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토끼야, 오늘 밤엔 문을 열어 둬
묘묘희 / 델피뉴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백작가의 막내 영애로 태어나 금이야 옥이야 보호받으며 자란 탓에 어엿한 어른이 되어 인세로 자기 밥벌이 정도는 능히 하는 소설가가 되었음에도 성적 지식이 전무했던 스위트피 래빗홀은 우연처럼 운명인듯 만난 19금 소설을 통해 강렬한 자극을 받습니다. 책으로 읽는 것에서 실천까지 적용해보고 싶었던 스위트피는 평민들이 접하는 신문에 '파트너 구함' 광고를 내고, 지원자가 없어 초초함이 극에 달하던 그때! 소꿉친구이자 공작가의 후계자인 에드워드 드 워릭이 가져온 지원서를 읽게 되는데...


앞부분만 읽어도 어느정도 스토리 진행은 예상된다아~ 하면서 건방지게 관심법을 사용하던 독자를 당황하게 만든 반전이 유쾌한 책이었습니다. 파트너 구한다는 광고를 지면에 싣는, 아주 무모하고 또 위험하기까지 했던 영애의 도전은 역시나 과보호를 벗어나지 못했다는 것도 귀여웠고요(큰일날 뻔!) 겉으로는 무덤덤해 보였던 남주의 집착 가득한 속마음 역시도 시커멓지만 귀여웠습니다. 선하고 순수한(?) 두 사람이 삽질하는 이야기인데 고구마 전혀 없고 달달하기만 해요. 제법 야하지만 다 읽고 나면 야했다기 보다는 귀여운 녀석들...훗. 하게 되는 내용이라 좋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토끼야, 오늘 밤엔 문을 열어 둬
묘묘희 / 델피뉴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꿉친구의 귀여운 삽질물이에요. 야하다기 보다는 귀여워서 좋았어요. 하지만 여주의 순진함은 위험...읍읍!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해 주세요! (총3권/완결)
Yulia / 도서출판 쉼표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버지와 새어머니, 그리고 이복동생에게 밀리기 싫어 온 힘을 다해 일해온 우재에게 결혼해서 아이를 낳지 않으면 후계싸움에 질 수도 있다는 비보가 전해지고, 아이를 갖기 위해 결혼을 택한 우재는 로비에서 진상고객을 유연하게 퇴치하는 직원 은호에게 프로포즈 하게 되는데...


재벌가의 후계싸움과 정략결혼이라는 설정의 이야기 입니다. 내 아이를 낳아 도! 하면서 시작된 계약이기 때문에 두 사람은 열심히 밤일을 하고요(...) 일밖에 몰라 연애에는 관심도, 스킬도 없는 남자 우재가 우왕좌왕 하면서 스킬 쌓는 이야기입니다. 그래도 재벌가문의 며느리인데 낙하산으로 팀장자리 줘놓고 지인을 이용해 진상 떨면서 따귀를 때리는 에피소드는 뜨악스러웠지만(아니 CCTV도 있고 그런데 이런 무리수 괜찮은가) 전체적으로 가볍게 읽기는 좋은 이야기였습니다. 초반 부분 잘 넘기면 마지막까지 매끄럽게 읽을 수 있는데 처음에 너무 기운을 빼서 아쉬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해 주세요! (총3권/완결)
Yulia / 도서출판 쉼표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권이 힘들었고 if외전이 시작으로는 더 낫지 않았나 싶었습니다. 재벌의 느낌은 크지 않았고 가볍게 읽기 좋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세트] 당신이라서, 당신이 좋다 (총2권/완결)
문수진 / 봄 미디어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버지의 개입으로 연인과 헤어진 것도 모자라 그녀의 눈앞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다리를 잃는 것까지 목격한 유은하. 아버지에 대한 복수의 의미로 여러 남자를 전전하며 돈을 뿌리던 그녀에게 조용히 다가와 큰 의미를 차지해버린 차재완. 은하의 배경 그 어떤 것이 남지 않아도 은하 그 자체로 보석과 같다는 재완은 과연 은하의 마음을 치유할 수 있을지...


처음 했던 사랑이 너무도 소중했기에 상처입은 자신을 지키기에 급급했던 은하와 끈기 하나는 작중 최고인 남자 재완의 살짝 밀당하고 와장창 끌어당기는 이야기 입니다. 일에 있어서 똑부러지고 부하직원 잘 챙기는 상사 은하는 사랑할 수밖에 없는 사람이었고 그런 은하의 곁에서 묵묵히 서있다가 때론 튕기기도 하면서 마음을 열어내는 재완은 확실히 소설에만 존재하는 다정남의 표본이었어요. 두 사람의 간질거리고 때로는 아픈 연애담도 좋고, 은하 오빠와 은하 비서 사이의 썸도 흐뭇해서 보기 좋았습니다. 큰 갈등 없는 오빠 커플 이야기는 메인에서 살짝 비껴나서 분위기 바꿀 때 살짝 언급되는 분량으로 진행하는 센스도 좋았습니다. 


다만, 혼외자임에도 은하를 차별하지 않았던 부모님과 오빠들의 마음을 그녀 혼자 몰라서 오랫동안 마음고생을 했다는 부분이 안타깝기도 하고 평소 그녀의 성격과 너무 다른 것만 같아서 아쉬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