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 호스
강화길 지음 / 문학동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강화길의 소설을 처음 만났을 때 놀라운 기운을 받았다. 내가 생각하지 못했던 일상을 상세하게 다뤘기 때문이다. 소설을 읽으면서 나의 주변에 가까운 이가 소설 속 화자처럼 은근하게 데이트 폭력을 당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엉뚱한 생각이 들 정도였다. 육체적인 폭력이 아니라 정서적인 폭력, 이를테면 가스라이팅 같은 것 말이다. 내밀한 부분이라서 차마 말하지 못하는 것들이 소설에 있었다.


연인 사이에서 일어나는 폭력이 지금처럼 세상 밖으로 나오지 않았던 때이다. 아니, 나만 몰랐을 수도 있다. 사랑한다는 이유로 교묘하게 다양한 방법으로 자행되는 데이트 폭력에 대해 많이 생각했던 기억이 있다. 강화길이 소설에서 그런 주제를 다루고 있어 한편으로는 다행이구나 싶었다. 소설이 현실이 되는 건 한순간이다. 언제부턴가 소설은 막연하게 꾸며낸 이야기를 떠나 현실을 자세하게 포착하고 있으니까.


『괜찮은 사람』, 『다른 사람』에 이어 사람 시리즈를 기대했던 나는 단편 「음복」과 「가원」은 무심한 사람, 게으르고 착한 사람이라고 혼자 부제를 붙였다. 소설집 『화이트 호스』에서 그 두 단편이 제일 좋았다. 어쩌다 보니 두 번째 읽은 단편이었는데도 그랬다. 인간의 다양성을 생각했다고 할까. 6면의 주사위처럼 서로 다른 숫자를 보여주는 속물적이고 기회주의자인 인간에 대해 말이다. 어디 6면뿐일까, 상황에 따라 무한의 면을 보이는 게 인간일 것이다.


제목 그대로 제사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는 「음복」은 집안 서열로 인한 차별을 말한다. 부모 세대에 있어 시부모와 시고모 사이의 차별은 당연한 것처럼 여겨졌다. 제사상을 차리고 제사를 지내는 자리에서 가장 크고 솔직한 목소리를 내는 고모는 불편한 사람처럼 보인다. 시부모는 며느리 보기에 부끄럽다. 하지만 화자는 그들이 보인 태도에서 자신의 남편을 발견한다. 무심하고 무감한 사람으로 성장한 사람. 명절이 다가오는 시기라서 그럴까. 지금은 제사를 지내지 않지만 어렸을 적 집안 풍경이 그려지는 건 어쩔 수 없다.


왜냐하면 너는 아마 영원히 모를 테니까. 뭔가를 모르는 너. 누군가를 미워해 본 적도 없고, 미움받는다는 것을 알아챈 적도 없는 사람. 잘못을 바로 시인하고 미안하다고 말하는 사람. 너는 코스모스를 꺾은 이유가 사실 당신 때문이라는 걸 말하지 못하는 사람도 아니고, 누가 나를 이해해 주냐는 외침을 언젠가 돌려주고 말겠다는 비릿한 증오를 품은 사람도 아니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신 손을 잡을 수 있는 사람은 나밖에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아니지. 그런 얼굴을 가진 사람이 아니야. 그래. 그래서 나는 너를 사랑했다. 지금도 사랑한다. 때문에 나는 말하지 않기로 했다. 사실 네가 진짜 악역이라는 것을. (「음복」, 41~42쪽)


「가원」에서 게으르고 착한 사람은 화자의 할아버지다. 세상에 없는 착하고 순수한 사람이지만 결코 단 한 사람 할머니에게는 가장 나쁜 사람이다. 갑자기 사라진 할머니를 찾는 과정에서 화자는 이제는 아무도 살지 않는 폐가가 된 옛집에서 잊었던 기억과 조우한다. 무조건적인 사랑을 보여준 할아버지와 하나부터 열까지 가혹할 정도로 자신을 양육한 할머니에 대해 생각한다. 할머니의 혹독한 지침이 현재의 자신을 만들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할머니의 다른 얼굴을 본다.


내가 그 모든 걸 미리 알았다면 할머니를 이해했을까. 할머니가 이러는 건 모두 다 나를 위해서라고, 나만은 다른 삶을 살았으면 해서 그런 거라고. 나를 미워해서가 아니라, 그러니까 당신 자식의 발목을 잡은 새끼여서 혹독하게 구는 것이 아니라 정말로 내가 부디 다른 삶을 살았으면 하는 그런 간절한 마음 때문에 이러는 거라고. 그래서 내게는 도저히 미련하게 굴지 못하는 거라고. 그랬다면, 내게 대체 왜 이러는 거냐는 질문을 평생 마음에 묻고 살 필요 없이 바로 알아차릴 수 있었을까. 그러면 그때 그 마음을 덜 간직할 수 있었을까. (「가원」, 63쪽)


남편의 파견근무로 인해 아이 양육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시어머니와 함께 살기로 한 「손」의 선생님인 화자는 시골 마을에서 어떤 공포를 느낀다. 외부인에 대한 경계, 작은 마을 내 권력자의 횡포를 우연하게 알게 된 화자는 딸이 그들의 세계에 흡수될까 두렵다.


강화길이 포착한 일상 속 숨겨진 폭력이나 공포는 미스터리로 이어진다. 새벽에 택시는 타고 가던 여자의 실종을 그린 「서우」, 2년 전 사망한 배우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며 소문과 진실 가운데 우리가 어느 쪽으로 기우는가 묻는 「오물자의 출현」, 실종된 소설가가 묵었던 레지던스에 입주해 기묘한 경험을 하는 「화이트 호스」에는 스릴러의 기운이 보인다. 하지만 매력적이지도 기발하지도 않다. 개안적으로 이전의 단편보다는 느슨하고 엉성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