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꼬마의 수상한 친구들 - 2012년 독일 아동청소년 문학상 수상작 네버랜드 꾸러기 문고 45
핀 올레 하인리히 지음, 라운 플뤼겐링 그림, 김영진 옮김 / 시공주니어 / 2013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네버랜드 꾸러기 문고 45

땅꼬마의 수상한 친구들

시공주니어

 


시공주니어 네버랜드 꾸러기 문고 45번째 책인 '땅꼬마의 수상한 친구들'을 아들과 함께 읽어 보았어요.

이 책을 처음 보았을 때..수상한 제목과 함께 엉뚱한 듯 재미있는 그림이 눈길을 끌었어요.

자세히 보니, 오른쪽 상단에 딱지가 붙여져 있었어요.

'독일 아동청소년 문학상' 수상 딱지를 본 순간 이 책이 왠지 더 특별하게 느껴지더라구요.

확실히 수상작들은 글이나 그림..뭐가 달라도 다르고 훌륭한 점이 있으니까요.^^

 

아이라면..누구나 문제를 갖고 있겠지요.

공부를 강요하는 엄마와 점점 멀어지는 거리감 때문에 걱정인 아이.

반에서 왕따를 당하고 있지만 말 못하는 아이.

한 여자 친구를 좋아하는데 고백조차 못하는 아이.

요리를 못하는 엄마 때문에 입맛이 떨어진 아이..

아이들이라고 문제가 없을까요? 다만 어른들이 아이들은 문제가 없을거라 단정지어 버린 건 아닐까요?

이 책을 읽으면서 저는 제 아이를 다시금 돌아 보며 아이가 고민하고 있을지도 모를 문제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더라구요.

아들은 이 책을 보며 맘껏 상상을 즐기며 책을 재미나게 보았구요.

재미있게 읽는 와중에 자신의 문제에 관해서는 주체가 되어 당당히 맞서는 용기를 얻었을지도 모르겠네요.


 


 


제목에서 보았던 '땅꼬마'의 진짜 이름은 '프로마'예요.

프로마가 땅꼬마로 불릴 만큼 키가 아주 작은 건 아니지만...프로마와 땅꼬마가 단지 운이 맞아 떨어지기 때문이래요.

친구들에게 땅꼬마라고 놀림을 받는걸로 끝난다면 그나마 다행일텐데..

현관 앞을 격리 구역으로 만들어 놓고 프로마가 좋아하는 것들에 알레르기를 가진 결벽증 엄마에게 듣는 잔소리와 강요까지.

여러 문제를 안고 있는 소심한 우리의 주인공 땅꼬마 프로마에게... 어느 날 놀라운 비밀같은 일이 일어나요.

모래밭에 파묻힌 이상야릇한 알 하나를 찾아냈거든요.

평소에 어마어마하게 큰 개를 키우고 싶었던 프로마지만 알 하나라도 생긴 게 어디냐며 즐거워 해요.

프로마는 몰래 학교에 알을 가져갔고, 알에서 수상한 친구들, 다섯 괴물들이 나타났어요.!

그 다섯 수상한 친구들이 제멋대로 부리는 기상천외한 대소동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여전히 땅꼬마 프로마 주위엔 문제 환경이 둘러싸고 있지만..

엄마가 하라는대로 아무말 못하고 수긍하고 친구가 괴롭히면 괴롭히는대로 당하던 순한 프로마가 달라집니다.

 자신이 가진 내면의 긍정과 강인함을 깨닫고 긍정적으로 문제에 대처할 프로마가 보이네요.

 

이 책이 전해주는 느낌은...'독특하고 재미나다'였어요.

기발한 이야기 소재와 흥미진진한 스토리, 톡톡 튀는 재미를 가진 글과 그에 잘 맞는 그림때문에요.^^

창의적이고 상상력이 풍부한 프로마 이야기를 통해 긍정과 용기의 힘을 얻고자 하는 어린이들~~

수상한 친구들과 같은 비밀같은 존재를 일단 찾아 볼까요?? ^^

뭘 찾아야 할지 모르겠다구요??

바로 이 책이 그 비밀이 되어 줄 거예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