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만 잘 쉬어도 병원에 안 간다
패트릭 맥커운 지음, 조윤경 옮김 / 불광출판사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숨만 잘 쉬어도 병원에 안 간다

패트릭 맥커운 / 건강과 뷰티 / 불광출판사






책 제목만 봐도 흥미롭게 다가옵니다. [ 숨만 잘 쉬어도 병원에 안 간다 ]라니~~~

지금 내가 숨쉬고 있는 방법이 올바른 방법일까? 숨쉬는 방법은 누가 가르쳐주는 것도 아니고 태어나면서 누구나 다같은 방법으로 숨쉬고 있을 텐데..뭐 복식호흡이라던가 하는 호흡법을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그것도 일정 시간 건강을 위해서 또는 훈련을 위해서 잠깐 하는 것일테고, 평상시 어떻게 숨을 쉬면은 병원에도 안 갈정도로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일지 너무 궁금했습니다.

하루 10분 호흡법으로 건강과 체력증진, 체중 감량도 해 준다고 하니 이 책을 아니 읽어볼 수가 없게 만듭니다.





" 입으로 숨 쉬기, 심호흡, 한숨이 당신의 건강을 망친다."

"호흡량만 줄여도 삶이 바뀐다."





저자는 어릴적부터 몸이 약했고, 대기업의 임원으로써 활기차게 일을 해야 할 때 천식을 심하게 앓고 있었고 건강이 많이 안 좋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건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찾다가 부테이코 박사를 발견하게 되었는데, 부테이코 이론을 기반으로 한 호흡훈련을 사용한 덕에 수면 장애를 일으키는 호흡과 만성적인 천식을 성공적으로 치료를 했다고 합니다. 이런 경험을 하고 난후 많은 사람들과 공유를 하고 싶은 열정이 그를 13년 동안 부테이코 박사의 혁신적인 방식을 기반으로 한 < 산소 활용 프로그램> 을 개발하게 만들었다고 하네요. 책에서는 산소 활용도를 높여 체질을 바꾸는 간단하지만 획기적인 방법을 소개합니다.


책은 총 4부로 호흡의 비밀, 체력의 비밀, 건강의 비밀, 산소 활용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3부까지 13장은 산소와 이산화탄소가 몸속에서 하는 기능과 적혈구를 이용하여 새로운 차원으로 체력을 끌어 올릴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그리고 바람직한 방식으로 호흡하면은 어떤 효과를 볼수 있는지를 소개합니다.

그리고 4부에서는 볼트 점수와 건강 상태에 기초한 프로그램을 요약하고 자신만의 산소 활용 프로그램을 구상하는 방법을 알려줍니다.


1부 1장으로 읽는데 상당히 흥미롭더라구요. 요즘 맑은 공기의 중요성을 미세먼지 때문에 많이 느기게 되었는데요.

그동안 맑은 공기의 중요성만 알았지 그 양에 대해서는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아니 몰랐다고 하는 것이 맞을 듯 합니다.

호흡하는 공기의 양은 당신이 자신의 신체, 건강, 운동 수행력에 대해 알고 있다고 생각한 모든 것을 바꿔놓을 수 있다.(P14) 고 저자는 말합니다, 과잉 섭취된 칼로리가 몸에 해로운 것과 마찬가지로 과도한 산소는 활성 산소를 과잉 생산하여 인체 조직에 영구적인 손상을 입힐 수가 있다고 합니다. 세포막이나 단백질, DNA 지방에 손상을 유발한다고 하는데, 정말 몰랐습니다.

반대로 산소를 많이 마시면 더 좋은 줄 알았습니다. 저자는 고지대에 사는 사람들이 더 장수한다며 이 책에서 소개하는 다양한 훈련을 수행하고 입을 꼭 다문 채 숨을 쉬고 하면은 건강과 체력을 증진하고 체중 감량에도 도움을 준다고 말하는데,,,바로 정독을 하게 만드시네요 ㅎㅎ

그런데 문제는 현재의 삶은 조금씩 인간의 호흡하는 공기의 양을 늘렸고,우리가 휴식을 취할 때나 운동을 하지 않을 대도 신체가 필요로 하는 것보다 많은 공기를 호흡하는 과호흡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과호흡을 하면 기도가 좁아지고 산소를 공급하는 신체능력을 제한하며 혈관이 수축된다고 하네요, 그래서 심장을 비롯한 기관과 근육으로 향ㅎ는 혈류랑이 감소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저자는 < 산소 활용 훈련 >을 해야 하며 그 훈련방법도 알려줍니다. 어렵지 않은 부분이고 걷거나 가볍게 조깅할 때 활용하면은 고지대 훈련과 비슷한 효과를 낼 수 있어서 건강에 좋다고 합니다.


 < 올바르게 호흡하기 위해 가볍게 호흡하기 >법을 알려주는데 요것도 하루 4번 10분간 수행하면은 건강에 좋고 체중감량도 할 수 있다고 하네요,, 간단하게 소개하자면 호흡하기 전에 5개 정도의 준비동작은 있군요.. 그런 다음 호흡할 때마다 원한느 것보다 적게 공기를 들이마시고 들숨을 작게 또는 짧게 합니다. 참을 수 있을 정도로 공기에 대한 갈망을 느낄 때까지 살며시 호흡 동작의 속도와 크기를 줄입니다. 그 다음 긴장을 풀고 숨을 내쉽니다..이게 가볍게 호흡하기 인데 상급 버전을 활용하고 싶으면 책 315페이지를 따라 하면 되는데 뭔가 좀더 복잡하고 어려운 것 같아요.  하루 4번 10분간 수행하면 좋은데 잠자리에 들기전 한번, 깨어나자마자 한번을 하면 좋다고 하네요.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호흡을 할 때 입으로 하면 안되고 코를 통한 호흡을 해야 하는데 입으로 하는 호흡은 여러가지 문제점을 낳고 코로 천천히 호흡을 하면서 < 호흡 축소법 >을 시행하면은 천식이나 불안증, 코골이를 치료할 수 있다고 합니다.

체중감량이나 비만인 사람을 위한 프로그램도 크게 별다를 것은 없이 <올바르게 호흡하기 위해 가볍게 호흡하기>를 꾸준하게 매일 일정횟수대로 시행하면서 하루 30분에서 1시간 동안 걸으면서 <올바르게 호흡하기 위해 가볍게 호흡하기 >를 하면은 된다고 하네요.. 저도 건강을 위해서 가벼운 산책을 하려고 하는데 그때 이 호흡하기를 하면서 걷기를 해야겠다고 생각이 들더라구요.

별로 어렵지도 않으니 저자가 알려주는 호흡법으로 간단하게 과호흡을 막고 건강을 지키고 싶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