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똥 브라더스 문학의 즐거움 43
마리베스 볼츠 지음, 김현우 옮김 / 개암나무 / 2013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개똥 브라더스

개암나무

 

 


 

나와 비슷한 환경에서 비슷한 문제를 겪고 있는 주인공들의 이야기가 담긴 책을 읽으면 동질감을 느끼면서 공감하게 된다. 그렇다면 반대로 나와 다른 환경에서 전혀 나와는 다른 문제로 고민하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읽는다면? 새로운 이야기에 귀 기울이면서 호기심과 궁금증을 갖고 책 속에 빠져들게 되는 것 같다. 바로 '개똥 브라더스'는 후자에 해당하는 책이다.

평범한 아이들과는 다른 특별한 환경에서, 어찌보면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는 두 아이가 주인공이 되어 이야기를 펼쳐 나간다. 처음에는 '이렇게 살아가는 아이들도 있구나'하는 연민에서 시작해서 엉뚱한 생각과 행동을 갖고 있는 주인공에 호기심을 갖게 되고, 그들의 이야기에 점점 빠져들게 된다.



 


 


코리 삼촌의 캠핑카에서 혼자 살다시피 하고 있는 주인공 러셀과 겉으로만 평범해 보이는 가족에서 나름의 문제를 안고 살아가는 음식에 집착하는 친구 숀. 주인공 러셀과 숀이 바로 이 책의 제목인 '개똥 브라더스'이다. 왜 그들이 개똥 브라더스가 되었는지에 대한 궁금증은 책을 읽어보면 물론 풀리겠지만, 간략히 소개하자면 이렇다.

자신들을 괴롭히는 친구들을 혼내 주기 위해서 사납고 용감한 개를 기르고 싶어 하는 러셀과 숀은 우연히 닉 아저씨가 강아지를 팔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된다. 닉 아저씨의 강아지를 보기 위해서 내려간 지하실에서 사나운 엄마 개에게 혼쭐이 났지만, 자신들이 원하던 강아지를 사기 위해서 돈을 벌기 위한 계획에 착수한다. 둘이서 머리를 맞대고 겨우 찾아낸 방법은 개똥 치우기! 단시간에 돈을 벌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 생각한 러셀과 숀은 의외로 어렵지 않게 개똥을 치우며 돈을 벌기 시작한다. 과연 그들은 원하던 개 로트바일러를 얻을 수 있을까? 두 친구가 알게 되는 닉 아저씨의 비밀은??

어려운 환경에서 자라고 있는 러셀과 닉은 서로의 마음을 잘 알아주는 친구이다. 학교 화장실에서 만나서 돈을 벌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개똥 집게와 비닐봉지를 들고 무작정 개똥 치우기 일에 돌입하고, 자신들이 원하는 일을 대신해 줄 개를 사기 위해 노력하는...마음이 통하는 친구!

책을 읽으면서 러셀과 닉의 친구사이가 참으로 부럽기도 했고, 나도 저런 우정을 쌓던 시절이 있었지 하는 생각에 잠시 코끝이 찡해지기도 했다. 힘들고 어려운 환경에서도 자신들의 삶을 즐기면서 새로운 일을 찾고, 결국 그 일을 통해 놓칠 뻔 했던 중요한 가치를 때닫고,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소중한 우정을 쌓았다.

개를 사기 위해서 개똥을 기꺼이 치우는 개똥 브라더스를 만나면 어린이들의 멋진 우정을 만나고, 어린이들의 성장과정을 흐뭇하게 지켜볼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