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마리 부엉이 이야기.

이 부엉이 목걸이는 슈링클스 체험에서 도안대로 안하고 제 맘대로 그린 거예요.
줄 서서 체험할 시간도 없어 종이만 얻어다 점심 시간 그려서 갖다 드리고 갈 때 찾아간.
1인 1체험이라며 더는 안된다고 더는 못한 두 마리 부엉이에요.

한 마리는 캘리 월 전시에서 서 있는데 중국으로 이사간 동창모 동기와 그의 딸이 있고 전 함께 돌아다니거나 이야기 할 수 없어 목에 건 부엉이 풀어 딸에게 걸어주고 내내 넘 이상한걸 주었나 했어요.
보라 부엉이는 고마운 샘 드렸는데 도서전 마지막날 훈남 아드님과 함께 오셨는데 세상에나 목에 걸고 오셨더라고요.
부끄럽고 감동인.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꿈꾸는섬 2016-06-24 16:54   댓글달기 | URL
너무 예뻐요.^^

하늘바람 2016-06-24 17:32   URL
감사합니다
 

한 그루 토마토 나무가 무성해진 손바닥 화단.
좁아도 얼마든지 크게 키울 수 있다.
담장을 넘는 토마토가 되는 날 모두 고개들어 뭘까 하겠지.
나도 담장을 넘는 토마토 될테다.
곧.
내 높은 담장.
꼼짝 마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양철나무꾼 > 인기있는 오해영은 드라마에서나 가능하다

작년에 그린 내 그림을 토스터기커버로 만드셨다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얼굴 시장 두뼘어린이 4
임지형 지음, 심윤정 그림 / 꿈꾸는초승달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 짧게 쓴.
그 동안 엄마의 노력은 어디 간 거니?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퍼남매맘 2016-06-13 18:17   댓글달기 | URL
글씨 잘 쓰네요 .

하늘바람 2016-06-13 20:47   URL
히궁 감사합니다

2016-06-14 13: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보슬비 2016-06-15 00:06   댓글달기 | URL
ㅎㅎ 전혀 짧지 않은데요. 저희 조카는 장난 아니예요. ㅋㅋ
 

문자가 왔다.
이번 도서전에 가 볼까 하다가
나도 모르게 엉겹결에 이야기가 나와서 참여하게 되었다.
설레고 기대된다.
요원이라 해 주니 내가 무슨 특수 임무를 맡은 거같아 신 난다.
출판사 담당자로. 기획자로 작가로 십년도 더 넘게 다닌 도서전
이번에 난 무엇을 느끼게 될까?
나름 유명한 분도 강의 전에 내 얼굴 잠깐 보러 오신다 해서 두근두군.
아 성형이 필요하다.

이번 도서전에 전시되는 부분은

1) 훈민정음 특별전

2) 아름다운 책상 기획전

3) 주제가 있는 100가지 그림책 이야기

4) 구텐베르크 박물관전


아~
생각만 해도 멋진.

이 전시 주변에 제가 있답니다.

이상미씨, 안녕하세요. 저는 서울국제도서전 실무추진단 OOO이라고 합니다. 이번 전시 파트 현장운영요원으로 활동하신다고하여 연락드립니다.
활동자료 드리려하는데, 메일 주소 알려주실 수 있나요?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녀고양이 2016-06-14 13:06   댓글달기 | URL
진짜 멋진. ^^

그런데 성형하시려구요? 위의 태은이 글을 참고하세요~ 캬캬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