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세계에서 이 사랑이 사라진다 해도
이치조 미사키 지음, 권영주 옮김 / 모모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풋풋하면서도 가슴 아픈 십 대의 사랑으로 남은 소설. 사랑이라는 게 참 예쁘면서도 슬프다는 생각. 기억은 또 얼마나 서글픈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