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호실의 원고
카티 보니당 지음, 안은주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휴가지인 브르타뉴 해변의 호텔 128호실에서 우연히 소설 원고를 발견하게 된 안느 리즈. 원고 안에 쓰여 있는 주소로 소설의 원고와 함께 편지를 발송한다. 그리고 받은 답장. 작품의 작가인 실베스트르는 안느에게 보낸 답장 속에서, 그 원고는 자신이 33년 전 캐나다에서 잃어버린 것이며, 뒷부분의 내용은 자신이 쓴 게 아니라는 것을 밝힌다. 이 놀라운 사연에 호기심이 생긴 안느는, 실베스트르에게 시간이 많이 흐르기는 했지만 자신만의 언어로 원고를 완성시킬 것을 조언함과 동시에, 이 원고가 어떻게 자신에게까지 도달한 것인지 그 궤적을 추적하며 작품의 후반부를 완성시킨 작가를 찾아나서기로 결심한다. 안느는 자신이 묵기 전 128호실에 묵었던 사람부터 차례로 조사하면서 편지로, 혹은 직접 만나 원고와 얽힌 사연을 듣게 된다. 이 원고로 인해 삶에 커다란 변화를 맞이했던 사람들. 하나의 인상깊은 원고가 사람들 사이에 붉은 실의 인연의 끈을 만들며 그들을 하나로 엮는 따뜻한 이야기.

 

하나의 소설 원고에서 시작해 그 원고를 읽은 사람들의 행방을 추적하는 내용을 편지글의 형식으로 구성한 이 작품은, 잔잔하면서도 원고의 마지막을 장식한 사람이 과연 누구인가, 안느에게 비밀이 하나 있는 것 같은데 과연 그녀가 숨기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안느의 친구 마기의 과거는?, 실베스트르가 쓴 작품은 열정이 가득 담긴 러브스토리같은데 그는 왜 지금 은둔형 외톨이 같은 분위기를 풍기고 있는 것인가 등의 질문을 마구 쏟아내게 만드는 의뭉스러운(?) 이야기이기도 하다. 편지를 주고받는 이들의 배려와 따스한 마음들이 바탕에 깔려 있어 읽는 내내 따뜻한 난로가에 앉아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이 이야기가 실화라니, 세상은 아직 따뜻하고 이야기의 힘은 강력하다.

 

누구나 자신만의 작품이 존재한다. 흔히 말하는 '인생작품'. 인생작품이라 칭하는 책 한 권에 담긴 개인의 마음의 색깔은 모두 다른 것이겠지만, 한 가지 사실은 공통적이라고 볼 수 있지 않을까. 그 책으로 인해 인생에 자그마하게나마 변화가 생겼다는 것. 가치관이 바뀌었을 수도 있고, 힘을 내 살아가야겠다는 의지를 다질 수도 있고, 그 동안 하지 못했던 일을 마무리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될 수도 있다. 혹자는 말하기도 한다. 소설을 왜 읽느냐고, 허구의 이야기를 쓸.데.없.이 왜 읽어야 하냐고(실제로 나의 사촌언니가 어렸을 때 나에게 말했었다). 그런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에게 굳이 내가 소설을 읽는 이유를 이야기하고 싶지 않지만 가장 큰 이유는 역시 이야기, 그 자체를 좋아한다는 것. 그리고 이야기의 힘을 믿기 때문이라는 것.

 

보라. 원고 하나가 사람들의 인생을 어떻게 바꾸어놓았는지. 그리고 새로운 인연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인생의 묘미란 그런 것이 아니겠는가. 그리고 바로 이러한 경우들이 허구의 세계가 실재하는 우리에게 미치는 강력한 힘을 믿을 수밖에 없게 만든다. 책과 이야기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빠져들지 않을 도리가 없는 이야기. 사랑스럽고 따스하다. 언젠가 크리스마스 시즌에 이 책의 이야기를 영화로도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