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조이 남미 : 페루·볼리비아·칠레·아르헨티나·브라질 - 2020년 최신개정판 인조이 세계여행 21
박재영 지음 / 넥서스BOOKS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행은 꿈이다.

살다보면 지쳐 어디론가 떠나고 싶을 때가 있다. 원하는 때에 원하는 만큼 떠날 수는

없겠지만 그래도 늘 여행을 꿈꾼다. 그래야 살만한 힘이라도 솟는다.

좋은 대학을 나와 누구나 들어가고 싶어하는 회사에 다녔던 저자는 왜 갑자기 사표를

내고 훌쩍 여행을 떠났던걸까. 그래도 될만큼 여건이 충분했던 걸까.

여행안내서 첫장에 적힌 저자의 이력을 보면서 부럽다기 보다 신기하다고 생각했다.

 

20191230_115156.jpg

 

아마 훌쩍 모든걸 두고 떠날 수 있을만큼 발목을 잡는 것들이 많지 않았겠지.

결혼전이었을 것이고 한동안 여행을 즐길만큼 목돈도 마련이 되었을테고...그래도 다시

돌아오면 어딘가 다시 들어가야 하는 걱정조차 없었을까...

이런 난 살면서 어쩌면 한 번도 닿지 못할 지구 저 반대편 여행을 이렇게라도 떠나보고

싶었언 것뿐인데 왜 남 걱정부터 하는지 모르겠다. 그만큼 떠나는게 쉽지 않은 일이라

더욱 그런지 모르겠다. 그럴수록 야물딱지게 계획을 세워야지 이 책으로.

 

20191231_121830.jpg

 

듣기로도 남미에 닿으려면 꼬박 하루가 걸리고 어쩌면 이틀 가까이 걸린다고 했다.

물론 직항은 없어서 미국이나 어딘가에서 갈아타고 가야한다고도 했다. 그런 길을 내가

떠날 수 있을까. 살아생전.

그래도 난 늘 떠나는 꿈을 꾼다. 이 책을 펴는 순간 난 어느새 남미 어디론가로 향하는

비행기에 올라탄 기분이었다.

남미...참 멀구나.

 

20191231_121907.jpg

 

남미를 다 보고 오려면 한 달도 부족하단다. 당연하지 엄청난 저 땅덩어리를 며칠만에 볼 수는

없겠지. 남미의 도시들은 대부분 고산지대라 여행코스를 잘짜지 않으면 비용과 시간 그리고

고산병으로 힘들다고 한다. 여행자의 편의대로 일주일부터 한달, 50일코스까지 다양하게

구성되어있다. 아 일주일이면 오며가며 3일이 없어지는구나 적어도 한 달은 되어야겠네.

 

20191231_123247.jpg

 

당연히 비자부터 챙겨야지. 미리 국내에 있는 대사관이나 영사관에서 발급받는 것이 유리하다.

환전은 남미에서 가장 환율이 좋은 달러로 하고. 짐은 최소화 하되 고산지대가 많으니 덧옷은

필수다. 물론 계절에 따른 팁이 제대로 안내되어있다. 흠 전기사정이 안좋은 곳이나 전압이

다른 곳이 많아 전기담요같은 것은 필요없단다. 꿀팁!

당근 남미하면 우유니사막이지. 하지만 투어비가 저렴한 곳은 주의바람! 추가비용을 마구

붙일 수도 있단다. 그런데 물가가 싸다고 해서 보니 숙박비며 음식값이 생각보다 싸지 않은데?

 

20191231_123341.jpg

 

자유여행, 패키지여행, 단체여행의 장,단점을 아주 자세히 안내해줘서 도움이 된다.

아무리 비용을 아껴야하지만 남미란 지역이 워낙 방대하니 버스보다 비행기를 이용해야 효율적이란 것도 꿀팁이다. 그러니 많이 벌어서 쟁여놔야지. 버스만 타다가 올 수는 없으니까.            

 

20191231_123412.jpg

 

남미의 음식들이 대부분 짜단다. 가능하면 고기보다는 해산물이 더 입에 맞는다고 하니 참고하자.

혹시 좀 덜 짜게 해달라고 부탁이 가능한지 그건 안써있네. 아마 불가능하니까 그런걸까.

가성비 좋은 숙박이며 맛좋은 맛집소개까지 고민없이 선택할 수있을 정도로 자세하다.

간간히 한식 입맛을 채워줄 맛집까지 있으니 안심이 된다.

그리고 남미여행에서 가장 걱정스러운 치안에 대해서는 생각보다 괜찮은 듯하다. 변두리나

도시외곽의 으슥한 곳만 피하면 안전한 편이라고 한다. 다만 분실위험은 좀 많은 것 같다.

페루, 볼리비아, 칠레, 아르헨티나, 브라질.

열정 가득하고 아름다운 자연이 광활하게 펼쳐진 곳! 언젠가 이 책을 바탕으로 멋진 계획을 세워

아이들과 떠나고 싶다. 아직 걸어다닐 힘이 남아있을 때.

티티카카호수위를 떠다니는 배위에서, 혹은 마추픽추의 유적앞에서 환하게 웃고 있을 나를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행복해진다. 아 마추픽추는 관광객증가로 미리 예약은 필수란다.

 

20191230_115629.jpg

 

요 휴대용 여행 가이드북은 서비스! 요건 꼭 챙겨가지고 가야지.

 

*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나 2020-01-01 0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