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세트] [BL] 톡신 (외전증보판) (총4권/완결)
메카니스트 / 더클북컴퍼니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쟁 천재인 흑무천왕 가론과 그에게 어머니와 일족을 잃고 복수를 다짐하는 이매 그리고 이야기의 4/5지점까지 내 맘속 찐공은 너♡ 포지션을 차지했던 라온힐조가 벌이는 아주 진득하고 집요한 사랑이야기 입니다. (라온힐조를 버린 이유는, 읽어 보시면 다들 공감하시지 않을까요. 너무 큰 스포라 말할 수 없지만 읽어 보면 감이 파파박! 옵니다. 얘는 글렀엉.)


힐러나 나래아의 공들과 비슷한 듯 미친 모습을 보이지만 아무래도 이전 작품이다 보니 조금 더 날것의 미친(?) 매력을 보여주는 가론이나 갈팡질팡 하면서도 복수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이매의 순수함과 다정함이 참 좋았는데, 혼자만 알기 안타까운 이 재미있는 이야기를 여러 사람과 공유할 기회가 와서 좋았습니다. 


톡신은 인상적인 장면도 많고 좋은 대사도 많고 감상도 마구마구 늘어놓고 싶지만 개인적으로는 리뷰를 읽지 않고 책을 읽어야 셋 사이의 긴장감과 감정의 교류를 가장 찐~하게 즐길 수 있다고 생각해서 아직 책을 읽지 않은 분들은 먼저 읽고 난 다음에 타인의 리뷰를 접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어요. 결말을 몰라야 라온힐조에게 마음을 줄 수 있습니다!



톡신이 재발행되면 '인상적인 장면' 뽑기 이벤트를 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하지 않아서,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장면 베스트 3을 뽑자면


1위. 가론은 이매의 계획을 알고 있었지만, 그래서 그게 뭐? 너를 취하지 못할 이유는 되지 않는다고 했다.(자세히 말하면 스포라서... 다들 읽으면 아, 그거!하고 끄덕 하실 겁니다.)


2위. 이매는 가론을 증오했지만 그만큼 사랑했기에 자신의 정체성을 버릴 수 있었다. (이 장면에서 눈물 한 바가지 뽑은 것 같아요.)


3위. 하지만 라온힐조가 가장 큰 것을 낼름 했다. (완전 스포라 생략하지만 근질근질 하네요. 외전에도 관련 에피소드가 나오지요!)


를 들 수 있겠습니다. 1번으로 가론이 찐공임을 수긍할 수 있었고 2번으로 둘의 사랑을 응원할 수 있었으며 3번으로 라온힐조에게 조금 남았던 미안함을 털어낼 수 있었거든요. 셋 다 참 좋은 장면이고, 세 사람의 성격을 잘 드러내는 장면이 아닐까 싶습니다. 궁금하시면 책 읽으러 고! 후회하지 않을거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GL] 노을이 지는 걸 보았다 (총2권/완결)
은구 / 뮤즈앤북스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창시절 생각나는 풋풋함과 다시 만난 후의 성숙함이 잘 어우러져서 좋았습니다. 다소 무거운 소재를 그 나이대의 발랄함으로 커버해서 너무 무겁지 않게 만드는 센스 덕분에 힘들지 않게 읽을 수 있는 점도 좋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안타티카 (외전증보판)
권세연 / 도서출판 쉼표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라이벌이었던 남자의 연구를 마무리하기 위해 극지방에 갔다가 그의 연인이었던 여자를 사랑하게 된 남자와, 연인을 따라 죽으려다 삶의 의미를 되찾은 여자의 절절한 이야기를 가볍지 않게 다루면서도 단권에 꽉 채워 넣어서 감정에 압도되지 않는 분량으로 마무리하여 좋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GL] 첫눈의 순간
미결 / 뮤즈앤북스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꼴에 양반집 아들이었다고 잘난체 하고 다니지만 하는 일은 집안 살림만 축내는 오라비와 그런 오라비 수발 들다 허리가 굽어 혼자는 거동도 하지 못하는 어머니를 돌보기 위해 산을 타는 지온은, 눈이 내리던 겨울날 산에서 만난 설표의 몸에 박힌 쇳조각을 뽑아 주고 설표와 친구가 되기로 하는데...


제 GL 경력이 일천하여 수인물은 몇 번 접해보지 못했는데, 제가 읽은 수인물 중에서 가장 심플하면서도 섬세한 이야기였어요. 마치 표지처럼 하얀 눈이 내린 배경에 설표와 지온이가 있을 것 같은 분위기랄까요. 가뭄 탓에 흉흉해진 민심에 여기저기서 난리가 나서 혼란스러워진 상황과 고고한 설표 그리고 다정한 지온의 대비가 강렬해서 인상적이었어요. 절대 호감 가는 캐릭터는 아니었던 오라비지만, 얘가 없었으면 이야기 진행이 어려웠을테니 용서하고 나면 나쁜 사람도 몇 나오지 않아서 큰 스트레스 없이 읽을 수 있었어요. 


잔잔하고 서정적이면서도 험난한 북쪽 산의 눈밭에 하얀 표범과 어여쁜 소녀가 손(꼬리?)을 잡고 걸어간다고 생각하면 동화같고 예쁘지 않습니까? 그런 결말이라 좋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드립백 에티오피아 시다모 디카페인 - 10g, 5개입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년에 마셨던 커피가 다시 돌아왔네요! 어떤 맛인지 설명해주는 부분만 달라지고 포장도 맛도 그대로~ 여전히 입에 착 달라붙는 맛과 향이라 좋았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