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에 누군가가 물었다. "사랑이 도대체 뭐냐?" 사랑에 대한 정의 하나 마음에 품지 못한 나는, 대신 사랑에 대한 소설들을 생각한다. 내 맘대로 고른, 사랑에 대한 소설.


1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로뎀나무 아래서
정찬 지음 / 문학과지성사 / 1999년 8월
6,500원 → 5,850원(10%할인) / 마일리지 32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5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05년 01월 24일에 저장

영혼의 떨림을 함께 할 수 있는 것이 사랑이라는, 도무지 가능성 없는 사랑의 정의에 맹목적으로 집착하게 만들어버린 소설. 텅빈 강의실에서 교정을 내려다보는 어떤 이의 모습을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기억하게 만든 소설.
그 남자네 집
박완서 지음 / 현대문학 / 2004년 10월
9,000원 → 8,100원(10%할인) / 마일리지 450원(5% 적립)
2005년 01월 24일에 저장
구판절판
가슴 먹먹하게 하는 연탄가스마저도 향기롭게 느껴지는 그 남자, 남루한 시장 한 켠에 쪼그리고 앉아 먹는 값싼 음식도 황홀하게 만드는 그 남자, 전쟁 이후 궁기 가득한 세상을 노란 불빛으로 가득하게 만든 그 남자. 그 남자로 인해 지금은 삭막하기만 한 안감내길을 지날 때마다 나는 가슴이 두근거린다.
우연
김인숙 지음 / 문이당 / 2002년 5월
8,500원 → 7,650원(10%할인) / 마일리지 42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5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05년 01월 24일에 저장

나는 가끔 상상한다. 어디 한적한 소도시 버스터미널에서, 우연히 눈이 마주친 남자와 허름한 여인숙에서 하룻밤을 보내는... 아무 생각 없이 사랑에만 열중하는... 그리고 이름도 알려주지 않고, 다시 도시로 돌아오는... 그러나 <우연>에 나오는 만남은 우연이 아니라서, 너무나 치명적이다.
체 게바라 평전
장 코르미에 지음, 김미선 옮김 / 실천문학사 / 2000년 3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2005년 01월 24일에 저장
구판절판
세상을 향한 그의 사랑은 너무나 커서, 그저 그의 겉모습을 살짝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을 뛰게 만든다. 타인을 향한 그의 사랑은 너무나 커서, 그의 말소리 한번 들어본 적 없는 나는 그의 존재만으로 가슴이 설렌다.
연애 소설
가네시로 카즈키 지음, 김난주 옮김 / 북폴리오 / 2006년 2월
8,500원 → 7,650원(10%할인) / 마일리지 420원(5% 적립)
2005년 01월 24일에 저장
품절

그저, 옆에 두고 싶다, 매일 보고 싶다,는 마음이 단지 어리석은 집착인 것만은 아니다. 어떤 이에게는 그저 옆에 두고 본다는 것이 사랑의 표현이다. 보지 못하고, 기억하지 못한다면 아무런 의미도 없다.
좁은 문
앙드레 지드 지음, 오현우 옮김 / 문예출판사 / 2004년 7월
9,000원 → 8,100원(10%할인) / 마일리지 4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05년 01월 24일에 저장

제롬과 알리사의 이야기를 읽고 난 후, 한동안 나는 그들의 사랑만이 사랑인 것처럼 느껴졌다. 그래서 사랑은 아무나 할 수 없는 그런 것이 되었다.
드라큘라
브램 스토커 지음, 이세욱 옮김 / 열린책들 / 2000년 4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2001년 03월 01일에 저장
절판

매혹적인, 너무나 매혹적인.
식물들의 사생활
이승우 지음 / 문학동네 / 2000년 9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2000년 12월 20일에 저장
품절

그들의 사랑은 긴밤 바다를 건너, 이름 모를 섬에 거대한 한 그루 나무를 심었으니...그들의 사랑만으로 그 나무는 밤 사이 이 땅을 덮을 만큼 자라 거대하게 자랐으니... 그 나무의 수런거림으로 밤새 나는 잠들지 못하였으니...
바다로 간 목마
한수산 / 삼진기획 / 1989년 6월
6,000원 → 5,400원(10%할인) / 마일리지 300원(5% 적립)
2005년 01월 24일에 저장
품절
사춘기 시절, 나는 밤마다 한수산의 소설때문에 애절했다. 같은 에피소드가 여기저기서 튀어나와 여러 작품을 읽어도 하나의 내용으로 섞여버리고 마는, 그 비슷비슷한 사랑 이야기들은 적당히 안타깝고 적당히 슬펐다. 한수산과 귀여니의 거리에 십 몇 년의 시간이 있다.
그 놈은 멋있었다 - 전2권
귀여니 지음 / 황매(푸른바람) / 2003년 3월
18,000원 → 16,200원(10%할인) / 마일리지 900원(5% 적립)
2005년 01월 24일에 저장
품절

어느 해 겨울, 야근에 시달리며 나는 매일밤 귀여니의 소설들을 인터넷으로 읽었다. 그리고 매일매일 울었다. 유치하고 유치하고 유치해서 끝내는 마음을 움직이는 그 녀석들의 솔직한 사랑법이 나는 마음에 들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10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