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택시들이 파업하는 줄 알고

느긋하게 차 몰고 골목을 빠져나온 후에야

아차, 정신을 차렸지만

이미 차 안에는 에피톤 프로젝트의 음악이 가득

 

 

그러니까

한때 나의 사랑이 지나갔을 때, 한때 나의 지난 사랑이 부질없다고 생각되었을 때

그리고 오랫동안 사랑이 다시 찾아오지 않기를 바랐을 때

 

누군가 나에게,

사랑을 미워하지 마,라고 말해 주었다면

나는 그 모든 기억들을 애써 버리지 않았을지도 모른다,는

감상에 아침부터 빠져 있다가

 

그의 목소리가 너무 좋아서

그의 목소리로 전해지는 가사들이 너무 좋아서

 

진짜 오랫만에

죽어버리고 싶었다. 

 

ㅋㅋㅋㅋㅋㅋ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12-06-21 14: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니까 왜, 하필, 에피톤을 들으신거에요! 대체 왜! 어휴..

저는 특히 이전 앨범에서의 [눈을 뜨면]과 [이화동]의 무척 좋아요. 아주. 다른 생각을 할 수 없게 만들고 누구도 내게 그 순간만큼은 말을 걸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선인장 2012-06-21 14:23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대체 왜 그랬을까요...
너도 반포대교 건너다 걸려온 전화받고 막 화가 나버렸어요.
그 순간에는 어떤 멋진 남자애가 고백을 한다해도 반갑지 않았을텐데 말이에요...

차에서 데려온 CD가 사무실 후배의 컴퓨터에서 하루 종일 재생 중이에요.
덕분에 정말, 일도 하기 싫다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