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리언 반스의 아주 사적인 미술 산책
줄리언 반스 지음, 공진호 옮김 / 다산책방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쯤 되면 전방위 작가라고, 만능 탤런트란 명칭이 어울리지 싶다.

 

 

결코 쉽게 읽히지는 않지만, 그러면서도 책이 출간되면 놓치고 싶지 않은 작가 중의 한 사람, 그의 전매특허라고 할 수 있는 어렵게 느껴지는 문장들의 문맥 속에 숨어있는 글의 힘과 다양한 분야에 걸쳐 한 장르에 속해 있지 않는 다재다능한 그의 필력 앞에선 어쩔 수없이 읽어보고 싶게 만든다.

 

전 출간 작은 요리에 대한 나름대로의 에세이였다면 이번엔 미술분야다.

흔히 미술관 관람을 어렵다고, 예술을 사랑하고 어느 한 분야에 속해 있는 예술인을 사랑해 그 사람의 예술작품을 통해 그가 드러내 놓고자 하는 마음을 느껴보는 시간은 사실 어렵게 느껴진다.

 

단 시간에 알아가는 것도 아니고 꾸준한 자신의 예술에 대한 열정과 집요한 공부와 노력이 있어야 작품을 대할 때 어느 정도 기본기는 갖추었다고 생각하게 되는데,  저자의 이번 작품을 대할 때가 그랬다.

 

이 책은  1989년부터 2013년에 걸쳐 영국의 미술 전문잡지 <현대 화가>를 비롯한 유명 잡지에 실린 에세이를 추려서 출간한 책이라고 한다.

 

특히 이 책에서 가장 두드러진 부분은 저자의 직업의식을 투영하듯 그림을 보고 그 그림이 탄생하기까지 화가는 어떤 배경과 사연을 담았는지 저자의 독특한 시선과 자료 수집에 힘입은 글로 인해  힘을 느낄 수 있다는 점이다.

 

전문가가 아니고 그저 그림을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서 그동안 이런 분야의 책 출간이 되면 그림 속에 담긴 화가의 일생과 당시의 화가들의 색채 유행 흐름이나 지금의 예술의 한 명칭을 상징하는 이름을 얻었던 주류들의 이야기를 담은 책을 읽었다면 이 책은  유명인도 나오지만 익히 익숙하지 않은 예술가들의 작품을 저자만의 감성으로 글을 구성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

플로베르는 한 예술 형식을 다른 예술 형식으로 설명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며, 명화는 말로 설명할 필요가 없는 것이라고 믿었다. 브라크는 우리가 그림 앞에서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아야 이상적인 경지에 도달하리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런 경지에 이르기란 요원한 노릇이다. 우리는 뭐든 설명하고, 의견을 내고, 논쟁하기 좋아하는 구제 불능 언어의 동물이기 때문이다. 그림 앞에 서면 저마다 다른 방식으로 재잘거린다. -P. 16

 

 

 

 

 

훌륭한 예술품들은 시간이 지나도 여전히 그 빛을 발한다.

어느 시대를 막론하고 당시 유행했던 흐름들을 다른 시대에 비쳐 견준다는 것은 어쩌면 플로베르가 말한 대목처럼 설명이 불가능하다는 것이 맞는 말인지도 모른다.

그만큼 예술을 다루는 사람들의 감정과 당시의 컨디션, 색채의 선택과 함께 우리가 지금까지 영원한 불멸의 작품이라고 말하는 것들,  모든  예술들이 저자만의 글로 인해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게 했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알수록 더욱 알 수 없다는 한계를 만드는 분야들, 특히 이런 예술 감각의 색채 향연이라고 할 수 있는 미술에 대한 전반적인 해박한 지식을 토대로 나름대로 소설처럼 여겨지며 읽을 수 있는 책, 미술을 다룬 느낌으로 접해보고 싶다면 이 책의 읽어보길 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