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을 신청합니다 시공주니어 문고 3단계 74
이명랑 지음, 이강훈 그림 / 시공주니어 / 2013년 3월
평점 :
품절


시공주니어 문고 레벨 3

재판을 신청합니다

 


언젠가 대법원 체험관에 가서 관련 내용을 체험하고, 법복을 입어 보았던 그 날부터..

아들이 미래에 되고 싶은 사람들 중 '판사'가 포함되었어요.

법복을 입은 자신의 모습이 무척이나 멋있게 보였던 것 같고, 정의롭게 사건을 재판하는 일이 제법 괜찮아 보였나 봐요.

재판, 판사, 법원..요런 데 관심이 많은 아들이라 '재판을 신청합니다' 이 책을 보고는 냉큼 집어 들어 읽기 시작했어요.

 

시공주니어 초등문고 레벨 3 '재판을 신청합니다'는요~

초등학생들이 교실 안에서 일어나는 문제를 선생님이나 어른의 도움을 받지 않고

자율적으로 학생 스스로가 문제를 해결하고자 노력하는 자세를 갖추어야 함을 알려 주는 책이고,

진정한 친구와의 우정이 무엇인지 깨닫게 해 주는 책이고,

법원에서 하는 재판에 관련된 사실을 자연스럽게 알게 해 주는 책이랍니다.^^

 

책 속을 살짝 들여다 볼게요~


 


현상이가 새로 전학 온 5학년 5반 교실 급식시간.

미트볼이 반찬으로 나온 걸 본 현상이는 너무 기분이 좋았고, 처음에 받은 미트볼을 다 먹어 버리고 미트볼을 더 받아 먹었어요.

장진은 자신이 먹을 미트볼이 없는 걸 알고 화를 냈고, 급기야 재판을 신청하기에 이르렀어요.

재판? 초등학교 교실에서 재판이라니요?

5학년 5반에서는 누군가 잘못해서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주거나 피해를 주면,

다치거나 피해를 입은 사람이 언제든 재판을 신청할 수 있다는 규칙을 정해 놓았대요.

매주 금요일 수업이 끝나고 재판이 열릴 때까지..

재판을 신청한 사람(원고)는 판사, 검사, 배심원을 구하고, 재판을 받아야 되는 사람(피고)는 변호사를 구해야 해요.

판사, 검사, 배심원, 변호사는 모두 5학년 5반 어린이들이 맡습니다.

 

현상이가 피고가 된 미트볼 사건의 재판의 결과는..현상이가 일주일간 장진의 도우미를 해 주기로 했어요.

그런데 더 큰 문제는 현상이가 도우미를 하게 되면서 부터예요.

처음에 정해진 도우미 규칙에 아이들만의 규칙이 몰래 더해지게 되면서 점점 불평이 쌓여가는 상황이 벌어지게 되죠.

5학년 5반의 재판이 진정한 자치법정에 서게 될때까지의 아이들의 문제해결 과정이 흥미진진합니다.


 


책을 펼쳐 들더니 덮을때까지 저 자세로 엎드려 책을 읽는 아들.

우리 반에도 이런 재판을 한 번 열어 보면 좋겠다고 하네요.

누구가 일방적으로 정한 규칙에 따르며 불편해 하고 불만을 가질 것이 아니라,

스스로 규칙을 정해서 그에 따르는 '자치'를 통해 스스로의 존재를 높이는 것이 더 값지고 중요하다는 것!

이 책을 통해 재미있고 흥미롭게 느끼고 배울 수 있었어요.

 

우리 아이들에게도 자발적으로 재판을 열어 아이들 스스로 문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는 행복교실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