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방울전 : 여성의 목소리를 내다 역사로 통하는 고전문학 14
서필원 지음, 황인원 정보글, 이은주 그림 / 휴이넘 / 2013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로 통하는 고전문학 14

금방울전

여성의 목소리를 내다

휴이넘

 

 


 

앞서 읽은 '역사로 통하는 고전문학'시리즈의 '이춘풍전'이나 '유충렬전'은 학창시절에 읽어 보았던 고전이라 낯설진 않았었다. 하지만 '금방울전'은 제목만 알고 있었지 사실 한번도 읽어보지 못한 고전이었다. 그래서인지 '금방울전'이 신선하고 더 재미있게 느껴지는 이야기였던 것 같다. 금방울전은 남성중심 사회였던 조선시대의 작품으로, 그 당시 여성들은 시대적 상황 속에서 전혀 큰 목소리를 낼 수 없었던 것과는 달리 금방울이라는 용감하고 능력있는 왠만한 남성들보다 나은 여성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여성의 목소리를 세상에 드러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는 작품이라고 한다.

그 당시 여성들이나 힘이 없던 서민들이 소설 '금방울전'을 읽으면서 얼마나 큰 위안을 받고 희망을 가졌을까 생각하니 새삼 금방울전이 위대해 보인다.

조선시대와는 달리 남성 중심의 가부장적 제도의 모습이 많이 완화되어 목소리가 실제로 남성보다 더 커지고 있는 요즘의 여성 입장에서 금방울을 바라 볼 때에도 여전히 금방울은 영웅이다. 금방울이 지닌 지혜와 용기를 닮고 싶다.


 


 

금방울전은 여성 영웅 소설이자 전기 소설이라고 소개되어 있지만 요괴와 용왕, 선녀가 등장하고 놀라운 변신과 도술, 조화를 부리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보아 판타지 소설이라고 봐도 좋을 것 같다. 남해 용왕의 딸이 금방울로 환생하여 16년 동안 방울의 모습으로 온갖 고난과 시련을 겪어 내는 금방울 이야기가 소설스럽다. 그래서 책을 보는 동안 마구 상상하고 웃고 눈물 지으면서 재미있게 읽었다. 떼구루루 굴러 갔다가도 품에 안기고 뜨겁고 차갑게 주변을 바꿔 버릴 수 있고, 강한 힘에 의해서도 깨지지 않고 오히려 찬란한 빛과 향기를 내뿜는 금방울을 눈 앞에 그려내느라 시간가는 줄 모르고 읽었다.

간간히 나오는 책 속 그림도 재미나게 잘 그려져 있어서 작품을 즐길 수 있게 해 주었다.

초등 중학년이나 고학년 어린이들이 읽기에도 어렵지 않을 만큼 어휘도 많이 어렵지 않다. '이춘풍전'이나 '유충렬전'에서 보다는 상대적으로 어휘도 쉽고 더 재미있게 읽히는 내용인 것 같다.


 

오래 전에 쓰여진 이야기이지만 지금 읽어도 전혀 뒤지지 않는 줄거리와 글의 구성이 놀라웠다. 무엇보다 남성 영웅이 주인공이 아니라 더 흥미로웠고, 금방울의 모습을 하고 있는 여성이라서 더 재미있었던 '금방울전'이다.

금방울전과 같은 이야기라면 아이들이 고전문학 읽기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고 즐길 수 있는 좋은 책이 되어 줄 것이다. 금방울전을 재미있게 읽었다면 고전문학 읽기에 폭 빠져들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