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신의 술래잡기 모삼과 무즈선의 사건파일
마옌난 지음, 류정정 옮김 / 몽실북스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기억을 잃은 채 악몽을 꾸다 어두운 방 안에서 깨어난 모삼. 사실 그는 자신이 누구인지, 무엇을 하던 사람인지, 왜 이곳에서 살고 있는지 전혀 모르는 상태다. 왜 매일 밤 자신이 비수에 찔리는 악몽을 꾸는 지도. 샤워를 할 때마다 보게 되는 몸에 새겨진 흉측한 상처들. 그 상처들만이 그에게 어떤 끔찍한 일이 있었는지 짐작하게 할 뿐이다. 자신의 이름조차도 이 집의 고용인들에게 들어 알게 되었을 정도로 그는 자신에 대해 아는 것이 전무하다. 기분전환 겸 옷을 차려입고 외출한 모삼. 그가 향한 곳은 어떤 클럽이다. 바에 자리를 잡고 마르가리타를 주문하며 상념에 빠져 있는 그에게 한 여인이 다가온다. 여인이 알려준 마르가리타에 얽힌 슬픈 사연. 여자는 이야기를 끝내고 모삼 곁을 떠나고 곧 클럽 안 한 룸에서 살인사건이 벌어져 소란해진다. 현장을 찾아 피해자의 사인부터 신원에 이르기까지 명쾌하게 추리해내는 모삼. 그는 경찰이 해결하지 못하는 모든 사건을 해결해낸 명탐정, 신화로 불리는 남자 모삼이었다! 그리고 그의 연락을 받고 나타난 무즈선. 1급 경감이자 특급 법의관 주임으로 활동하는 그는 부와 명예, 멋진 외모까지 갖춘 완벽한 남자다. 모삼은 기억을 잃기 전까지 무즈선과 파트너를 이루고 여러 사건들을 해결해왔다.

 

모삼이 기억을 잃은 이유는 한 연쇄살인마를 쫓았기 때문이었다. 여대생을 잔인하게 살해한 후 시체를 참혹하게 훼손한 연쇄살인마. 책에 적힌 묘사를 읽는 것만으로도 인간이 어떻게 인간에게 이런 짓을 벌일 수 있는가 경악을 금치 못했는데, 이 작품에 실린 사건들이 거의 실제로 일어난 일을 바탕으로 했다는 말에 정말 깜짝 놀랐다. 그런 살인마를 쫓고 있었으니 그 화살이 모삼에게 향해진 것은 어찌보면 당연할 터. 결국 살인마의 칼날은 모삼의 약혼녀인 관팅을 향하고, 결국 그녀는 모삼의 집에서 자궁과 태아가 적출당하고 살해당한 채 발견된다. 모삼 자신도 살인자와 마주하고 치명적인 상처를 입은 채 기억을 잃었었다. 그리고 클럽에서 벌어진 일을 해결해나가면서 점차 잃어버린 기억을 찾게 된 것이다. [사신의 술래잡기]는 모삼과 무즈선이, 그들이 L이라 이름붙인 이 연쇄살인마가 제시한 게임에 동참하면서 여러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그 과정 속에서 빛나는 모삼과 무즈선의 활약이란! 그들의 실력에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다.

 

큰 줄기는 L과의 게임이지만 L이 제시한 범행의 범인을 잡는 과정 속에서 작가는 다양한 사건들과 피해자, 가해자의 모습을 그려낸다. 아직까지 발견되지 못한 살육과 죄악을 보여주겠다는 L의 경고로 작품은 긴장감을 유지한 채 이어지고, 그가 세상 앞에 드러내보인 사건들은 하나같이 잔혹하면서도 안타까웠다. 가해자로 밝혀진 이가 간직한 기구한 사연들에 과연 내가 그의 입장이었다면 어떤 선택을 했을까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그렇더라도 또다시 수많은 희생자를 만들어낸 것은 잘못된 일임에 확실하다. 과연 무엇이 선이고 무엇이 악인가. 복잡한 세상 속에서 마음을 다잡지 않으면 악에 휩쓸리기 쉬울 것이니 끊임없이 주의해야 한다.

 

작품 안에서 모삼과 무즈선이 묘사하는 범인의 모습이 무즈선과 비슷해 혹시 L이 무즈선은 아닐까 의심했다. 작품 끝에서 L의 정체가 밝혀질 것이라 예상했는데 아무래도 속편인 [사신의 그림자]로 이야기는 이어질 모양이다. 과연 L은 누구일지, [사신의 그림자]에서 작가는 또 어떤 사건들로 모삼과 무즈선의 활약을 그려낼 지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