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 개의 파랑 - 2019년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장편소설 부문 대상 수상작
천선란 지음 / 허블 / 2020년 8월
평점 :
품절


모두가 좋다고 하는 소설을 읽고 정말 좋구나 느낄 수 있어서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 때로 어떤 분위기에 휩싸여 책을 구매하거나 읽는 경우가 있다. 공감에 동참하고 싶거나 정말 좋은가 직접 확인을 하고 싶은 마음인 것이다. 천선란의 『천 개의 파랑』에 대한 마음도 그러했다. 얼마나 좋길래, 진짜 괜찮은 소설일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좋은 소설에 놓는다. 명랑하면서도 예리하고 무거우면서도 발랄하다. 그러니까 어떤 균형이 잘 잡힌 소설이라고 할까.

가까운 미래, 우리는 지금보다 훨씬 많이 인간을 닮은 로봇의 도움을 받게 될 것이다. 기대했던 미래지만 아직 경험하지 않았기에 그 삶에 대한 걱정도 크다. 모두가 그 편리한 기술을 다 접할 수 있는 건 아니니까. 휴머노이드 기수 콜리도 그런 로봇이었다. 인간의 즐거움을 위해 경주마 투데이와 더 빠른 속도로 달리는 일, 그게 콜리의 삶이었다.

더 이상 자신의 존재를 증명할 수 없는 콜리는 모두에게 외면당하는 신세가 된다. 하지만 콜리는 한눈에 알아본 이가 있었다. 로봇에 대해 천재적인 재능이 있는 고등학생 연재였다. 연재에게 콜리는 사라져야 할 대상이 아니라 재기할 수 있는 상대였다. 그리하여 콜리는 C-27이 아닌 콜리가 되었다. 폐기 직전의 콜리를 엄마 보경이 운영하는 식당 2층으로 몰래 데려온다. 아무도 몰라야 하는데 과연 그럴까. 엄마 보경과 장애를 가진 연재의 언니 은혜에게 곧 발각되고 만다. 콜리는 그렇게 연재의 가족에 스며든다. 기술적인 능력만 있을 뿐 감정이라고는 없을 것 같은 콜리는 지친 보경과 은혜에게 조금씩 활력을 안겨준다. 보경과 콜리가 나누는 대화에서 보경의 슬픔이 느껴진다.

“그리움이란 어떤 건지 설명을 부탁드려도 될까요?”

“기억을 하나씩 포기하는 거야.” (204쪽)


한때 배우였던 보경은 과거를 잊은 채 살아간다. 소방관이었던 남편이 죽고 아픈 큰 딸 은혜와 연재를 돌보며 생계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 세상과 단절하듯 살아가는 은혜에게는 언제나 미안한 마음뿐이다. 경제적인 이유로 의족을 포기하고 휠체어에 의지해 살아가는 은혜를 볼 때마다 마음이 아프다. 은혜가 다칠까 외출을 하는 게 무섭다. 하지만 은혜는 더 넓은 세상으로 나가고 싶다. 그런 은혜가 자주 찾는 곳 역시 콜리가 있었던 승마장이다. 무조건 빠르게 달려야 하는 곳, 그래서 투데이는 안락사를 당해야 하고 콜리는 폐기가 수순이었다. 어쩌면 은혜는 투데이의 모습에서 자신을 투영했을지도 모른다. 경주마가 아닌 다른 삶을 투데이가 선택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아니, 인간은 왜 그런 계획은 세우려고 하지 않는 걸까.

휴머노이드와 인간은 어떤 사이일까. 휴머노이드만이 인간을 위한 존재일까. 인간은 휴머노이드에게 그런 존재가 되어선 안 되는 걸까. 그건 인간과 동물과의 관계에서도 마찬가지다. 반려동물이 아닌 경주마와 같은 역할을 하는 동물에 대해 생각하게 만든다. 우리가 꿈꾸는 미래는 오직 인간의 편리만을 위한 것일까. 그러나 기술의 발전이 모두에게 균등하게 적용되는 그런 미래를 기대할 수 없는 게 현실이다. 아무리 뛰어난 기술이라고 해도 그것을 사용하고 지불할 능력이 없는 경우에는 무용지물이다. 소설 속 은혜에게 의족을 해주지 못하는 보경처럼. 그럼에도 우리가 미래를 기대할 수 있는 건 연재의 말(“살아간다는 건 늘 그런 기회를 맞닥뜨린다는 거잖아. 살아 있어야 무언가를 바꿀 수 있기라도 하지.” (264쪽))처럼 우연처럼 찾아오는 기회 때문일지도 모른다. 연재와 콜리는 서로에게 하나의 기회였는지도 모른다. 우리의 삶에는 숨겨진 기회, 아직 발견하지 못한 기회가 무궁무진한 건 아닐까. 어쩌면 너무 빨리 달려서 그 기회를 지나쳤을지도 모른다.

우리는 모두 천천히 달리는 연습을 할 필요가 있다. (349쪽)

슬프면서도 따뜻한 소설이다. 서로가 서로를 사랑하고 의지하는 모습을 담담하고 아름답게 그렸다. 과학이 삶을 지배하는 미래를 상상하는 일은 막연하지만 인간과 동물, 휴머노이드가 함께 살아가는 사회를 그리는 일은 구체적인 즐거움을 선사한다. 그 끝에는 어떤 형태로든 분명한 이별이 존재할지라도. 콜리가 그러했든 우리 미래의 모든 삶이 빛나고 반짝이는 삶이 되기를 희망한다.

천 개의 단어만으로 이루어진 짧은 삶을 살았지만 처음 세상을 바라보며 단어를 읊었을 때부터 지금까지, 내가 알고 있는 천 개의 단어는 모두 하늘 같은 느낌이었다. 좌절이나 시련, 슬픔, 당신도 알고 있는 모든 단어들이 전부 다 천 개의 파랑이었다. (354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