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량한 주스 가게 - 제9회 푸른문학상 수상작 푸른도서관 49
유하순.강미.신지영 지음 / 푸른책들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량한 주스가게라는 제목이 재미있어 보여서 자세히 보지도 않고 책을 무조건 집어들었다. 난 장편소설인지 알았는데 4편의 단편소설이 실려 있었다. <불량한 주스가게>가 제 9회 푸른문학상 수상작이고  같은 작가의 단편 1편과 기존 수상작가의 단편 2편이 실려 있었다. 일단 단편이고 책이 두껍지 않아서 쉽게 금방 읽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청소년들이 자투리 시간에 읽기 좋을 것 같다.


<불량한 주스가게>는  친구를 폭행해서 정학당한 건호가 엄마의 수술로 혼자 있는 시간 동안 자신을 되돌아보는 이야기다.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신 건호는 자신의 반성문에 써있듯 동정이나 위로받기 싫어서, 강해보이고 멋져 보이고 싶어서 그렇게 강한 아이들과 몰려다니며 나쁜 짓을 하지만 무엇보다도 자신을 믿어주는 엄마가 있기에  방황에서 벗어날 수 있는 내면의 힘을 가질 수 있었던 게 아닐까 싶다. 청소년들의 방황과 탈선은 알고 보면 그 근본원인에는 부모가 있다. 지난친 관심, 아님 정반대의 무관심이나 방기가 아이들을 막다른 골목으로 내몰고 있다. 부모가 열심히 자신의 삶을 잘 살고,  아이들에게 집착하지 않으면서도 관심있게 보아주고 믿어준다면(에고, 에고 어려운 일!!)  청소년기에 조금 속섞이고 방황을 하더라도 얼마 안 있어 자신의 본래의 모습을 찾을 수 있을 거라 믿는다. 이 책의 건호처럼 말이다.


<올빼미, 채널링을 하다>는 네 편의 소설 중 제일 재미있게 읽었다. 말귀가 어두워  올빼미라는 별명을 가진  중학교 2학년 유성이가 우연히 외계의 생명체와 소통하는 채널링이라는 모임을 알게 되고 그 이후 다른 사람의 내면의 목소리를 듣게 되는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된다는 이야기다. 유성은 우연히 지하철에서 폭탄을 던지고 자기도 죽으려는 한 사람의 내면의 목소리를 듣게 된다. 채널링을 통해 이 세상에 절망한 그의 이야기를 들어줌으로써 범죄계획을 포기하고 다시 희망을 갖게 된다는 이야기는 사실 리얼리티는 조금 떨어지지만 소통의 중요성에 대해서 생각하게 해주는 것 같다. 너무 살기 힘든 세상이기에 절망 앞에 놓인 수많은 사람들, 특히 어린 우리 청소년들을 생각해 보게 된다. 그들이 절망의 순간에 누군가가 그들의 이야기를 귀기울여 들어주고 답답한 마음만 가시게 해줘도 위안을 받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는 않을 텐데...   주인공 유성이의 캐릭터가 귀엽고 정감이 간다. 그러나 어학기를 훔쳤던 친구를 위해 자신의 용돈을 털어 어학기를 사서 몰래 문앞에 놓고 온다는 설정은 좀 오글거린다. 그 부분은 지나치다 싶다.



<프레임>은 우리 사회가 성적이라는 것에 얼마나 예민한지를 보여주는 시험 마킹을 하지 않은 공부 잘하는 학생의 문제를 소재로 사실감있게 그렸다. 학교에서 충분히 이런 일이 있을 법하단 생각이 든다. 프레임이라는 제목처럼 자기의 틀에서만 사람들은 생각한다. 엄밀히 말하면 자기의 이익이겠지만. 사소한 소재를 가지고 결코 가볍지 않게 진지한 심리묘사와 다양한 관점이 있을 수 있다는 생각을 보여주는 수작으로 뽑고 싶은 단편 소설다운 단편이다.


마지막 작품 <텐텐텐>은 좀 진부하긴 하지만 참 따스한 작품이다. 못생겼지만 마음씨 착한, 자기보다 열 살밖에 많지 않아서 누나라고 부르는 새엄마가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에도 남남인 의붓아들과 서로 사랑하고 의지하며 산다는 가슴 따스한 이야기다.  만화로 만들면 더 재밌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드는 작품이었다.


청소년 단편 소설, 괜찮다. 앞으로도 더 읽어봐야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2-07-03 18: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리뷰, 잘 봤습니다.
이 책 나왔을 때 바로 읽었는데 리뷰는 안 썼네요.
요즘도 그냥 읽는 것으로 족하고 리뷰는 게으름 피우게 되네요.ㅠ

봄나무 2012-07-03 20:57   좋아요 0 | URL
쑥쓰럽네요.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