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만 하면 내 것이 되는 1페이지 미술 365
김영숙 지음 / 비에이블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림 보는 것을 좋아한다. 단순한 작품이 아니라 그 안에 시대적인 배경, 화가의 사연, 모델이 된 사람의 기구한 운명 등 갖가지 이야기가 모두 담겨 있기 때문이다. 이야기를 좋아하는 나에게 그림은 안성맞춤의 소재. 캬, 그런데 작품이나 화가의 이름을 외우거나 머리속에 저장하는 일이 쉽지 않다. 몇 번을 봐서 눈에 익은 그림이라도 화가와 작품명이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나오면 좋으련만, 막상 작품을 앞에 두면 어버버. 하나하나 깊이 있게 보는 시간이 부족했던 탓일까. 결국 앞으로도 계속 보고, 감상하고, 기억하는 것밖에는 방법이 없다.

 

여타 미술 관련 책들 중에서도 [읽기만 하면 내 것이 되는 1페이지 미술 365]의 장점이라고 한다면 하루에 한 작품씩 부담없이 접할 수 있다는 것이다. 작품 하나당 정말 딱 한 페이지씩 할애되어 있어 잠들기 전이나 하루 일과 중 짬이 날 때 손쉽게 읽어내려갈 수 있다. 그림을 처음 접하는 사람, 나처럼 여러 책으로 이미 그림을 접해봤지만 여전히 어버버 하는 사람은 물론이고 이미 충분한 지식을 갖추고 있는 사람이라도 확인하듯 천천히 음미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을 것 같다. 1페이지라고 해서 그림에 대한 설명이 짧은 것은 아니고, 중요한 내용만 콕콕 집어 말하는 듯한 느낌.

 

게다가 친절하게도 '1페이지 미술 읽는 법'이라며 상세 설명이 되어 있다. 각 페이지의 항목들이 무엇을 설명하고 있는 지 표기되어 있어 읽다가 더 알아보고 싶으면 다른 관련 도서를 읽거나 인터넷 검색을 하기 쉽게 안내되어 있다. 심지어 <365일 체크리스트>도 첨부되어 있어 하나씩 칸을 채워가는 성취감도 맛볼 수 있을 듯.

 

그림들에 대해 긴 말을 할 수는 없지만 첫 페이지에 등장한 작품은 존 에버렛 밀레이의 <오필리아>다. 얼마 전 읽은 [그림 속 여자가 말하다]에도 등장한 작품인데 이 작품의 모델인 엘리자베스 시달은 단테 가브리엘 로세티와 결혼했지만 불행한 결혼생활을 이어가다가 결국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앞서 읽은 [그림 속 여자가 말하다]에서는 로세티가 시달을 너무나 숭배한 나머지 성적관계를 맺는 것에 문제가 생긴 것이라 말하고 있지만, 이 책에서는 로세티의 바람기가 왕성하여 그것을 견디다 못한 시달이 약물에 의존하다가 중독되어 사망했다고 기술되어 있다. 어느 쪽의 말이 맞는 것인가. 궁금합니다.

 

<읽기만 하면 내 것이 되는> 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한국사와 세계사, 철학책까지 준비하고 있는 듯한데 앞으로 관심있게 지켜봐야 할 듯.

 

** 출판사 <비에이블>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았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