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를 못하는 것은 당신의 잘못이 아니다 - 당신이 몰랐던 글쓰기의 비밀
우종국 지음 / 인물과사상사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쓰기를 못하는 것은 당신의 잘못이 아니다"

저자는 글쓰기에 자신이 없는 이들에게 이렇게 격려와 위로를 아끼지 않는다. 한국사회는 주입식 교육이기에 창의적 발상들을 가능케 하지 않았다. 현대 교육은 개개인의 재능에 따른 창의적 발상들을 개발해 주고자 한다.

 

그중에 자신의 내면속에 담겨진 많은 아이디어를 글로 표현하도록 돕는 교육이 많아지고 있음에 다행이라는 생각을 한다.

 

많은 생각속에 많은 아이디어를 끌어낼 수 있는 것은 글쓰기이다. 글을 쓰지 않고는 자신의 것을 남겨놓을 수 없다. 많은 사람들의 본이 되었던 이들이든, 성공했다는 사람들의 공통점은 메모습관이 있음을 보게 된다.

 

스쳐 지나갔던 생각들, 잠간의 여유도 주지 않았던 상대의 말속에 담겨진 아이템 등을 놓치지 않고 메모해 두었던 것들이 그들의 아이템으로 사용되었다고 그들은 말한다.

 

저자는 독자들에게 글쓰기를 주저 하지 않도록 이 책을 저술했다.

 

저자는 글쓰기는 단순히 글에만 그치지 않는다. 글은 생각을 담는 도구이기 때문에 글을 잘 쓰려면 생각을 잘 다듬어야 한다."고 말한다.

 

글쓰기는 생각을 다듬는 결과를 낳는다. 사람들은 수많은 생각을 한다. 하루에 사람들은 5만가지의 생각을 한다고 한다. 그 많은 생각들을 남긴다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러나 그 생각속에 우리의 삶에 꼭 필요한 것이 있다는 것이다. 그것을 다듬어 남겨놓을 수 있는 것은 글쓰기이다.

 

 

글쓰기는 생각을 다듬고 단순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이들은 생각은 많이 하지만 글쓰기는 주저 한다. 왜 일까. 익숙하지 않기 때문이다. 글쓰기는 자신에게 어울리지 않는 작업이라고 생각한다. 이미 글쓰기에 대한 벽을 가지고 생활하기에 글쓰기에 더욱 주저 한다.

 

그러나 저자는 단순하게 한 문장, 두 문장을 조합해 가도록 격려하고 있다. 할 수 없다는 생각보다는 단순한 생각으로 한 문장, 두 문장을 시작해 가는 것을 저자는 말하고 있다.

 

글쓰기는 모든 이들이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저자는 독자들에게 인지시킨다. 자신의 내면의 불가능을 가능하다는 생각으로 바뀌는 작업이 우선되어져야 하지만 저자의 글쓰기에 대한 안내를 받게 되면 글쓰기에 한 발, 한 발을 내딛게 된다.

 

글쓰기는 누구나 할 수 있다. 누구나 할 수 없는 영역이라고 생각하지만 누구나 자신의 생각을 글로 남길 수 있다는 화이팅 갖게 하는 것이 저자의 의도이다.

 

이 책을 통해 우리는 글쓰기에 주저했던 이들이 다시금 글쓰기에 도전할 수 있다는 의욕을 갖게 될 것이다. 이 책을 통해 글쓰기에 도전해 보기를 권한다. 자신감을 갖게 하는 놀라운 내면의 힘을 보게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