸 리네의 활약으로 진실에 접근하게 된다.

 

저자의 실제 경험담을 통해 경찰관으로서의 책임감과 경험담, 사건의 수사를 통해 범인 색출에 노력하는 과정들, 그 와중에 범인을 잡아야만 한다는 압박감에 시달리는 경찰들의 세계를 그린 이 책은 마치 사냥개가 범인을 잡기 위해 혈안이 되어 오로지 한 곳에 목적만 둔 채 그것을 둘러싼 주위의 다른 것에는 신경을 끈 채 사냥을 하는 그 모습 자체를 연상시킨다.

 

 

과거의 사건에 이어 현재 다른 사건이 벌어지고 이는 곧 과거와 어떤 연결고리가 있는 것인지에 대한 수사까지,  과연 루돌프 하글룬는 죄가 없는 사람일까?를 묻게 되는 과정이 추리의 맛을 제대로 살린다.

 

 조작된 과거의 진실을 향해 사실을 밝혀내려는 비스팅에 대한 매력과 딸의 활약, 연이어 이어지는 글의 흐름이 지루함을 모르게 한 책이다.

 

시리즈인 만큼 다른 책 출간을 기대해보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