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물 스티커 도감 붙였다 떼었다 재미있게 만드는 스티커 도감
윤주복 글.사진, 김명곤 그림 / 진선아이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식물 스티커 도감

진선아이

 


진선아이에서 나오는 책들은 색깔이 뚜렷하고 창의적이다. 그런 굳어진 인상에 걸맞는 책 한 권을 또 만났다.

바로, '식물 스티커 도감'이라는 책인데, 이제껏 이런 도감은 없었다.

영유아들이 스티커를 마음껏 떼서 붙이는 그런 스티커북하고는 또 다른 매력이 있는 책이다.

'식물'은 아이들이 다소 흥미가 덜 할 수 있는 주제일 수 있고, 더군다가 '도감'은 그 보다 더 흥미가 덜 할 수 있는 책이지 싶다.

그럼 '식물'과 '도감'이 만나는 '식물 도감'은 아이들이 펼쳐 보지 않는 책이 될 수도 있다.

(개인적인 차이는 있겠지만, 자연 과학 영역 중 아들들이 가장 관심이 없는 분야가 '식물'이다.)

자칫 딱딱하고 지루할 수 있는 '식물 도감'이지만 '식물 스티커 도감'은 전혀 다른 느낌의 책이다.

아이들이 열광하는 '스티커'가 들어가 있기 때문이다. 스티커의 힘이란? 아이들에게 스티커란? ^^

어쩜 도감을 이렇게 스티커를 붙였다 떼었다 하면서 아이들이 스스로 꾸며 가게끔 만들 생각을 했는지..정말 기발하다.

 


책머리에 식물 스티커 도감에 대한 소개가 나와 있고, 어떻게 이 책을 잘 활용할 것인지에 대한 지도법이 나와 있다.

스티커를 떼어서 붙이는 가장 큰 장점 외에, 식물도감을 이루는 각 장의 주제들이 흥미롭다.

봄, 여름, 가을, 겨울..사계절의 변화에 따라 관찰할 수 있는 식물들을 모아 두었고,

꽃의 색깔, 채소, 과일, 곡식 등 아이들이 친숙하게 느낄 수 있는 주제별로 식물들을 살펴볼 수 있다.

 


아이들이 떼었다 붙였다 할 수 있는 스티커들을 모아 둔 스티커북은 별책처럼 따로 분리가 된다. 편리하다.

(처음에 분리가 안 되는 줄 알고 습관처럼 찢었다.)

식물들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사진 스티커는 선명하고 생생해서 좋다.

 


관심 없는 줄로만 알았던 식물인데..'식물 스티커 도감'의 스티커를 붙여 가면서 신기하게도 아들이 웃었다.

스티커의 식물 모습이 너무 우습단다. 정말 외계인의 얼굴을 닮은 것도 있고, 동물의 꼬리를 닮은 것도 있다.

각 식물이 무얼 닮았는지 아들과 이야기 나누다 보니 나도 덩달아 신이 났다.

평소에 주변에서 보았던 식물의 모습을 책 속에서 보니 반가웠고, 모습은 알았지만 이름을 몰랐던 식물도 많았다.

아들이 만든 '식물 스티커 도감'을 들고 나가 곧 다가올 여름 식물들을 한번 살펴 보기로 했다.

이때까지 본 식물과 '식물 스티커 도감'을 만들고 본 후에 보는 식물은 느낌이 다를 것 같다.

더 예쁘고 사랑스럽지 않을까?

스티커로 만드는 나만의 식물 도감! '식물 스티커 도감'으로 식물 박사가 될 준비는 마쳤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