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레이의 예수님처럼 기도와 성령의 사람 앤드류 머레이 베스트 컬렉션 7
앤드류 머레이 지음, 유재덕 옮김 / 브니엘출판사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앤드류 머레이의 말씀은 독자들의 가슴에 불을 붙인다. 그의 영성은 깊고 높다. 그는 하나님을 바라보는 인생을 살았다. 하나님을 바라보는 그의 가슴은 항상 뜨거웠음을 말씀을 통해 알 수 있다.

 

앤드류 머레이의 소원은 무엇이었을까. 그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의 소망과 소원은 말하는 듯 하다. 예수님처럼 살아가고, 예수님처럼 사역하는 것이 그의 꿈이었을 것이다.

 

머레이는 예수님을 닮아 가기 위해서는 말씀에 거해야 함을 말한다.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며, 이땅에 오신 예수님이시다.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기를 기뻐하신 예수님은 우리들을 사랑하신다는 하나님의 속상을 담고 있다.

 

예수님은 이땅에 오셔서 섬김받기를 원하지 않으셨다. 도리어 섬기러 오셨다고 말씀하신다. 모든 사람들은 섬김받기를 좋아한다. 섬김받기 위해 노력한다. 노력의 결과로 섬김의 자리에 앉고 싶어 한다. 그러나 예수님은 하늘의 보좌를 버리고 우리 가운데 거하심을 즐겨하셨다.

 

가난한 자와 병든자, 소외된 자들을 찾아 다니시는 주님의 모습은 우리가 닮아가야 한다.

 

이 책을 통해 예수님의 삶을 다시금 조명할 수 있어 좋았다. 예수님은 이렇게 사셨어! 나도 이렇게 살아야 하는데! 하는 마음의 소리를 하게 한다.

 

이 책을 통해 우리는 하나님께 선택받은 자다운 모습을 살피게 되었다. 나는 하나님께 선택받을 충만한 조건이 되지 못했다. 마치 마일리지가 쌓여 주님의 선택을 받은 자처럼 살았지만 그것은 착각이며 오해이다. 착함과 선함의 마일리지가 아니라 주님의 전적인 은혜로 선택되어진 것이다. 그렇다면 주님의 선택을 받은 자로서 살아가야 할 모델이 있다. 그 모델이 우리의 예수님이시다. 예수님은 우리들의 삶의 모델이시다.

 

 우리는 예수님처럼 살아가야 한다. 예수님처럼 생각하고, 예수님처럼 마음을 가져야 한다. 자신만을 위하는 세상이지만 예수님은 우리를 위해 죽으러 오셨다. 죽음으로 인해 우리를 살리셨고 죽음으로 인해 우리는 부활의 소망을 갖게 되었다.

 

파트 7까지의 읽으면서 예수님의 마음과 삶의 모습은 참으로 아름답구나 하는 생각을 갖게 했다. 예수님처럼 살아간다는 것은 우리의 시선의 변화를 말하기도 한다. 하나님의 시선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고자 하는 태도가 이 책을 읽는 이들의 기도가 될 것이다.

 

이 책을 통해 예수님의 잔잔한 마음과 삶을 보게 되기에 이 책을 추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