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세트] 당신을 완벽히 버리는 법 (총2권/완결)
이른꽃 / 말레피카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가족에게 사랑받지 못해 사랑이 고픈 그녀, 정연희는 이루어질 수 없는 사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회사 팀장 민정훈에게 속절없이 빠져들고 맙니다. 그 것이 늪으로 가는 지름길임을 알면서도...

'진정 사랑받고 싶었던 이에게 한 번도 사랑받지 못했다 이젠 스스로 사랑해 줄 차례였다.'



사랑을 받아본 적이 없어서 자기 감정조차 깨닫지 못한 그, 민정훈은 스치듯 지나간 온기가 각인되어 도저히 잊을 수 없지만 자신의 감정을 알지 못해 힘들게 쟁취한 기회마저 놓치고 맙니다.

"일 년이면 된다면서요. 왜......왜 거짓말했어요."

허우대는 멀쩡하지만 속은 곪을대로 곪아 입만 열면 욕이 나오는 남자와, 포장지에 속아서 마음을 주었다가 크게 데인 여자의 이야기 입니다. 연희가 처한 상황이 불쌍해서 화딱지가 났다가 그런 상황에 굴하지 않고 씩씩한 연희의 모습에 흐뭇해 하다가 자기 무덤 제대로 파는 정훈의 모습에 불쌍해 하면서 온갖 감정 제대로 느꼈어요. 가면 안 될 길임을 알고도 가야만 했던 연희도 울고(1권은 연희의 울음바다) 눈 앞에서 연희를 놓친 정훈도 울고(2권은 정훈) 그런 둘을 보면서 저도 펑펑...흑(저는 1권 2권 동시 울음) 이래야 후회물이지! 싶을 정도로 정훈이 후회를 크게 해서 카타르시스도 느꼈습니다. 눈물 콧물 뽑으면서도 후회물을 놓지 못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지 않나 싶어요.

재규어처럼 날렵하고 시커먼 동물로 등장하더니, 자세히 보니 리트리버였던 정훈이도 좋고 그런 정훈에게 흔들리면서도 마음 단단히 잡아 결국 주도권을 쥐게 된 연희의 멋짐에 박수를 보냅니다. 둘 사이에서 마음 고생 많이 했지만 감초 역할 톡톡히 해준 준재의 앞날에도 사랑이 깃들길~ 장르는 달라지겠지만 준재의 사랑도 응원합니다 ㅎㅎ

처연했던 연희의 사랑과 절절한 정훈의 사랑에 폭 빠져 비록 눈은 붓고 아팠지만 마음은 즐거운 시간이었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크레마 엑스퍼트 플립 케이스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발매하자마자 구매해서 현재까지 새것처럼 잘 사용하고 있는 엑스퍼트지만 케이스는 시간의 흐름이 느껴져서 속상했었는데 저렴하게 판매해서 하나 구입했습니다. 매진될까봐 빠르게 산 건데 생각보다 더 안팔렸나봐요, 엑스퍼트는...좋은 기계인데 말입니다ㅠ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리오 플라스틱드리퍼 - 1~2인용, 레드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플라스틱‘이라는 것이 마음에 걸려 한참을 망설였는데 불편함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사게 되었어요ㅎㅎ 스테인리스로 된 제품도 나쁘진 않았지만 드리퍼와 필터의 조합이 더 낫네요. 사용하기도 편하고 맛도 좋고...진작 살 걸 그랬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티오피아 구지 모모라 - 100g, 홀빈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포장을 여는 순간 고소한 냄새가 확 퍼져서 군침 돌게 하고 원두 가는 동안에는 초콜릿 향이 퍼져서 두 번 놀라게 합니다. 쓴 맛은 거의 없고 가볍지 않은 고소함과 끝에 살짝 올라오는 초콜릿 향이 매력적이에요. 늦가을에 잘 어울리는 맛입니다. 산미는 처음엔 모르겠다가 살짝 식으니 느껴지네요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GL] 아가씨는 이런 거 좋아하시죠? (총2권/완결)
청희랑 / 하프문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엠마의 GL판 읽는 것 같은 느낌이었습니다. 메이드 너무 좋아♥♥♥가 글자 여기저기서 퐁퐁 샘솟는 것 같았달까요. 메이드물이 좋고 하녀랑 사랑하는 아가씨가 보고 싶다면 추천~ 서브 커플의 케미도 나쁘지 않았어요. 개인적으로는 메인 커플보다 서브 커플의 애정이 더 흥미로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