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아침을 함께하는 남자
판피린 제이 지음 / 마롱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후줄근한 옷을 입고 기차를 향해 전력질주하는 의문의 남자.

저도 모르게 마음속으로 그 남자를 응원하던 은지이지만, 알고 보니 그 남자는 내 대학 후배였는데...


어떤 로설을 집든 심드렁한 상태라서 큰 기대 없이 펼친 책이었습니다. 그런데 첫장부터 어? 싶더니, 둘의 만남부터 빵! 터지고(남의 김밥 빼앗아 먹고 그러면 안 돼요.) 서준의 마음을 몰라 주는 은지 탓에 두근두근 마음졸였습니다.


아무리 대학 후배였다지만, 아무리 사채업자(?)에게 쫒기고 있다지만 여자 혼자 사는 집에 들였다는 것에서는 현실감이 없었는데 그 부분만 빼면 먹을 것에 약한 여주랑 남주라던가, 여주를 절절히 사랑하여 매일 아침 밥을 차려 주는 연하의 남주라던가(핵심), 그런 남주에게 가랑비에 옷 젖듯 마음을 주는 여주의 모습이 사랑스러웠습니다. 


은지가 학생시절에 좋아하던 선배는 대체 왜 나왔나 싶었는데, 이것도 나름 잘 마무리 되었고(애초에 먹을 것으로 길들여진 상태이므로 그 선배는 하나도 걱정이 되질 않았습니다) 이야기도 멀리 다녀오는 것 없이 생각보다는 원활하게 진행되는 데다가 엉뚱하지만 다정한 성격의 은지와 허당이지만 뜻밖에 야무진 서준의 균형이 잘 맞았어요. 가끔 생각날 때 읽기 좋은 가벼우면서도 달달한 이야기가 만족스러웠습니다. 별로 땡기지 않는 씬을 읽는 것이 곤욕일 때도 있는데, 이렇게 이야기 중심으로만 쓰여진 책을 만나니 괜히 마음이 순수해진 것 같고 좋네요 ㅎㅎ (절대로 알라딘 연말정산 내역을 봐서 이러는 것...맞아요ㅠㅠ으어 내 안의 음란마귀야 퇴치되어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