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만들기 놀이책 똑똑한 놀이책
김충원 지음 / 진선아이 / 2012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똑똑한 만들기 놀이책

진선아이

 


제가 아이들과 함께 책을 읽고 나서 하는 독후활동으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활동이 바로 만들기와 그리기예요.

언뜻 생각해서 먼저 떠오르는 것이 만들기이고..만들기가 그나마 가장 손쉬울 것 같은 생각이 들어서지요.

하지만 막상 아이와 함께 꽤 완성도 높은 만들기를 하려고 하면 필요한 재료도 많고, 직접 만들기 방법을 생각해 내기도 쉽지 않아요.

그러다 보면 만들기 작품들이 거기서 거기인 듯..획일적이고 개성없는 작품이 되더라구요.

이번에 새로 출간된 김충원님의 '똑똑한 만들기 놀이책'은 그런 저의 고민을 덜어주는 책 같아서 유독 더 반가웠습니다.

 

종이, 가위, 풀(테이프)만 있으면 뚝딱 만들기를 해 낼 수 있는 마법 같은 책!

아이들이 스스로 하나 하나 만들기를 해 내면 성취감도 높아지고, 책에 실린 만들기 방법을 활용하여 창의력을 길러줄 수도 있고,

신중하게 생각하며 가위를 사용하다 보면 저절로 집중력도 높아진답니다.^^

 

햄스터와 물개, 토끼와 고양이, 코끼리 등과 같은 동물들 뿐 아니라,

인형, 안경, 핸드백, 카드, 액자, 지갑, 가면 등과 같은 다양한 주제를 가진 만들기를 할 수 있어요.



종이를 접고 자르는 선이 그려진 도안을 보면서 쉽게 순서대로 따라할 수 있도록 설명되어져 있어요.

책 속 만들기 작품들을 보면 저절로 만들기에 대한 호기심이 생겨서 어서 따라 만들어 보고 싶은 마음이 가득 생겨요.^^

 


특히 <똑똑한 만들기 놀이책>에는 별책부록으로 <똑똑한 만들기 본>이 포함되어져 있어서 따로 종이를 구하고, 도안을 그리는 수고를 덜 수 있어요.

대상이 4~6세 유아인 점을 볼 때, 아이들이 자신감있게 스스로 만들기를 완성해낼 수 있도록 해 주네요.

종이가 좀 더 두꺼웠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지만...우선 책에 소개된 작품들을 처음 만들어 볼 수 있는 멋진 기회가 자동으로 주어지는 셈이지요.


 

아이가 책을 보고 맨 처음으로 만들어 보고 싶어했던 토끼와 코끼리를 만들어 보았어요.

삐뚤거리며 혼자서 선을 따라 오리는 모습이 얼마나 대견하던지요~

토끼를 열심히 혼자서 만들더니..코끼리는 엄마가 만들어 달라고 부탁하더라구요.^^

토끼와 코끼리를 세우기엔 종이가 두껍지 못했지만..그래도 만들어 보니 멋진 작품이 뚝딱 만들어지는 게 신기했답니다.

 

지금처럼 더운 여름..마땅히 할 것이 없을 때..아이들과 '똑똑한 만들기 놀이책'으로 행복한 만들기 해 보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