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살아난 오시리스 알이알이 명작그림책 4
제럴드 맥더멋 글.그림, 서애경 옮김 / 현북스 / 201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집트 신화...신화이야기 중에서 가장 신비로운 신화가 아닌가 싶어요.

요즘 저희 큰아들이 신화 이야기에 상당한 호기심을 보이고 있어요.

그리스 로마 신화를 비롯해서 이집트 신화, 우리나라 신화, 세계 여러 나라의 신화 이야기가 나오는 책이면 아주 열심히 본답니다.^^

그래서 이 책 "다시 살아난 오시리스"는 아들에게 참 재미있고 흥미로운 책이었답니다.^^

이집트 신화는 언제 봐도 묘하고 독특한 흥미를 불러일으키는 것 같아요~

 

오시리스는 초록의 신이며, 지식의 씨앗을 뿌리는 사랑받는 이집트의 왕입니다.

오시리스의 왕비는 밀과 보리는 가져다 주는 여신 이시스이구요.

평화롭게 나라를 다스리는 오시리스와 이시스였어요.

오시리스에게는 사악한 남동생 세트가 있어요.

남동생 세트는 오시리스의 왕 위를 탐내는 못된 속셈을 가지고 있었어요.

잔치 때, 사람들 앞에 커다란 황금 장식이 있는 색깔이 화려한 상자 하나를 놓고

모든 사람들에게 그 상자안에 들어가 보기를 권했어요.

물론 그 상자에 몸이 꼭 맞는 사람에게는 아름다운 상자를 주겠다고 했답니다.

오시리스도 상자 안에 들어가 보게 되었고...

못된 세트와 그 일당들은 상자 뚜껑을 닫아 버렸어요.

세트는 오시리스가 갇힌 상자를 나일 강에 던져 버렸습니다.

과연...오시리스는 어떻게 될까요?

제목에 나오듯이..오시리스는 다시 살아납니다.

그럼 어떤 방법으로 다시 살아나게 되는 걸까요?

 

책장을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온갖 궁금증을 안고 재빨리 넘겨보게 되더라구요.

그렇게 재미있게 한권을 뚝딱 읽었습니다.

 

오시리스의 신화 이야기로 이집트 문명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었구요.

이집트 문명을 보여주는 유적지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신비로운 그림을 감상하는 재미도 있었습니다.

역시..인간은 나약한 존재일까요? 이렇게 신화 이야기에 관심을 기울이며 재미있어 하는 걸 보면요~~^^

아이도 저도 이집트의 왕, 오시리스가 다시 살아난 이야기에 흠뻑 빠져보았네요~

 

이 책을 쓴 작가는 제럴드 맥더멋입니다.

이 책..



 

"태양으로 날아간 화살"을 쓴 작가와 동일인물이지요.

이 책도 저희 아들이 참 재미있게 읽었었는데..

역시 "다시 살아난 오시리스"도 참 재미있게 읽었답니다..^^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원서로도 읽어보고 싶어요~~

 

이집트의 신비롭고 매력적인 신화, 오시리스 이야기를 꼭 한번 읽어보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