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파티 시공주니어 문고 2단계 73
최은영 지음, 서현 그림 / 시공주니어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게임 파티

시공주니어

 


'게임 파티'라는 제목과 표지의 그림이 아이들의 흥미와 관심을 끌기에 그만인 책이예요.

스마트폰을 비롯한 각종 미디어 매체들이 발달한 요즘, 아이들은 게임에 접근하기가 쉽고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되었죠.

예전 제가 어릴 때만해도 컴퓨터로 게임을 즐긴다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었고,

엄마한테 동전을 얻어 전자오락실에 가서 게임을 즐기는 정도였어요.

하지만 이젠 손안에 있는 스마트폰으로 언제 어디서든 터치 한번 만으로 좋아하는 게임을 즐길 수 있고

원하는 게임은 얼마든지 다운받아 바로 플레이할 수 있다는 편리함까지 갖추었지요.

또 컴퓨터의 성능도 좋아지고 초고속 인터넷이 상용화됨에 따라 빠르게 게임서버에 접속하여 여럿이 게임을 즐길 수도 있구요.

덕분에 게임에 중독될 수 있는 가능성은 예전보다 더 높아진 듯 합니다.

남녀노소 불문하고 누구나 빠져들 수 있는 게임인데..우리 아이들이라고 예외는 아니지요.

어른들보다 자기통제력이 약하기 때문에 아이들 스스로 게임을 분별력있게 즐기라고 하는 것은 상당히 위험해요.

게임으로부터 우리 아이들을 지키는 존재는 일차적으로 어른들이어야 하고, 가장 가까이에 있는 부모가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야 해요.

 

아들이 점점 커가면서 아예 게임을 못하게 하는 것은 불가능하겠더라구요.

왜냐하면 요즘 아이들의 또래 문화 속에 '게임'이 당연하게 녹아있기 때문에..

게임을 모르고서는 친구들과의 대화에 끼지 못하는 경우도 많으니까요.

그래서 부모가 적절히 통제하면서 그 통제 안에서 아이가 게임을 자율적으로 즐길 수 있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이 책, '게임 파티'는 우리 아이들이 게임에 너무 빠져들면 결국 중요한 것을 놓치게 된다는 것을 자연스럽게 일깨워주고

게임에서 벗어나 진정한 친구와의 관계를 맺어가는 지혜를 가지도록 도와 주는 이야기예요.

아이들이 충분히 공감하며 재미있게 읽을 수 있도록 하는 흥미로운 장치들이 많은 책이구요.

 


 


선우는 친구들과 나린라온이라는 온라인 게임 속에서 '게임 파티'라는 팀을 이루어 괴물을 해치우는 게임을 즐겨요.

게임 속에서 선우는 괴물을 빠른 시간에 많이 해치우는 멋진 영웅이예요.

게임에서처럼 현실에서도 선우는 자신이 친구들을 이끄는 영웅이라도 된 듯 우쭐한 기분이었지요.

학원을 빠지고 친구들과의 약속 시간에 맞춰 매일같이 나린라온에 접속하는 선우는 게임 파티 팀 친구들과 함께 하는 시간이 좋았어요.

하지만 유치원 시절의 친구인 재현이가 게임을 하지 않아서 친구들과 어울리지 못하는 것 같아 마음이 쓰였지요.

다른 팀과 스피드 대결을 펼치는 결전의 날...중요한 순간...선우는 그만 게임 접속이 끊어져 버리고 말았어요.

바로 엄마가 학원 빠지고 게임에 빠져 있는 선우를 보고 화가 나서 컴퓨터를 꺼 버리신 거죠.

이제 선우는 '게임 파티'에서 퇴출될 위기에 빠졌어요.

'게임 파티' 친구들은 선우의 얘기를 귀 기울여 들어주지도 않고 그저 선우를 원망하기만 했고,

선우 엄마가 컴퓨터에 깔아 놓은 게임중독 방지 프로그램 '그린 시스템'을 해제할 수 있는 방법까지 가르쳐 주네요.

반면 재현이는 게임때문에 친구에게 끌려 다니는 건 좋지 않다는 진심어린 조언을 해 주었구요..

선우는 친구들과 함께 게임을 할 수 없다는 생각에 슬펐고, 그런 조언을 해 주는 재현이가 밉기도 했어요.

과연 선우는 스스로를 절제하며 게임에서 빠져나와 게임 속에서가 아닌 친구와의 진짜 우정을 나누게 될까요?

  


아들은 '게임 파티'에 푹 빠져 책을 읽었답니다. 너무 재미있다면서요~

게임에 빠진 선우의 이야기 덕분에 아들은 게임이 아닌 책에 빠져들 수 있었네요.^^

 

아들과 저는 이 책 '게임 파티'를 즐기면서..

아이들이 쉽게 빠져드는 게임을 적당히 즐길 수 있는 마음의 여유와 지혜를 가질 수 있도록 부모가 옆에서 지켜 주어야한다는 걸 느꼈고,

여가 시간을 친구와 즐기는 방법은 게임 외에도 많다는 것을 아이가 깨달을 수 있었고,

무분별한 게임은 나쁘다는 어른들의 말씀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했어요.

진정한 친구는 어떤 친구인가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었어요.

 

우리 아이들이 게임에 구속되지 않고 즐겁게 '게임 파티'와 같은 책을 읽고, 마음껏 웃고 뛰어놀 수 있었으면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