몹시도 수상쩍은 과학 교실 2 - 날씨 와이즈만 스토리텔링 과학동화 시리즈
서지원 지음, 한수진 그림, 와이즈만 영재교육연구소 감수 / 와이즈만BOOKs(와이즈만북스) / 2013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몹시도 수상쩍은 과학교실

2. 날씨

와이즈만북스

 

 


 

몹시도 수상쩍은 과학 교실 1권을 읽고 지금까지 아들이 계속 2권을 손꼽아 기다렸다. '2권은 아직 안 나왔어요?' 질문을 어찌나 하던지. 과학에 흥미가 많은 아들이라서 더욱 기다리던 책이기도 하지만, 과학에 별 흥미가 없는 아이들이라도 '몹시도 수상쩍은 과학 교실'을 일단 읽게 되면 재미를 느끼고 책 속에 빠져들게 된다.

이 책의 작가는 아들과 내가 좋아하는 '서지원' 작가이다. '빨간 내복의 초능력자' 시리즈를 읽고 알게 되어 서지원 작가의 팬이 되기로 했다. 신기하게도 그 후 더 자주 서지원 작가의 글이 눈에 띄고 더 재미있어졌다.

수상하고 엉뚱한 과학교실 에서 펼쳐지는 이번 내용의 과학주제는 '날씨'인데 마침 초등 3학년 과학교과와도 연계되는 내용이라서 더 반가웠다.



 

과학은 좋지만 과학 시간이 싫은 아로는 과학 시간만 되면 선생님 눈 밖에 난다. 하지만 아로는 공부균 선생님의 과학교실에만 가면 신이 나고, 호기심이 증폭되고 엉뚱한 과학 상상력이 폭발한다. 공부균 선생님은 과학이 재미있게 만들어 주고 공부하게 만드는 병을 옮기시는 유익한 균이다. 아로와 공부균 선생님의 딸 혜리와 아로의 친구 건우와 함께 공부균 선생님의 과학교실에서 펼쳐지는 날씨 수업이 놀랍고도 흥미롭다.

이야기를 읽다 보면 날씨를 일으키는 원인, 기온, 강수, 습도, 바람, 기압, 구름 등 날씨의 요소들을 살펴보면서 다양한 날씨 현상에 대해서 자연스럽게 알 수 있게 된다. 초등학생들이 꼭 알아야 할 날씨관련 과학 상식들을 어렵지 않게 익힐 수 있도록 재미있는 이야기 속에 녹여 놓았다. 이것이 바로 진정한 스토리텔링 과학동화이다.

상상과 창의가 있어야 과학이 발전할 수 있다고 한다. 지금 현재 이루어진 많은 과학적 업적들도 모두 인간의 상상력과 상의력에서 나온 것이니 굳이 증명을 해 보이지 않아도 고개를 끄덕일 것이다. 앞으로 다가올 미래의 과학을 발전시킬 우리 아이들이 이 책을 통해서 무한한 과학적 상상력을 펼칠 수 있을 것이다.

수염 돌돌 공부완 교장 선생님과 황금 엘리베이터의 비밀이 펼쳐질 3권 공충편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다음 책을 즐겁게 기다리게 하는 것도 이 책이 지닌 매력인 것 같다. 몹시도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