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을 열망하다 - 하나님으로 충만히 채워지는 일상
R. T. 켄달 지음, 손정훈 옮김 / 두란노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을 읽으면서 마음이 무거웠습니다. 나의 모습을 보았기에, 시대적 교회를 보고 있기에 마음이 더욱 아팠습니다.

 

내가 진정한 교인인가, 내가 진정한 교회를 다니고 있는가 등등의 다양한 생각을 갖게 했습니다.

 

 

 

왜 교회를 다니며, 왜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가는지에 대한 정체성이 흔들리고 있는 시점에 이 책을 보았습니다. 이 책을 통해 분명한 답을 찾고 쫓는 것은 아니지만 '그리스도인의 생각과 마음'은 어떠해야 하는지 다시 살피게 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 책 1장에서 '계산기 두드리는 신앙인이 늘고 있다'고 말한다. 조금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아무리 시대가 악하고 변했다고 하지만 계산기 두드리는 신앙인이라는 것은 이해되지 않는 부분이다.

 

 

신앙생활은 자신을 위함에서 시작되어진다. 자신의 신앙을 위해 말씀을 쫓게 되면서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로 시작되었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그런데 하나님의 은혜로 시작된 신앙생활에 계산기가 등장한다는 것은 쉽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 내가 경제적 이득과 삶의 질을 높이고자 하는 목적을 가지고 있었다면 신앙생활보다는 처세술이 강한 집단으로 가야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생각되어졌다. 신앙생활은 세상의 욕망을 채우고자 하는 것이 아니기에 계산기라는 것을 쉽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그런데 저자의 글을 보면서 '그게 나한테 어떤 득이 있는가?'라는 질문을 가지는 교인이 대다수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신앙생활에 무슨 득을 찾는가.

 

저자는 이런 사람들이 갖는 생각과 마음들을 파고들어가면서 하나님의 임재와 함께 하심을 통해 신앙생활을 하게 되었음을 강조한다. 이는 신앙생활은 오로지 하나님의 은혜임을 강조하고자 하는 것이다.

 

신앙생활을 하는 공동체 생활을 통해 느끼는 것은 지금도 '누군가 일일이 떠먹여 주던 신신앙인'이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자주 본다. 오랫동안 신앙생활을 했던 이들도 종종 이런 모습을 본다. 매우 안타깝다.

 

하나님의 은혜속에 하나님과 함께 동행하는 기쁨들을 통해 자라남의 행복을 누려가는 신앙인들이 많아야 한다. 하나님은 이런 이들을 위해 성령을 보내주셨고, 성령의 역사를 통해 우리가 신앙의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도와 주시게 계심이 임마누엘 하나님이시다라는 것을 깨닫게 한다

 

이 책을 통해 우리가 회심 후에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를 깊은 성찰할 수 있게 되었다. 하나님의 사람들은 하나님을 바라보며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입을까 무엇을 마실까 생각하지 않는다. 하나님과 함께 동행하는 기쁨을 누린다.

 

이 책은 하나님과 함께 하는 삶을 보여주며, 하나님과 함께 웃게 만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