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 D현경 시리즈
요코야마 히데오 지음, 최고은 옮김 / 검은숲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코야마 히데오의 <64>는 한동안 나의 인생 소설이었다. 여러 사건과 갈등들이 밀도 높게 중첩되면서 서서히 장대한 서사의 결말을 향해 수렴해가는 <64>는 요코야마 히데오라는 작가는 물론 미스터리 장르에 대한 선입견을 불식시킬 만큼 내게 강렬한 소설이었다. 그 후 나는 작가의 열렬한 팬이 되었다. 올해 오랜만에 만나는 작가의 신작 <빛의 현관>의 출간 소식이 너무나도 반가웠고, 출간 소식을 듣자마자 구매하여 읽어보았다. <빛의 현관>은 휴먼 미스터리의 정점이라는 홍보 문구에 걸맞는 작품이었다. 독서를 하면서 남아있는 분량이 줄어가는 것을 보며 한 페이지, 한 페이지를 그냥 넘기기가 아쉽게 느껴질 정도로 몰입해서 읽었다. 소설을 읽고 나서 가슴에 남은 진한 여운과 따스함을 느끼며 소설에 대한 정보를 찾아 보다가 우연히 작가의 대표작 <64>와 신작 <빛의 현관>을 비교해 놓은 출판사의 블로그를 발견하고, 오래전 읽은 <64>에 대한 기억을 떠올려 짧은 소회라도 남기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경찰 소설의 정수 <64> vs 휴먼 미스터리의 정점 <빛의 현관>


1. Round 1


출판사는 <64>의 장점으로 흠잡을 데 없이 강렬한 경찰 소설이라는 점을 꼽고 있다. <64>는 작가가 되기 전, 12년간 기자 생활을 했던 작가의 경찰 조직에 대한 집요한 자료 조사와 더불어 10여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공인 들여 쓰고 다듬으면서 완성한 경찰 소설이다. 경찰조직을 세밀하게 분석하여 조직 안에 존재하는 다양한 인간 군상들의 모습을 포착해내고 이를 통해 사회와 조직, 조직 내의 인간을 투영해낸 걸작이다.


신작 <빛의 현관>은 우아하고 따뜻한 미스터리를 표방한다. ‘아름다운 미스터리라는 홍보 문구와 깨달음을 얻은 듯 고요하고 부드럽게 내리쬐는 노스라이트 (north light)’에 대한 이야기는 독자의 감성을 자극한다. 작가의 담백하고 건조한 문체는 휴먼 미스터리라는 서사를 만나 독자들의 감동의 폭을 넓힌다.


2. Round 2


이 두 소설은 분량과 서사 구조에서도 차이를 보인다. <64>14년전 일어난 유괴사건이 이야기의 중심축이 되면서 갈등의 중첩이 일어나고, 결국 이를 새로운 유괴사건을 통해 해결하는 절묘한 이야기 구조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수많은 등장인물이 등장하고, 이들이 엮어내는 이야기 구조도 복잡하다. 반면 <빛의 현관>은 주인공이 사라진 건축주에 관한 미스터리를 추적하는 것과, 주인공의 건축사무소가 혼연일체가 되어 설계 공모전을 준비하는 두 가지 사건이 이야기의 양대 축을 이루는 비교적 단순한 이야기 구조를 가지고 있다. 다라서, 상대적으로 등장인물 수도 적고 관련하여 벌어지는 사건과 인물간의 갈등 구조도 단순하다.


3. Round 3


, 소설이 다루고 있는 주제면에서 보면 휴먼 미스터리의 대가답게 인간에 대한 탐구를 기반으로 한다는 점에서 두 소설의 맥은 일치하고 있으나, <64>는 경찰조직이라는 다소 무겁고 경직된 조직을 통해서 접근하는 반면, <빛의 현관>은 노스라이트를 머금은 Y 주택을 설계하는 주인공 아오세와 타우트라는 전설적인 건축가, 작중에 등장하는 화가 후지미야 하루코처럼 예술가의 작품과 철학을 통해 작품의 주제를 드러내고 있다.


당신의 결론은...?


출판사의 블로그는 당신의 취향에는 어떤 작품이 더 가까운지 묻는 질문으로 <64><빛의 현관>두 소설에 대한 포스팅을 마무리하고 있었다. 곰곰히 생각을 해보았다. 두 소설 중 더 나은 소설을 선택한다는 것은 그 어떤 밸런스 게임 보다도 내게 어려운 질문이었다. 따라서 나의 선택은 <64>의 오카사베 부장의 명대사로 대신하고자 한다.



"자네가 맡은 자리로 돌아가게. 내일을 위해 오늘을 허비하는 건 아둔한 짓이야."

"오늘은 오늘을 위해, 내일은 내일을 위해 존재하네." (p. 320)



오카사베 부장의 말처럼 <64><64>만의 <빛의 현관><빛의 현관>나름대로 그 존재의 이유가 있는 것 아닐까? 그러고 보면 두 소설 중 양자택일에 관한 질문에 대해 <64>의 문구로 대신하며 말도 안되는 답을 늘어놓는 것을 보면 어쩌면 나는 <빛의 현관> 보다는 <64>에 약간은 더 마음이 기울어져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oolcat329 2020-12-17 11:0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 이 소설 7년전에 읽어서 자세한 내용은 기억 안 나지만, 경찰 내부조직을 작가가 굉장히 밀도높게 공들여 쓴 것은 기억나네요. 요즘 비밀의 숲 시즌2보면서 이 소설이 생각났는데 이렇게 다시 보니 반갑네요.

잭와일드 2020-12-17 12:59   좋아요 2 | URL
아 네 굉장히 밀도 높은 소설이죠. 작가가 되기 전 12년의 기자 경험과 10년에 걸친 집필기간이 집약된 소설인 것 같습니다.

ITSABOUTTIME 2021-01-03 19: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잭와일드님을 믿고 64를 읽어보려고요.
저는 원래 미미 여사님의 시대물을 좋아했어요.
그분의 문체도 좋고 신비하면서 인간적인 내용에 빠지면서 나도 글 쓰고 싶다는 바람을 갖게 했죠. 왠지 요즘은 외출을 못 하게 되면서 우울해지고 책에도 흥미를 잃어가고 있었어요. 어쨌든 추천 믿고 구매삽니다. 감사합니다.

잭와일드 2021-01-04 12:09   좋아요 0 | URL
네 취향의 차이는 있을수 있어도 어떤 의미에서든 잘 쓴 소설이라는 건 부정하기 힘든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