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리치료와서 안마침대에 누워있는데 진짜 시원하다.
어찌 알고 아픈데를 탁탁 두드려주는지.
기특하다.
젊었을땐 아야아야 했는데~
늙어가는 아줌마는 이제 찜질과 안마와 지지는 걸 좋아라 하는. ㅋㄷㅋㄷ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페북을 둘러보다보니 이런게 하고싶다.

1.
상미네수제청북카페
-책도 팔고 원화도 전시하고 수제청도 팔고 그림책글쓰기 강의도 하고 간간 프리마켓도

건물도 많고 돈도 많아 임대료 필요없는 분 계시면 저 카페하나 빌려주세요 ㅎ

2.
제주나 부산에 무인 1인 게스트하우스 하고싶다
(박정섭 작가님 따라해보기 로망)

조용히 혼자 묵고가는
주로 내가 갈거같다.

내가 솔로였다면 아마 빚을 내서라도.

3.
펜션에 가서 콕 박혀있는 여행하고 싶다(여행 맞나)
주인이 하도 안나와서 뭐하나 보니 자고 있는. 그런거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어제 잠시 크게 두번 웃었다.
한번은 딸이 내가 볼까봐 핸펀에 비밀일기장 앱을 받았는데
그게 비밀 번호가 ~~
내가 늘 쓰는 번호를.
단번에 비번 해지.
일기 다 봤다.
미련한건지
설마 그 번호를 쓰지 않았을거라 생각한건지.

두번째 웃음은 아들이 요즘 화나면 화나화나 하며 소리소리를 지르는 버릇이 요근래 생겼다.
좀체 수그러지지 않는.
작은 방에 델고가서 억지로 껴안고 코를 핥아주었다.
콧물이 살짝 짜다.
아 짜
하니 웃는다.
그래서 같이 웃었다.

그젯밤
어제 아침
맘 속 지옥을 맛보았다.
삶은 아이러니하다.

어디로 흘러갈지 모르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벌써 2월이 다가오네요.
잡지들은 미리 미래를 이야기해요.
그림자 이야기로 동화 이야기를 해보았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7-01-26 15: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늘바람님, 즐거운 설연휴 보내세요.
새해엔 소망하시는 일 이루는 한 해 되시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하늘바람 2017-01-27 02: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니데이님
아프지 말고 좋은 일 가득해요
늘 서니데이님께 많은걸 배워요
힘내고 홧팅
 

향으로
눈으로
맛으로

.
.
.
.
.
주문받아요.
딸기청
2병(450ml) 21,00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