몹시도 수상쩍은 과학 교실 와이즈만 스토리텔링 과학동화 시리즈
서지원 지음, 한수진 그림, 와이즈만 영재교육연구소 감수 / 와이즈만BOOKs(와이즈만북스) / 201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몹시도 수상쩍은 과학교실

와이즈만 Books

 


초등 3학년이 되면 교과목으로 배우기 시작하는 과학!

과학을 좋아하는 아이들도 교과목으로 배우기 시작하면 어려워하고 지루해 하는 경우가 많다고 들었어요.

그래서 저도 현재 초등학교 2학년인 아들이 과학에 대한 흥미가 떨어지지 않도록 꾸준히 과학관련 책을 보여주고 있어요.

또 실험을 하면서 생생하게 기억될 수 있도록 틈틈히 도와주고 있구요.

워낙에 과학은 광범위한 영역이라서 지속적으로 책을 읽으며 학습하지 않으면 안될 것 같아요.

아이가 과학에 대한 호기심을 해결하고 지식을 얻는 데 있어서 가장 좋은 방법은 아무래도 책이 아닐까 싶은데요~

그러면서도 좋은 책을 골라서 읽혀 주는 것이 또 숙제로 남더라구요.

 

요번에 읽은 '몹시도 수상쩍은 과학교실'이란 책은 아이도 좋아하고, 저도 재미있게 읽은 책이에요.

제목부터 책을 읽고 싶게끔 만들어 주는 묘한 끌림이 있었지만, 책을 읽는 중에도 눈을 떼지 못하게 하는 재미가 있어요.

아! 이 책은 과학 지식을 위주로 전달해 주는 지식그림책이라기 보단 과학동화에 가깝습니다.




엉뚱한 호기심으로 사고를 치는 '아로'가 옆집에 이사 온 다소 이상한 이웃을 만나게 되는데...

알고 보니 그 이웃은 과학 공부를 도와주는 과학 선생님인 '공부균 선생님'과 그의 딸 '혜리', 그리고 그들의 고양이 '에디슨'이였어요.

얼떨결에 공부균 선생님께 과학 수업을 받게 된 아로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됩니다.

쿠키를 먹고 고체나 액체로 몸이 변해 버리고..조각 케이크를 먹고 액체로 변해 버리고..

이상한 기계 속에 들어가 몸이 얼어 버리기도 하고, 엘리베이터를 타고 하늘로, 바다로 가보기도 하구요.

아로는 점점 공부균 선생님의 과학 수업에 재미를 느끼고 신나게 과학의 개념을 익혀갑니다.

그리고 이 책을 읽는 아이들도 아로를 통해 간접 경험을 하면서 과학개념을 술술 배우게 되어요.

 

고체, 액체, 기체의 상태와 성질에 대해서..

기체의 무게를 재는 방법과 기체의 부피변화에 대해서..

사람과 동물의 성장과정에 대해서..

동물의 종류와 분류, 환경에 따른 동물들의 생김새에 특징에 대해서..

아로와 함께 재미있게 배울 수 있었답니다.

 

중간 중간에 만화 형식의 그림이 나와서 흥미를 불어 넣어 주고,

책 속에 담긴 여러 실험법들을 통해 직접 활용해 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해 줍니다.

무엇보다 재미난 동화형식이어서 어느새 한권을 뚝딱 읽고 과학에 대한 재미를 느끼고,

자신도 모르게 자연스레 과학지식들이 쌓이는 것 같아 만족이에요~

다른 와이즈만 과학동화도 앞으로 읽어보고 싶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